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재앙, '미세먼지'

by 10기김현정기자 posted Feb 25, 2019 Views 166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외출 전, 인터넷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검색해보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당연한 일상이 되어버린 요즘. 숨은 쉬어야 하는데, 마스크로도 완전히 폐로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없으니, '재앙'이 아닐 수 없다.


dfec04cb72f8a0e85ce91691aec9063f.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현정기자] 


2013년 10월,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미세먼지가 암을 일으키는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한 바가 있다. 이렇게 발암물질 판정을 받은 미세먼지는 사람 머리카락 지름의 7분의 1 정도 크기의 작은 입자를 가지고 있으며, 그보다 더 작은 미세먼지는 사람 머리카락 지름의 20분의 1에서 30분의 1 정도의 입자를 가지고 있다. 여기서 알 수 있듯이, 미세먼지는 생각보다 훨씬 작기 때문에 일반 먼지처럼 코점막에서 걸러지지 않아, 장기적으로 미세먼지에 노출될 시 큰 문제가 될 수 있는 것이다.


9e8412ff6a0918e8ec52e3013cb4212f.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현정기자]


이에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2월 15일부터 전면으로 '미세먼지 특별법'을 시행하였다. '미세먼지 특별법'이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내리며, 오래된 차량과 같이, 매연이 많이 나오는 차량들은 다음 날 06시부터 21시까지 차량 운행을 금지하도록 하고,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전국 약 3만 개에 건설 공사장에는 공사시간 변경 및 조정이 취해지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에 국민은 국가의 이러한 미세먼지 배출 저감 시책에 나서서 협조해야 하며, 일상생활에서도 외출 후, 손을 깨끗이 씻고 공기 정화 식물을 기르는 등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김현정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