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by 8기노영석기자 posted Dec 11, 2018 Views 45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소화기 10년 이상 사용 시 불량률 50% 넘어

- 그럼에도 사설 기관심지어는 학교까지 소화기 사실상 방치해

- 아직도 남아있는 안전불감증


안전에 대한 주의 의무를 느끼지 못하는 위험한 현상, ‘안전불감증’. 안전불감증은 여러 사고를 야기하는 상황이고그중 화재가 하나의 대표적인 예시이다. 2018년 10월 이후에만 안전불감증으로 대한송유관공사 고양저유소 화재 사고, KT 아현지사 화재 사고수원 골든플라자 화재 사고 등 여러 대형 화재 사고들이 발생한 상태이다.


다행히도 연달아 발생한 화재로 초기 화재 진압에 가장 효과적인 분말 소화기의 관심이 부쩍 상승한 상태이다.가정보다 사람이 더 많이 머무는 건물의 소방 안전 실태는 어떨까청소년들이 가장 길게 머무는 대표적 공공기관인 학교와 대표적 사설 기관인 학원의 소화기 관리 실태를 알아보았다.    


IMG_4184 2-side.jpg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머무는 학교(좌측), 학원(우측)의 소화기 모습모두 노후화되어 정상 

압력과 교체 대상 압력 수치의 경계선에 있다방치되어 있어 소화기 위에 먼지도 있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노영석기자]


    청소년들의 교육기관인 D모 학교는 대부분의 소화기가 먼지가 쌓여있을 정도로 방치되어 있었고, ‘대치동 학원가로 유명한 대치동의 B모 학원, M모 학원, E모 학원 등도 소화기가 방치되거나 소화기 보관대 없이 소화기를 보관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2000년에 방재실험연구원 측에서 실험한 소화기 성능 실험에서는 10년 이상 된 소화기의 불량률이 50%가 넘는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이후 2017년 국회에서는 소방시설법을 통해 소방용품의 내용연수는 10년으로 제한하였다하지만사설 건물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까지 법률을 무시하고 소화기를 사실상 방치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 사실을 접한 마준서 군은(16) "위급할 때 못 쓰니까 불안하다불나면 바로 쓰고 그래야 하는데방치되어 가루가 안 나오거나 소화기가 안 보이면 초기 진압이 불가능해 일이 더 커지겠다."며 우려를 표했다또 다른 한 청소년은 "내가 가장 오랫동안 있는 학교와 학원이 문제면 아무 곳도 믿을 수 없다이건 빨리 바뀌어야 한다."며 변화를 촉구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노영석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5637
'금모으기 운동'은 어떤 운동이었을까? 1 file 2019.01.21 강민성 454
자유한국당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 발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안타까운 일···” file 2019.01.21 이진우 646
광명고등학교 학생 10명 중 7명, "소년법 개정 필요하다" 2 file 2019.01.14 류주희 702
언론으로 인한 성범죄 2차 피해, 언론은 성범죄를 어떻게 보도해야 하는가? 8 file 2019.01.11 하영은 1157
청소년들이 던져야 할 질문 하나, 과연 문명의 발전은 인류를 행복하게 해주었을까? 2 2019.01.11 임효주 632
미·중 무역협상은 무역전쟁의 피날레를 결정짓는 결정타가 될 수 있을까 2 file 2019.01.11 한신원 1334
노화? 제대로 알고 방지하자! 1 2019.01.08 이지은 1742
문 대통령이 밝힌 기해년의 목표는 무엇인가 file 2019.01.08 권나영 406
백악관에서 출입금지시킨 CNN기자 백악관 귀환 file 2019.01.07 강신재 430
명성이 떨어져 가는 블랙 프라이데이, 그 뒤에 사이버 먼데이? file 2019.01.07 이우진 431
음주운전과 윤창호법 1 file 2019.01.07 조아현 450
청소년도 쉽게 보는 심리학: ① 리플리 증후군 file 2019.01.04 하예원 1009
플레디스 유튜브 계정 통합. 팬들의 의견은? file 2019.01.03 김민서 978
강릉 가스 사고, 그 책임을 묻다 file 2019.01.03 박현빈 479
버려져야 하는, 난민에 대한 고정관념 1 2019.01.02 권오현 502
FOOD TECH라고 들어보셨나요? 1 file 2018.12.31 채유진 1761
사라져가는 교복의 의미 4 file 2018.12.27 정지혜 1097
'국가부도의 날'로 보는 언론의 중요성 3 2018.12.27 김민서 979
기억해야 할 소녀들 file 2018.12.26 강이슬 449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감독'에 빠졌다 2018.12.26 김민우 404
보이지 않는 임산부 1 file 2018.12.26 황규현 455
당사자인가, 연대인가? 인권운동의 딜레마 file 2018.12.26 김어진 443
세상에 진실을 알리는 우리의 목소리: 1365차 수요시위 2018.12.26 하예원 397
보이저 2호, 태양권 계면 벗어나다 file 2018.12.24 김태은 461
국민의 청원이 가진 양면성 file 2018.12.24 박예림 433
미래 배달사업의 선두자; 드론 file 2018.12.24 손오재 486
난민 수용, 과연 우리에게 도움이 될까? 1 2018.12.21 이호찬 724
데이트 폭력은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가? 1 2018.12.19 이유경 438
청소년을 위한 페미니즘, 교육이 나서야 한다 3 file 2018.12.18 황준하 1019
우리가 쓰는 하나의 색안경, '빈곤 포르노' 1 file 2018.12.17 이지우 1349
고용없는 경제가 될 것인가 1 file 2018.12.17 박정언 442
말로만 '소방 안전 확인', 아직도 문제 개선 의지 없어 2018.12.11 노영석 454
마크롱 정부에 반발한 '노란 조끼 운동' 시위 file 2018.12.10 정혜연 823
선진국으로부터 독립하겠다! 대한민국을 우주 강국으로 4 file 2018.12.10 백광렬 1110
여자아이들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지켜주세요 2 file 2018.12.06 강민정 798
또 다른 재난, 미세먼지 file 2018.11.30 서민석 523
페트병을 색으로만 기억해야 할까? file 2018.11.29 박서정 600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적발 file 2018.11.29 김도영 526
페미니즘. 이제는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2 file 2018.11.28 백종욱 1069
문 대통령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만나다 file 2018.11.28 이진우 477
세종시이전과 '세종시 빨대효과' 1 file 2018.11.27 강동열 579
태영호 - 3층 서기실의 암호 1 file 2018.11.27 홍도현 601
청소년과 정치 1 file 2018.11.26 장보경 845
‘Crazy Rich Asians’에 대한 논란을 중심으로 예술의 도덕적 의무를 살펴보다 1 file 2018.11.26 이혜림 579
이주노동자에 대한 청소년 인식 개선 시급 file 2018.11.26 여인열 1445
줄지않는 아동학대...강력한 처벌 필요 file 2018.11.23 김예원 653
경제학이多 - 경제학의 흐름 2 file 2018.11.23 김민우 703
'학원 집 학원 집...' 초등학생들의 이야기 file 2018.11.22 박서현 6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