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거짓말은 어디까지인가

by 10기노연주기자 posted Feb 27, 2019 Views 13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일본 거짓말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노연주기자]


1월 28일, 2017년에 개봉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모델이신 故 김복동 할머니께서 별세하셨다. 김복동 할머니는 세계 여러 곳곳을 다니며 일본군의 만행을 고발해오셨는데, 끝내 일본의 사과 한마디도 듣지 못한 채 눈을 감으시고 말았다. 1992년 3월, 할머니께서는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고발했다. 자신은 14살의 나이에 일본군에게 속아 위안부로 강제징용되었다가 광복 후에야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고 했다.

이에 1월 28일, 미국 언론인 'The New York Times'(이하 뉴욕타임스)에 김복동 할머니께서 별세하셨고, 일본은 속죄를 거부했다는 한국인이 쓴 기사가 올라왔다. 하지만 2월 7일, 한 일본인이 일본은 이미 사과를 했고, 47명 중 34명의 위안부 할머니들께서 기꺼이 배상금을 받았다는 기사가 연이어 게시됐다. 이 기사는 논란의 여지가 충분했다. 배상금을 기쁘게 환영했다는 내용은 물론, 일본 정부가 사과했다는 내용도 거짓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이미 배상된 약 10억 엔의 배상금은 다시 반환 예정일뿐더러, 당시 합의를 보았던 '화해치유재단'은 해산된 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계속 거짓말을 하고 있다.


현재 일본의 만행은 이뿐만이 아니다. 작년 12월, 동해에서 있던 일이다. 일본은 광개토대왕함의 인도주의적 구조작전을 방해했다. 이에 대하여 국방부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미디어인 유튜브에 총 8개 국어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나 일본은 국제법까지 왜곡하며 전자파 접촉음만 제시하고 합의를 중단했다. 


이 외에도 독도 등 일본이 잘못한 문제를 열거하자면 손가락이 부족할 것이다. 그러나 오는 3월, 시흥 배곧신도시에 국내 최초로 '재팬 타운'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한다. 이곳에서는 일본 현지인이 한국에서 직접 요식업을 운영하는 등 일본의 문화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한다.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계획이지만, 일본에게 많은 피해를 입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는 좋은 시선만을 보내기는 어렵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배곧신도시 내 재팬타운 조성 무효화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안건이 올라와 있다. 현재 이 안건은 약 6만 명이 동의하고 있다.


일본은 여러 잘못을 하고도 제대로 된 사과를 한 적이 없다. 사과 대신 왜곡하고, 조작하고, 또 날조할 뿐이다. 항상 회피하고 또 침묵한다. 일본은 역사를 제대로 바라봐야 하고, 사실을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단지 일본의 제대로 된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회사(悔謝)를 원할 뿐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노연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