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최저임금, 어떻게 생각하나요?

by 7기노시현기자 posted Jun 08, 2018 Views 14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6,030원, 6,470원, 7,530원.

위의 금액들은 대한민국의 최저임금을 각각 2016년, 2017년, 2018년 순으로 나열한 것이다. 곧 사회에 진출하여 경제생활을 하게 될 청소년들에게 최저시급과 같은 경제 이슈는 결코 중요하지 않을 수 없다. 아직 최저시급이 무엇인지, 최저시급을 더 넓게 보는 시각은 무엇인지에 대해 궁금해할 청소년을 위한 기사이다.

앞으로 자신의 경제 가치관을 확립해야 할 청소년들이 실제로 접하게 되는 최저임금제와 같은 이슈를 통해 경제와 더욱 친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IMG_20180607_222959459.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노시현기자]


최저임금은 무엇인가?

근로자에게 일정 금액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법적으로 강제하는 제도로, 고용자가 피고용인을 저임금으로 부리는 착취를 막기 위해 피고용인에게 지급해야 할 최소한의 임금이다. 세계 기축통화인 미국의 달러($)의 경우, 1939년 경제 대공황 시절 32대 대통령 프랭클린 루즈벨트(Franklin Delano Roosevelt)에 의해서 처음 시행되었다. 대한민국의 경우에는 1986년 12월 31일에 최저임금법을 제정하였고, 1988년 1월 1일부터 최저임금제를 시행하였다.


최저임금 인상의 찬반양론

다음의 찬반 주장과 그 주장에 대한 근거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찬성- ① 최저임금을 올리는 것은 경제 활동을 증가시키고 일자리를 증가시킬 것이다.

1994년 경제학자 앨런 크루거(Alan Krueger) 박사와 데이비드 카드(David Card) 박사는 뉴저지주의 패스트푸드 산업의 최저임금을 80센트로 올린 것과 펜실베니아의 임금인상이 없는 경우를 각각 비교했다 그 결과, 크루거와 카드는 패스트푸드 산업의 일자리 증가가 두 주 모두에서 유사하며, "고용 감소를 나타내지 않는다."고 말했고, 그들의 조사 결과는 경제학자들에 의해 확인되었다.


반대-① 최저 임금 인상은 기업들로 하여금 직원을 해고하게 하고 실업률을 높이게 할 것이다.

샌프란시스코 경제 분석 사무소는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할 경우 고용이 "15,270명 정도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존스 홉킨스 대학의 응용 경제학 박사인 한케는, 최저임금제를 가지고 있거나 그렇지 않은 EU 국가 21개국을 조사했고, 그 결과 최저임금제를 가지고 있는 국가의 실업률이 11.8%, 그렇지 않은 국가가 7.9%로 최저임금제를 시행하고 있는 국가가 약 1/3 높은 실업률을 나타냈다.


찬성-② 더 높은 최저 임금은 정부 복지 지출을 줄일 것이다. 

저소득 노동자들이 더 많은 돈을 벌고, 그들의 의존도와 자격을 얻는다면, 정부의 혜택은 줄어들 것이다. 2014년에 미국 발전 센터는 최저 임금을 6%에서 10.10달러로 인상하면 보조 영양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지출을 6%, 즉 46억 달러 줄일 것이라고 보고했다. 그들은 이런 증가로 인해 연간 수입 지원 프로그램에 쓰는 정부 지출이 76억 달러 감소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반대-② 최저 임금 인상은 기업들에 피해를 주고 기업들로 하여금 문을 닫게 만들 것이다. 

2016년 갤럽 여론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소유주의 60%가 최저 임금 인상이 "대부분의 중소기업 소유주들에게 피해를 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한다. 패스트푸드 체인인 화이트 캐슬의 MBA 부사장인 제이미 리처드슨은, 최저 임금이 15달러까지 오를 경우, 매장을 거의 반씩 닫고 수천 명의 직원들을 해고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찬성-③ 현재의 최저 임금은 사람들이 일상 필수품을 살 여유가 없을 정도로 높지 않다.

OxfamAmerica의 2013년 조사에 따르면 66%의 노동자들이 시간당 10달러 미만을 버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들이 그들의 기본 생활비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약 50%는 종종 걱정한다고 말한다 


반대-③ 자유 시장은 연방 정부가 아니라 최저 임금을 결정해야 한다. 

중소기업 네트워크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82%가 정부가 임금을 책정해서는 안 된다는 데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은 자유 시장은 고용주들이 그들의 사업에 적합한 임금 수준으로 필요한 노동자들을 고용할 수 있도록 생산된 일의 가치에 기초하여 임금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7기 노시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안디모데기자 2018.06.08 19:50
    최저시급을 올리는 것보다 제대로 안주는 것이 더 문제라고 생각해요.
  • ?
    8기기자청춘이다! 2018.06.26 01:11
    최저시급보다 대기업 적폐단속이 더 시급한것 같아요.(ㅋㅋㅋ 아재개그 죄송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4001
힘의 가치 2017.10.10 최지원 1688
흡연자와 비흡연자, 갈등은 담배 연기를 타고... file 2017.11.29 오태준 2677
흡연부스, 개선이 필요 합니다. 17 file 2016.02.25 최호진 13339
흉물속의 리그 file 2016.10.23 한종현 8556
휴가를 반기지 않는 반려견들 5 file 2016.08.11 임지민 7228
후성유전, 이것의 정체는? file 2018.10.22 여다은 582
황교안의 선택... 그 방향은? 3 file 2017.02.18 최우혁 6937
황교안, 주목해야 할 보수진영의 대선주자 9 file 2017.02.22 김나현 8902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4581
환경 오염의 주범 일회용 컵, 정부가 규제한다 2 file 2018.09.11 이승은 1259
화재경보기가 울렸을 떄 2 file 2016.05.25 유승균 8086
화재 발생의 원인, 외장재 및 건물 구조가 영향 크게 미쳐 file 2018.03.01 정예현 2385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5505
화이트 데이 상술...소비계획 세워야 6 file 2016.03.20 이은아 9400
화성에 원숭이를? 3 file 2016.03.22 백미정 10564
화성 동탄신도시 센터포인트 몰 건물화재 발생, 현재 화재 진압 중... (속보) 6 file 2017.02.04 최민규 9755
화려했던 팬택, 역사 속으로 사라지다 3 file 2017.08.28 정용환 3196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또다시 갈등의 대한민국으로 들어갑니다." 2 file 2018.09.27 마민찬 624
혼용무도(昏庸無道)인 대한민국, 필리버스터는 왜 등장했는가? 2 file 2016.03.01 최지환 9170
혼밥을 아시나요? 16 file 2017.02.19 민소은 8737
현대판 코르셋, 이대로 괜찮은가? 1 newfile 2019.02.22 문혜원 115
혁신학교, 시스템을 체계화 해야... file 2017.03.19 김영민 2375
헛되지 않은 우리의 선택, 문재인 대통령 4 2017.05.25 성유진 3021
헌정사상 최초 현직 대통령 박근혜 탄핵! 1 file 2017.03.12 장인범 3900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파면, 이후 조기 대선은? 1 file 2017.03.10 최예현 3857
헌재소장 임명 부결... 문재인정부 사법개혁 '적신호' 1 file 2017.09.21 고범준 1801
헌법재판소 앞의 사람들 5 2017.02.15 안유빈 7644
헌법재판소 앞, 식지않는 열기 file 2017.02.18 전태경 8438
헌법기관 vs 헌법기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 file 2017.03.21 박찬웅 2608
허리케인 어마와 마리아 이후의 푸에르토리코 섬 file 2017.11.27 이민정 1861
행정안전부 주관, 2017 을지연습 실시 file 2017.08.25 김성연 1594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6813
해외를 들썩인 '포켓몬Go', 도대체 무엇이길래? 3 file 2016.07.17 백현호 8464
해외, 국내의 #Metoo 운동, 차이점은? 1 file 2018.05.08 김세현 1613
해군, ‘아덴만 여명작전’ 6주년 기념식 열어 6 file 2017.01.24 김혜진 9535
함께 지켜온 대한민국,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들 1 file 2017.10.23 변서연 1985
함께 지켜나가요, 소녀들의 평화 file 2017.04.16 김효림 2386
할머님, 저희랑 함께해요! file 2017.11.30 안옥주 2434
할리우드 성추행 사건;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2 file 2017.10.16 박우빈 2528
할랄 그리고 경제 file 2018.04.24 조찬미 1390
한파 속 뒤늦은 '포켓몬고' 출시…'안전 주의보' 4 file 2017.02.18 주용권 8821
한중관계, 깊어지는 감정의 골 1 2017.05.21 유승균 2080
한일 위안부 협의, 그 후.. 13 file 2016.02.21 안성미 11120
한반도의 판도라의 상자, 고리 1호기의 영구폐로 3 file 2017.06.22 이빈 1943
한반도에 봄이 온다 1 file 2018.05.02 강예진 1626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전쟁 file 2016.09.24 이민구 7811
한반도, 통일을 외치다! 2018.05.02 김하영 1491
한반도 평화 물꼬 튼 '평창 동계올림픽' 1 file 2018.05.02 이선철 15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