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시사포커스

국회의원 체포 동의안. 방탄국회 만드나

by 7기함현지기자 posted May 31, 2018 Views 125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hoto_0.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함현지기자]


지난 5월 21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과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부결되면서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홍 의원은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재단 경민학원 측의 공적인 돈을 횡령한 혐의를염 의원은 강원랜드 지원자 부당 채용 혐의를 가지고 있다두 의원 모두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이지만 국회의원 불체포권에 따라 국회의원 의결을 받아야만 두 의원의 구속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표결 전 홍 의원과 염 의원은 국회를 향해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며 부결을 호소했다홍 의원은 이렇게 하면 어느 국회의원도 자유롭지 못하다동료 국회의원을 사랑했던 심정으로 봐달라.”며 호소했고염 의원은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2학년의 두 아들의 학교생활은 물론 한 가정이 절박한 위기라며 부결을 호소했다.

홍 의원의 체포 동의안은 재석 275명 중 찬성 129반대 141기권 2무효 3명으로 부결되었고, 염 의원의 체포 동의안은 재석 275명 중 찬성 98반대 172기권 1무효 4명으로 부결되었다두 의원과 같은 당인 자유한국당에서뿐만 아니라 민주당에서도 20표라는 적지 않은 반대표를 던진 셈이다.

 

부결 직후 국민들은 여당야당 국회의원들 모두를 제 식구 감싸기 식으로 봐주는 거 아니냐”, “어떤 혐의도 막아주는 방탄국회다.”라며 비판하였다더불어민주당 지도부 홍영표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에서 이런 결과를 초래한 책임이 있다는 것이 정말 부끄럽고원내대표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국민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으며 덧붙여 기명 투표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국회의원만 이런 특권을 갖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정치부=7기 함현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7기안디모데기자 2018.06.07 01:57
    아무리 서로 물고 뜯는다 해도 같은 동료의식이 있으니 저러는 것 같내요
  • ?
    8기기자청춘이다! 2018.06.26 01:10
    국회의원 불체포권은 특혜라고 생각됩니다.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겠죠?
    기사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단독] 시민단체가 국회 명칭 도용해 ‘청소년 국회’ 운영..‘대한민국청소년의회’ 주의 필요 file 2018.05.31 디지털이슈팀 15618
뜨겁게 불타올랐던 133일의 끝, 마침내 봄이 오다 1 file 2017.03.21 4기류지현기자 54949
진실을 숨기는 학교와 언론사···그 내막을 밝히다. 7 file 2017.02.11 서상겸 42364
청소년 언어문제 , 욕설문제 해결이 우선 file 2014.07.27 이동우 26785
환경부의 층간소음 해결책..쓸모있나? file 2015.02.10 이광제 24937
대한민국 인구의 충격, 놓쳐버린 골든타임 3 file 2015.08.24 김동욱 24288
[취재파일]대구황산테러사건 16년, 그리고 태완이법 file 2015.02.25 김종담 23224
다시 재현 된 우리 민족의 역사, 전주 3·13 만세운동 file 2015.03.25 김진아 22292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에 따른 문제점 2 file 2016.03.25 조해원 22088
2015년, 마침내 해방을 이루다 3 file 2015.02.24 황혜준 22049
2018년 초,중,고 수학시간 계산기 사용 허용 file 2015.03.19 최재원 21978
저렴한 가격에 교복사고 사랑을 나눠요! 3 file 2015.02.26 김민주 21706
손목만 잡아 당긴 것은 성추행인가 file 2015.03.19 김동욱 21488
[현장취재] 서울의 관광안내소는 오늘도 움직인다 8 file 2015.02.07 최윤정 21306
학생들이 '직접' 진행하는 어린이날 행사열려 3 file 2015.05.05 박성은 20854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맞아 죽는다 2014.07.31 1677 20543
청소년 흡연, 치명적인 독 file 2014.07.31 이가영 20194
서울여중, 활기 찬 봄의 향연 속 백일장/사생대회 실시 1 file 2015.05.21 변유진 19880
학생의 안전을 위협하는 골프장 건설 4 file 2015.03.17 김다정 19640
은여울 역사동아리, 서대문형무소에 가다 1 file 2015.05.24 이세령 19254
세상에 사랑을 퍼뜨릴 홀씨 서포터즈, 그 발대식 현장으로! 2 file 2015.02.23 김다윤 19234
대한민국의 미래, 청소년들은 실질적인 정치교육을 받고있는가? 5 file 2015.03.25 이원지 19130
졸업식 현장 그곳을 취재하다. 2 file 2015.02.26 이도경 18742
과연 9시등교 좋은 것일까 안 좋은것일까? 2 2014.09.27 김민성 18508
9시 등교제,9시 '하원'제로.. 2014.09.20 최아연 18505
청소년 투표권, 당신의 생각은 어떠한가요? 12 file 2017.01.17 신호진 18316
9시 등교, 확실한가 2014.09.29 오선진 18017
반려동물에서 한순간에 유기동물로..대한민국 유기동물의 현주소 1 file 2015.02.26 신정은 17832
9시 등교, 갈등의 기로에 있지만 보안한다면 최고의 효과 2014.09.25 김신형 17751
[단독]대구황산테러사건 '태완이법' 4월 임시국회 통과 불발 1 file 2015.05.06 김종담 17750
밑 빠진 독에 9시 등교 붓기 file 2014.09.06 박정언 17716
핸드폰 수거, 학생의 인권침해인가? 10 file 2016.05.28 임지민 17450
[현장취재] 고등학생, 미래를 거닐다. 2015 YDMC 전공탐색의 날 열려...... 1 file 2015.02.07 최재원 17297
[단독]탈핵을 위한 청소년들의 9박 10일간의 일주, 성공리에 마쳐 2 file 2015.04.30 김종담 17280
자칭 언론사? 정보화 시대와 우리의 과제 2 file 2015.10.25 김진아 16899
9시등교, 개선이 필요하다. 2014.09.04 이세영 16691
갈수록 줄어드는 청소년 정치 관심도...선거가 언제죠? 12 file 2016.02.19 박소윤 16637
국가보훈처, 제4회 애국가 부르기 UCC 공모전 개최 file 2015.09.09 온라인뉴스팀 16613
누구에 의한,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2014.09.30 권경민 16559
학생들을 위한 교육시스템이 정착되길 바라며... 2 2015.02.08 홍다혜 16529
9시등교 아싸! 2014.09.24 박승빈 16490
아동 살인 공소시효 폐지법 '태완이법' 1소위 통과 [종합] 1 file 2015.07.21 김종담 16232
대안 문화에서 미숙한 문화로 2014.07.31 조민지 16051
봄바람과 함께 떠나는 문학기행 file 2015.05.25 정영우 16047
따뜻한 봄날 피크닉, 그 뒤에 남은 쓰레기들 4 2015.05.24 신정은 15886
물의 하수 처리과정을 살펴볼까요? 6 file 2015.11.01 홍다혜 15875
화장하는 청소년들 4 file 2016.04.24 신수빈 15813
고양시 어린이, 청소년 공모사업 심의 현장 file 2015.03.02 서다예 15792
9시 등교, 누구를 위한 것인가 file 2014.09.25 이지원 157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