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by 9기김민우기자 posted Dec 26, 2018 Views 69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2월 15일 말레이시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스즈키컵에서 우승하였다. 스즈키컵이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컵 대회로,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정상에 오르게 되었다. 베트남이 최근 동남아시아의 강호가 된 건 박항서 감독의 공이 크다. 박항서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코치를 한 경험이 있으며, 2017년 가을 베트남의 감독이 되었다. 박항서 감독은 취임 후 인터뷰에서 "FIFA 랭킹 130위인 베트남을 100위까지 올려보겠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그는 2018 AFC U-23 챔피언십 대회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 최초로 아시안게임 4강에 올라가며 베트남을 FIFA 랭킹 100위에 올렸다.


KakaoTalk_20181219_22080272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우기자]


현재 하노이는 베트남의 우승으로 인해 광란에 빠졌다. 마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달성 후 우리나라의 모습과 흡사할 정도이다. 거리엔 부부젤라가 울리며 환호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태극기를 흔드는 베트남 사람도 있는데, 이는 박항서 감독을 찬양하는 의미이다. 박항서 감독의 국위선양으로 인해 베트남에서 대한민국의 이미지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KakaoTalk_20181219_22080597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김민우기자]


박 감독은 선수들, 팬들에게 온화하고 겸손한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그는 말레이시아와의 결승 1차전 비행기를 타고 가던 중 자신만 비즈니스석을 받고 선수들은 낮은 등급의 좌석에 앉게 되었는데, 부상당한 선수에게 비즈니스석을 양보하고 자신은 안 좋은 자리에 탄 미담이 있다. 하지만 그는 인터뷰에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겸손하게 대답하였다. 그의 이러한 태도에 베트남 국민들이 반한 것이다.


한편 박항서호의 새 도전인 2019 아시안컵은 1월 5일에 시작된다. 이란, 이라크, 예멘 등 강팀이 많은 D조에 속한 베트남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기대가 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김민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9526
UAE 홈 팬들의 물병 투척, 당당하지 못한 행동 file 2019.01.31 박상은 747
우주의 탄생, 작은 점이 폭발하다 1 file 2019.01.31 김가영 840
카카오톡 대화 삭제 기능, 득일가 실일까 3 2019.01.31 이현림 2412
학폭위 이대로 당하고 있어야만 하나? 1 2019.01.29 김아랑 1152
최악의 폭염,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 1 file 2019.01.29 김사랑 653
몰카 범죄...하루빨리 해결책 내놓아야 file 2019.01.28 김예원 973
설 연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홍역 예방법 file 2019.01.28 김태은 1425
고 김용균, 비정규직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다 file 2019.01.28 최경서 594
‘박항서 효과’로 인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1 file 2019.01.28 이유성 1947
잘못된 생각으로 실생활 속 결정에 많은 영향을 주는 생존 편향(Survivorship bias) file 2019.01.25 송지윤 1705
지구 온난화: 이대로 괜찮은가? file 2019.01.24 신지수 880
증가하는 노인 복지 정책 예산.. 효과는? file 2019.01.23 허재영 742
청소년 아르바이트, 보호 vs 인정 2 file 2019.01.22 박서현 2854
일본군 '위안부' 문제-현세대가 풀어나가야 할 숙제 2 file 2019.01.21 황민주 942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1020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944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1274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2206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1017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786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2268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658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757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725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803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655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1534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872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966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2348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2005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1608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730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697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756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752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805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900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772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979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1407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864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629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2066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661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735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1236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5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