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by 11기고유진기자 posted Feb 07, 2019 Views 25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9년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이한 지 벌써 한 달이 지나간다. 3월이 다가올수록 청소년들은 새학기 준비로 분주해진다. '새학기' 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교복'이다. 1983년 '교복자율화' 시행으로 교복은 사라질 듯싶었다. 하지만 빈부격차 해소, 소속감 및 유대감 형성 등을 이유로 다시 교복 착용이 시행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교복에는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 어떤 것일까?


첫 번째, 하루에 평균 8시간 이상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들에게 교복은 갑갑하고 불편하다. 먼저 여자의 교복은 활동하기에 불편한 치마는 물론 짧고 라인이 들어가 손을 들면 배가 보이는 상의도 문제이다. 또 여름 교복은 너무 얇아 속옷이 다 비치기 때문에 반팔 티셔츠를 입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여자뿐 아니라 남자 교복 바지도 신축성이 없어 활동하기 불편하다. 또 얇은 탓에 겨울엔 춥고, 여름에 긴 바지 때문에 덥기도 하다.


IMG_4570.jpg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고유진기자]


두 번째,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외투 착용을 금지시키거나 외투의 색깔을 제안하는 경우도 있다. 또 담요 혹은 방석을 금지하고 심지어는 체육시간을 제외하고 체육복 착용을 금지시키는 학교들도 있다. 불편하고 열 손실이 많은 교복을 착용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려다 보니 학업에 지장이 가지 않을 수 없는 터이다. 


이런 문제들로 인해 현재 대다수의 학교들은 대부분 여학생의 남자교복 착용이 허용되고 있다. 또 최근 몇 년 사이 남자들의 여름교복 바지를 반바지로 선정한 학교들도 늘어나고 있다. 또, 후드 티 같은 편안한 교복을 추구하는 학교들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과연 교복 입은 모습에서 보이는 '학생다운' 모습이란 어떤 것일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고유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9기백광렬기자 2019.02.08 23:20
    참으로 아이러니하네요
    규율 유지에 기본이 되는 것이 교복인데
    많은 학생들이 느끼는 불편함이 더 크니 말이에요
    많은 문제들 사이에서도 중요한 주제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09 19:05
    교복이 편하기도 하면서 보기도 좋다면 정말 좋겠어요.
  • ?
    10기김채현기자 2019.02.12 01:31
    기사에서도 언급되었듯이 후드티 교복이 많은 학교과 학생들에게 선택을 받고 있어요. 제가 다닌 중학교만 해도 올해부터 후드티 공동구매를 시작한다고 하더라고요. 교복 자체는 뭔가 더 학생 같은 느낌, 학창시절하면 떠오르는 옷이라는 이미지가 있어서 완전 없애는 건 조금 아쉬울 것 같아요. 대학교의 과잠 같은 형식으로 완화되었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10기임현애기자 2019.02.16 01:01
    후드티 교복이나 야구점퍼처럼 디자인 된 교복 아우터가 생기는 학교도 많은 반면 그렇지 못한 학교도 아직 많은 것 같아요 이런 학교들은 차선책으로 체육복을 입고 교내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교칙이 수정되는 방법도 괜찮을 것 같아요
  • ?
    9기김수현기자 2019.02.18 00:10
    생활복이 보편화된줄알았는데..아닌가봐요
    편하면서도 예쁜교복이 나오길 바래요ㅜㅜ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21006
경제를 움직이는 빨대효과 file 2019.02.19 김해인 1045
지방 인프라 부족 현상, 이대로 보기만 할 수 없다 3 file 2019.02.18 김지현 1653
미세먼지의 주범, 질소산화물이 도대체 뭐길래 1 file 2019.02.18 임현애 1462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② 자이가르닉 효과 2 file 2019.02.18 하예원 1196
부르키나파소의 총리와 내각, 사임하다 1 file 2019.02.13 이솔 1100
지방의회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2.08 이남규 897
실생활의 많은 부분 기여한 21세기의 기술, '나노기술' 1 2019.02.07 송지윤 1877
점점 불편해지는 교복, 이대로 괜찮을까? 5 file 2019.02.07 고유진 2584
인류의 달 탐사 경쟁, 중국의 선취점 1 file 2019.02.07 백광렬 2073
순환되지 못하는 경제, 젠트리피케이션 2 2019.02.01 권오현 1490
SNS상 신조어 사용, 영화 말모이를 통해 돌아보다 3 file 2019.02.01 김수민 2650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842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927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632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1305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729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1059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518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674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2123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1885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1019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833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3030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1038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216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1016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427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409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098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890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377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707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834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787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886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836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639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943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1050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470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183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709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781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760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823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839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9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