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의 세계 '아드만 애니메이션: 월레스&그로밋과 친구들'로~

by 7기심재송기자 posted Jun 07, 2018 Views 14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배움터 디자인 전시관에서 '아드만 애니메이션-월레스&그로밋과 친구들'이라는 전시를 진행 중이다. 이 전시는 2018년 4월부터 7월 중반까지 진행되며 스톱모션 클레이 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아드만 스튜디오의 초창기 작품부터 영화 제작 비하인드스토리까지 담고 있다.


크기변환_A4987284-472C-490E-B23C-03583B73885B.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심재송기자]


 윌레스와 그로밋뿐만 아니라 유명하고 다양한 캐릭터를 볼 수 있는 아드만 애니메이션 전시는 총 7가지의 주제로 챕터를 나누어 아드만 스튜디오의 작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첫 번째 챕터인 '드로잉이 조각으로'에서는 애니메이션 영화의 기본 원리인 '스톱모션'에 대한 개념과 그것을 이용해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영상으로 보여준다. 
그다음, '자연'이 주제인 두 번째 챕터에서는 '아드만이 제작한 영화는 자연을 배경으로 한다.'라는 메시지를 중심으로 자연이 아드만 스튜디오의 영감의 원천임을 알려준다.
아드만 영화를 보면 기발하고 터무니없는 기계들이 자주 나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에 관한 내용을 세 번째 챕터인 '기계와 발명품들'에서 알아볼 수 있다. 
그리고 네 번째 챕터인 '집과 건축물'은 아드만 영화의 주 배경인 영국의 매력적인 풍경이 잘 나타난 작품과 그림들을 전시하고 있다. 그리고 이 챕터에 전시된 정교하고 따뜻한 분위기로 만든 캐릭터 집을 보면 캐릭터를 아끼는 제작자의 마음을 알 수 있다.
'장인들'이 주제인 다섯 번째 챕터에서는 작은 소품 하나하나에도 신경을 쓴 아드만 스튜디오의 장인 정신을 발견할 수 있다. 이런 제작자의 모습은 영화의 예술적 풍부함을 향상시키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여섯 번째, 일곱 번째 챕터는 '빛'과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다. '조명으로 형태를 띠다.'가 주제인 여섯 번째 챕터에서는 조명으로 계절을 표현할 수 있음을 동영상을 통해 보여주면서 조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일곱 번째 챕터는 '움직임이 빛에 형태를 부여하다.'라는 주제로 빛의 움직임으로 캐릭터의 얼굴 표정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크기변환_9FA9E616-0B68-4B08-A5E1-C47040FD1A2B.jpe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심재송기자]


 이처럼 아드만 애니메이션 전시는 작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 클레이 인형, 촬영 세트 등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동영상, 스토리보드, 드로잉 작업과 스케치북으로 영화 제작 과정을 잘 보여줌으로써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한 번쯤은 바쁜 삶 속에 숨어있는 우리의 동심을 찾아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7기 심재송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