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매분 매초 벌어지고 있는 심각한 국제 이슈

by 10기배연비기자 posted Mar 07, 2019 Views 19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요즘 다른 국제 문제들은 이슈화 되고 있는 반면, 우리 근처 누군가에게는 일어나고 있는 성폭력 문제에는 그만한 대중의 관심을 잘 찾아볼 수 없다.


2월에 일어난 성범죄 사건 만 해도 적지 않은 범죄 발생률이다. 첫 번째 주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주에서 21세 남자가 청소부로 일하고 있던 여성에게 총을 겨누며 성적으로 공격적인 말을 하며 성적 행위를 요구했다. 이에 피해 여성은 저항해 총을 빼앗고, 경찰에 신고할 수 있었다. 또한, 인도 케랄라에서는 인도의 기독교 주교가 2014년도부터 2016년도까지 수녀를 13번에 걸쳐 성적으로 폭행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1일 월요일만 해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두 남자가 어린 여자아이의 부모를 협박하며, 말을 따르지 않으면 아이를 성폭행하겠다고 선포했다. 다행히도 사건이 일어나기 전, 경찰은 두 남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


이렇게 성폭력은 지구 전체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한국 학교에서도 항상 성희롱이 번번이 일어나고 있고 회사 내에서도 높은 직급을 가진 사람이 자신보다 낮은 직급을 가진 사람에게 성폭력을 행사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한국의 성범죄율은 OECD 국가 중 높은 편에 속한다고도 할 수 있다.


피해자에게 평생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남기는 성폭력, 이제는 단절되어야 한다. 성교육을 잠재적 피해자들 대상으로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피해자 교육이 아닌 가해자 교육을 시작해야 할 때이다. 성폭행을 직접 가하지 않았더라도 성폭행 피해자를 비난하거나 그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하는 사람은 2차 가해자이다. 그러므로 성범죄에 대한 인식을 키우기 위해선, 우리가 이것에 대해 오해 하고 있는 것부터 바르게 알고 잡아 나가야 한다.


아래의 이미지는 성폭력에 대한 시위를 할 때 사람들이 주로 사용한 문구이다.


a402a61712b17f06d4d902ad7e22744f.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배연비기자]

BBC는 성범죄에 대한 인식을 키우기 위해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성범죄에 대한 지식들을 언급했다.

1. 성폭력은 낯선 사람이 저지른다.
2. 진짜 성폭행 피해자는 즉시 신고한다.
3. 즉시 신고하면 피해자는 가해자를 더욱 신속하고 강력하게 처벌할 수 있다.
4. 정말로 원하지 않는다면 반격했을 것이다.
5. 트라우마나 잘못된 기억은 없다.

성폭력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버리고 피해자들을 감싸주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0기 배연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