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by 2기김진아기자 posted Oct 25, 2015 Views 189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정보화 시대에 들어서면서 각종 SNS (Social Network Service)가 생겨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람들이 자신의 정보를 자유롭게 게시하여 나눌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일상생활에서도 실시간으로 세계의 소식을 접할 수 있고, 자신의 생각을 밝히면서 소통을 할 수 있다. 사람들간의 관계는 점차 전세계로 확대되고 있고, SNS로 인한 이점은 셀 수 없이 많다. 하지만, 정보의 무차별한 수용은 아직도 해결해야 되는 주요 문제이다.


         최근에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자신들을 모바일 언론사라고 칭하면서, 각종 자극적인 기사와 소식을 전하는 공간이 생겼다. 사람들은 의심도 없이 그 기사의 내용을 믿기 시작했고, 루머는 순식간에 퍼져나갔다. 필자가 보기엔 매우 터무니 없는 내용의 기사였다. 대표적인 예로서 페이스북의 '월드 투데이'가 있다.

003d6abfa83afc2714fe9cba7c14b5b4.PNG


           이 페이지에서는 최근 2015년 10월 21일 빅뱅 지드래곤 (권지용)과 일본 모델 키코의 재결합 이유가 임신이라는 기사를 내보냈다. 지드래곤과 키코의 열애설과 결별설이 양 측에서 그 누구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거짓 기사를 쓴 것은 물론, 임신이라는 루머를 퍼뜨리고 있다. 충격적인 것은 기사만이 아니었다. 위 게시물의 댓글에는 누리꾼들이 놀라면서 악성댓글을 다는 경우도 빈번히 보였다. 얼마나 사람들이 기사를 비판적으로 수용하지 않는지 알 수 있다. 과연, 점점 뜨거운 감자가 되어가는 정보의 무분별한 수용은 누구의 탓인가.


40db627f85f23daad5ab0df0366a493e.PNG

           이 외에도 배우 박서준과 배우 백진희의 열애설, 가수 김종국과 배우 윤은혜의 열애설 등 근거 없는 열애설을 기사로 내보내고 있다. 전체적으로 '월드 투데이'의 기사들은 연예인들의 연애, 혹은 성적이고 자극적인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다. 자신들을 '모바일 언론사'라고 칭하며 사람들에게 소식을 전한다는 이 페이지는 아직도 논란이 많다. 현재 3,564명의 누리꾼들이 이 페이지를 팔로우하고 있다.


           월드투데이를 비롯해서 각종 페이지들이 새롭게 생겨나고 있다. 페이스북이 예전에는 친구들과의 소식을 나누기 위한 공간이었다면, 각종 페이지들과 커뮤니티가 만들어지면서 정보는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거짓된 기사로 누리꾼들을 혼란시키고, 증명되지 않은 내용을 퍼뜨려 당사자들에게 피해를 주어서는 안 되는 것이다. 이는 무조건적으로 비판을 해야 한다. 하지만, 이 무분별한 수용은 단순히 (자칭) 언론사들에게만 원인이 있는 것은 아니다. 정보를 선택적으로 수용하여 허구의 내용을 분별해 내는 누리꾼들의 노력 또한 필요하다. 필자가 한 가지 제안하고 싶은 방법은 누리꾼들의 적극적인 태도이다. 위와 같이 부당한 페이지가 있으면 신고를 하고,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사실이 아님을 말하는 것이다. 건전한 온라인 환경은 누리꾼들의 의식과 태도에서 비롯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청소년 기자단 사회부 기자 김진아

jellyjina@daum.net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김민주기자 2015.10.29 20:06
    정말 요즘 인터넷에 올라오는 글들은 어떤 걸 맏어야할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비판적으로 수용하라는 말 깊이 새기고 갑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
    3기정연경기자 2016.02.12 18:52
    요즘 정말 사실과 맞지 않은 찌라시 기사들이 많은 것 같아요. 특히 페이스북과 같은 SNS를 통해서 더 빨리 퍼지고 있죠. 이런 문제점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주신 부분이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올바르고 적극적인 태도로 잘못된 기사를 비판하는 자세를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