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by 8기노영석기자 posted Dec 11, 2018 Views 2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소화기 10년 이상 사용 시 불량률 50% 넘어

- 그럼에도 사설 기관심지어는 학교까지 소화기 사실상 방치해

- 아직도 남아있는 안전불감증


안전에 대한 주의 의무를 느끼지 못하는 위험한 현상, ‘안전불감증’. 안전불감증은 여러 사고를 야기하는 상황이고그중 화재가 하나의 대표적인 예시이다. 2018년 10월 이후에만 안전불감증으로 대한송유관공사 고양저유소 화재 사고, KT 아현지사 화재 사고수원 골든플라자 화재 사고 등 여러 대형 화재 사고들이 발생한 상태이다.


다행히도 연달아 발생한 화재로 초기 화재 진압에 가장 효과적인 분말 소화기의 관심이 부쩍 상승한 상태이다.가정보다 사람이 더 많이 머무는 건물의 소방 안전 실태는 어떨까청소년들이 가장 길게 머무는 대표적 공공기관인 학교와 대표적 사설 기관인 학원의 소화기 관리 실태를 알아보았다.    


IMG_4184 2-side.jpg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머무는 학교(좌측), 학원(우측)의 소화기 모습모두 노후화되어 정상 

압력과 교체 대상 압력 수치의 경계선에 있다방치되어 있어 소화기 위에 먼지도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노영석기자]


    청소년들의 교육기관인 D모 학교는 대부분의 소화기가 먼지가 쌓여있을 정도로 방치되어 있었고, ‘대치동 학원가로 유명한 대치동의 B모 학원, M모 학원, E모 학원 등도 소화기가 방치되거나 소화기 보관대 없이 소화기를 보관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2000년에 방재실험연구원 측에서 실험한 소화기 성능 실험에서는 10년 이상 된 소화기의 불량률이 50%가 넘는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이후 2017년 국회에서는 소방시설법을 통해 소방용품의 내용연수는 10년으로 제한하였다하지만사설 건물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까지 법률을 무시하고 소화기를 사실상 방치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 사실을 접한 마준서 군은(16) "위급할 때 못 쓰니까 불안하다불나면 바로 쓰고 그래야 하는데방치되어 가루가 안 나오거나 소화기가 안 보이면 초기 진압이 불가능해 일이 더 커지겠다."며 우려를 표했다또 다른 한 청소년은 "내가 가장 오랫동안 있는 학교와 학원이 문제면 아무 곳도 믿을 수 없다이건 빨리 바뀌어야 한다."며 변화를 촉구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노영석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3897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313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287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331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329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268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308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300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327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507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308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751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1059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325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284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647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921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606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389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468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408
페미니즘. 이제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2 file 2018.11.28 백종욱 909
문 대통령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만나다 file 2018.11.28 이진우 371
세종시이전과 '세종시 빨대효과' 1 file 2018.11.27 강동열 470
태영호 - 3층 서기실의 암호 1 file 2018.11.27 홍도현 473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677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1 file 2018.11.26 이혜림 448
이주노동자에 대한 청소년 인식 개선 시급 file 2018.11.26 여인열 1123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503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498
'학원 집 학원 집...' 초등학생들의 이야기 file 2018.11.22 박서현 509
의료 서비스의 특징이자 맹점, 공급자 유인 수요 file 2018.11.22 허재영 447
방탄소년단의 일본 무대 취소사건, 그 이유는? file 2018.11.22 조윤빈 829
거대정당 독식하는 선거제도 개혁해야... file 2018.11.22 박상준 396
통일을 하면 경제가 좋아질까...? file 2018.11.21 강민성 441
국제사회의 흐름에 발맞춘 한국의 '스마트시티' file 2018.11.20 함혜원 389
격화되는 G2 무역전쟁, 그 위기 속 해결방안은... file 2018.11.20 이유성 913
'강아지 하늘샷',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이다 3 file 2018.11.19 신미솔 995
Review 2008,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란? file 2018.11.19 이호찬 493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 갑질의 선을 넘었다 file 2018.11.19 박예림 544
"비타민씨! 남북 공동 번영을 부탁해" 2018.11.16 유하은 631
카슈끄지 사건의 후폭풍 file 2018.11.14 조제원 517
갈수록 심해지는 청년층 근로빈곤율 2018.11.12 전고은 519
경제학이多 - 국제경제학 file 2018.11.12 김민우 470
안전을 덮는 위장막, 이대로 괜찮은가? 2018.11.08 김근욱 573
페이스북과 유튜브, 오류의 원인은? file 2018.11.08 김란경 741
“음주운전은 살인행위“라던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08 곽승준 554
연세대학교 이관형 교수 연구진, 원자 한 층 두께에 전자회로를 그리다 file 2018.11.07 백광렬 1665
사법부, 잇따른 영장기각 file 2018.11.07 박상준 4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