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아픈 우리 아이, 치료방법 있나요?

by 6기이승현기자 posted Jun 11, 2018 Views 176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독교방송1.png
[이미지 제공=CTS 기독교방송,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현대사회 들어서 못 고칠 병이 없다는 말을 할 정도로 눈부신 발전을 해왔다의료기술 발전으로 사람들은 기대수명이 늘어나 100세를 바라보지만 청년들은 취업난 등의 이유로 결혼을 꺼려하고 때문에 출산율이 저하되고 있다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아기의 탄생을 알리며 힘찬 울음으로 세상 밖에 나오는 아기들이 있다하지만 그 아이들 중 소수는 평범한 사람들은 당연시 여기는 장기의 기능들을 잃고 태어난다.

 

CTS 기독교 TV “7000미라클 예수사랑 여기에라는 프로그램에 나오는 아이들은 이름조차 생소한 희귀 증후군을 앓고 있다안면 기형을 안고 태어난 골덴하 증후군 아진이영아기 간질을 앓아 뇌 손상을 입은 드라베 증후군 시은이시은이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고 있는 레녹스가스토증후군 동연이, 태어나서 엄마 얼굴을 한 번도 보지 못한 레베르 선천성 흑암시 다은이손가락이 붙고 하악 형성이 되지 않는 얼굴 때문에 평생 수술을 하며 살아가야 하는 에이퍼트 증후군 가연이 등이 있다.

 

이 아이들 중에는 입으로 음식을 삼키지 못해 위루관을 만들어 그 관을 통해서만 섭취를 할 수 있는 정도가 심각한 아이들도 있고 눈이 안 보이거나 머리뼈인 두개골이 빨리 붙는 두개골 조기 유합증을 가지고 있어 아이들은 아직 어리지만 성장하면서 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지 않으면 뇌 성장이 지체되는 후천적 장애를 가질 수 있다.

 

그래서 아이들은 병의 완치보다는 병의 진행을 늦추거나 생활의 편리를 위해 수술을 하는 편이다이 프로그램에 나와 이야기하는 부모들은 다들 내 아이가 장애를 가지고 태어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한다희귀 증후군 특성상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만큼 꾸준한 재활치료와 부모님의 사랑이 아이들을 조금 더 호전될 수 있게 만들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이승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3824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1676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2657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3320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550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217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559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6928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8889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455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241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069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2367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5488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394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0547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9739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17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19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163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8722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366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008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3890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3839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1790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636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428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601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1847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585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6792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455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589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9514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1967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378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417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2516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373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8814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066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1092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1931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612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7796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473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1554
한반도 비핵화 운전대 잡은 韓, 떨떠름한 中,日 file 2018.03.08 박현규 12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