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불편한 감정이 드는 작품, ‘미술계의 악동’ 카텔란

by 22기최재유기자 posted Apr 11, 2023 Views 36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카텔란.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22기 최재유 기자]


이탈리아 작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이 리움미술관에서 7월 16일까지 한국에서의 첫 전시 ‘우리(we)’를 선보인다. 10만 관객을 돌파한 <<WE>>는 2011년 뉴욕 전시 이후 최대 규모의 회고전으로 조각, 설치, 벽화, 사진 등 주요작품 38점을 전시하고 있다.


전시장 내에, 범죄자, 경찰, 교황 등의 익살스러운 모습을 하고 있는 카텔란은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기도 하지만 뻔뻔하고 무례하기도 한 비판과 풍자로 사람들을 흠칫 놀라게 한다. 한편 카텔란은 ‘제 2의 뒤샹’으로도 불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22기 최재유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