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 전설과 신비한 미디어의 여정

by 엄태우대학생기자 posted Jan 25, 2022 Views 24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첫짤.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엄태우 대학생기자]


한국의 전통 설화, 기담을 현대 미디어 아트로 녹여내어 전시하는 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서울시에 위치한 인사센트럴뮤지엄에서 오는 7 25일까지 개최된다주관사는 ㈜디자인실버피쉬이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컨텐츠진흥원이 후원하였다.


이번 전시는 총 12가지 테마로 나뉘어 있으며각 테마가 선보이는 미디어 아트의 화려함은 관람객의 오감을 자극한다. 특히 시공간의 초월은 수많은 거울을 통해 무한한 복제와 시공간의 초월을 표현하며, 이후 이어지는 우리마을 소원의 나무' 는 수많은 조명을 통해 소원을 들어주는 계수나무 전설을 아름답게 표현한다.


AR체험.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엄태우 대학생기자]


또한 이번 전시는 AR 앱을 다운받아 전시를 즐기며 곳곳에 숨겨진 도감을 모아 관람 후 소정의 선물을 받을 수 있고, 기념품 샵에서 관련 상품들을 판매하여 관람객의 능동적 참여를 유도한다.


그림그리기.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엄태우 대학생기자]


관람객은 입장에 앞서 자신의 생년월일을 등록한 바코드를 받아 각종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기원을 지나 별을 만나다는 자신의 별자리를 찾고 인생샷을 찍을 배경을 제공한다. ‘우리는 가택신과 함께 살고 있다테마에서는 실감형 AR 기술을 통해 가택신을 직접 소환하고, 사진을 촬영할 수 있으며, ‘나만의 수호신 그리기에서는 직접 수호신이나 귀신을 그린 후 스크린에 배치해볼 수 있다.


불가사리.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엄태우 대학생기자]


이렇듯 전시는 자칫 고리타분할 수 있는옛날이야기라는 소재에 현대 기술을 접목해서 다양한 세대의 관람객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어린아이들은 익숙한 스마트폰과 AR 기술을 통해 민족으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설화와 민담을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으며, 어른들에게는 유년 시절 들었던 이야기들을 다시 한번 회상하게 해준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전 연령이 즐길 수 있으며, 특히 가족 단위 관람객에게 추천할만한 전시이다.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무료한 일상, 신선한 자극과 관람을 원한다면 한국의 신비로운 12가지 이야기전시를 추천한다. 더 자세한 정보는 네이버 검색과 예약을 통하여 찾아볼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경제부=4기 대학생기자 엄태우]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