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by 9기강민성기자 posted Mar 26, 2019 Views 83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나라는 태어나는 출생아의 비율보다 늘어나는 노인들의 비율이 더 높은 저출산 고령화 사회이다.


이준호 개새끼.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강민성기자]


저출산은 합계 출산율이 2.1명 이하로 지속하는 현상을 말하고, 초저출산은 합계 출산율이 1.3명 이하인 경우를 말한다. 우리나라는 이미 2001년부터 초저출산 사회로 들어섰다.


1960~70년대의 어른들은 대부분 3~4명 이상의 형제가 있으나, 오히려 예전보다 삶의 질이 높아진 지금, 왜 사람들은 더는 아이를 낳지 않는 것일까? 저출산 문제를 살펴보면 의료 기술의 발달과 여성의 사회적 지위 향상,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 그리고 결혼을 하지 않고 살아가는 인구의 증가 등의 이유가 있다. 아이의 양육비와 교육비가 출산율을 크게 저하하고 있으며, 여성들의 육아를 지원하는 서비스는 부족하여 많은 사람이 양육을 포기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예전처럼 아이를 꼭 낳아 길러야 한다는 생각 역시 줄어들어 출산율 감소의 원인이 되었다.


출생아는 점점 줄어드는데 노인은 비율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고령화 사회는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의 노인 비율이 높아지는 것을 의미하며 노인의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14% 이상일때는  고령 사회, 20% 이상일 때는 초고령 사회로 분류한다. 우리나라는 2026년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는 고령화지만 고령화 속도는 출산율 감소의 속도와 비슷하게 다른 나라에 비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런 고령화 원인으로는 발전된 의학기술로 평균 수명이 늘어난 것과 출산율의 하락을 이유로 꼽을 수 있다.


그렇다면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고령화 문제를 가진 타 선진국들은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양육비를 제공하거나 출산 후 부모에게 유급휴가를 주는등의 다양한 복지 정책을 실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저출산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와 사회가 적극 출산을 장려하고, 경제적인 걱정 없이 육아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9기 강민성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3946
렌즈 사용, 우리의 눈은 괜찮을까? 4 file 2019.04.10 오윤주 1980
자극적으로 변하는 상표들, 과연 건강한 언어문화일까? 3 file 2019.04.10 김지현 1167
미세먼지, 넌 어디에서 왔니? file 2019.04.09 이승민 828
미세먼지, 과연 이대로 괜찮을까? 1 file 2019.04.09 박현준 1246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파헤쳐보기 file 2019.04.08 서민석 843
10년 만에 다시 재조명된 ‘장자연 사건’...청와대 국민청원 3위 기록 1 file 2019.04.05 안서경 1843
미투 운동 후 1년, 우리에게 묻는다 1 file 2019.04.02 신예린 2363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미세먼지, 과연 무엇일까? file 2019.04.02 이채원 1148
야스쿠니 신사에 묶여있는 대한의 왕자, 홍영군 이우 1 file 2019.04.01 남서현 1096
꽃 피는 3월을 뒤덮은 미세먼지... 그 원인은? file 2019.04.01 노영우 1346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③죄수의 딜레마 2019.04.01 하예원 1209
끝나지 않는 싸움... 쌍용양회를 향한 사투 file 2019.04.01 임승혁 830
3.1운동 100주년, 배경과 전개 양상 및 영향을 알아보자 file 2019.04.01 맹호 1238
관심 대상의 창원시 성산구 보궐선거 file 2019.04.01 김현우 918
뉴질랜드 모스크 사원 테러, 어떻게 된 것인가? file 2019.03.29 배연비 821
뛰는 전기차 위에 나는 수소차...? 1 file 2019.03.29 최수혁 922
우리가 GMO식품을 매일 먹고 있다고? file 2019.03.29 이연우 1701
변화와 격동 속의 인공지능 시대, 어떻게 해야 할까? file 2019.03.28 조원준 896
남북 경헙의 미래 성공 or 실패 file 2019.03.28 김의성 3520
남북한 정치 차이 과연? 2019.03.27 최가원 1373
그리는 상표, 로고는 왜 필요할까? file 2019.03.26 모유진 902
청년 실업정부의 대책, 청년구직활동지원금 file 2019.03.26 권나연 1523
저출산 문제, 이대로 괜찮을까...? file 2019.03.26 강민성 830
전기자동차, 떠오르는 이유는? 1 file 2019.03.25 김유민 840
'정준영 사건' 2차 가해, 당신도 가해자일 수 있다 file 2019.03.25 전유진 1710
게임을 죽이는 게임산업진흥법은 語不成說, 게이머들 "이제는 바뀌어야 된다" 2019.03.25 정민우 872
여러분은 올바른 마스크 착용하고 계신가요? '올바른 마스크와 마스크 착용법' 5 file 2019.03.20 권규리 1580
카타르, 고립되다? file 2019.03.18 이솔 916
HTTPS 규제, 미디어의 자유를 빼앗아 가는 것은 아닌가 2 file 2019.03.18 배연비 2903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file 2019.03.15 박보경 1222
점차 진화하는 불법 촬영, 적극적인 대책 시급해 1 file 2019.03.11 안서경 1778
촛불의 시발점, 광화문 3.1운동 100주년 기념 file 2019.03.11 장민주 1097
동물 학대와 동물 유기, 해결책이 필요할 때 1 file 2019.03.08 강서희 2346
5000년 함께 한 무궁화, 국화가 아니다? 2 file 2019.03.07 박은서 1663
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file 2019.03.07 배연비 1595
형광등 대신 LED가 선호되는 이유는? file 2019.03.05 심선아 1278
개발과 교육은 반비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 file 2019.03.05 한가을 984
'SNS'라는 가면 1 file 2019.03.05 김성철 1805
설 곳을 잃어가는 고졸채용 1 2019.03.04 장지선 1410
프로야구 응원가 '부활' 할까 file 2019.03.04 오동택 1025
낙태를 둘러싼 찬반대립, 무엇이 적절한가 file 2019.03.04 조아현 994
같은 약인데도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약값만 천만원...보험 급여 확대 호소한 국민청원 file 2019.03.04 나하연 1007
정말 물가는 내렸을까? 우리가 몰랐던 비밀 file 2019.03.04 김의성 5101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 거리로 나온 시민들 file 2019.03.04 김사랑 889
2차 북미정상회담, 평화를 위한 발걸음 file 2019.03.04 김주혁 753
5.18 망언 3인방과 추락하는 자유한국당 file 2019.03.04 정민우 748
'자율주행 자동차' 무인화 시대 다가오다 file 2019.02.28 이승민 1309
유기질 폐기물이 에너지 자원으로? file 2019.02.28 서민석 9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