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by 9기박상은기자 posted Jan 31, 2019 Views 12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icsArt_01-31-01.13.23.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상은기자]


지난 1월 29일 23시(한국시간)에 아시안컵 준결승 카타르 VS UAE 경기가 있었다.

전반 22분 카타르의 부알렘 코우키가 첫 득점에 성공하자 곧이어 37분에 카타르의 알모에즈 알리가 두 번째 득점을 성공하였다. 이 두 골로 전반은 마무리되었고 후반전이 시작되자 UAE의 위협적인 공격이 계속되었다. 하지만 매번 막히며 득점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후반 35분에 카타르의 하산 알 하이도스가 추가 득점에 성공하였다. 그리고 추가시간 3분에 카타르의 하미드 이스마엘이 4번째 득점에 성공하면서 카타르가 UAE를 4:0으로 이기며 결승에 진출하게 되었다.

그런데 이 경기에서는 한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바로 UAE 홈 팬들의 물병, 신발 등 투척 사건이다. 전반 32분 카타르가 코너킥 찰 준비를 하자 물병 3~4개가 날아와 경기가 잠시 지연되었다. 게다가 후반 35분 카타르가 3번째 득점에 성공하자 수많은 물병과 신발이 날아왔다. 동료 선수를 끌어당기며 물병에 맞지 않도록 피해 주는 장면도 볼 수 있었다. 아랍 국가에서 신발을 던지는 행위는 '당신은 신발 밑의 먼지보다 하찮다'라는 뜻이다. UAE 홈 팬들은 상대팀이 그들의 나라와 국교를 단절한 카타르였기 때문에 분노가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물병을 던지며 경기를 지연시키고 신발을 던지며 상대방을 모욕하는 것은 올바르지 못한 행위이다. 국가 간 감정이 어찌 보면 한 행사인 축구 경기에 또렷이 드러난 것이다. 경기를 보면서 날아오는 물병들과 신발을 보니 눈살이 찌푸려지기 마련이었다. 신발 등을 던지며 상대팀을 배려하지 못하는 행동은 부끄러운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투척 사건은 아시아 축구연맹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박상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