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by 이민지 posted Oct 30, 2014 Views 1964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솔빛중학교가 세계로 나아감을 알리는 종소리

-뉴질랜드 발모랄 중학교(Balmoral Intermediate School) 학생 홈스테이 행사


지난 9월 21일부터 25일까지 뉴질랜드 발모랄 중학교 학생들이 4박 5일간 한국에 머무르며, 솔빛중학교 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9/21() 1일차

한국과 뉴질랜드의 학생들이 오후 8시,솔빛중학교 시청각실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각 학교에게 간단하게 인사를 한 후, 뉴질랜드 학생을 데리고 한국 학생의 집으로 함께 이동했다.


한국 홈스테이 학생은 "외국인 친구가 우리 집에 온다는 설렘을 가득 안고 있으면서 한편으로는 한국 첫 방문이라 하니 한국 이미지를 우리가 만든다는 부담 아닌 책임감에 눌려 있었다. 물론 그런 걱정도 잠시, 들떠서 나갈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9/22() 2일차

9. 학교 수업이 시작되는 시각.

9. 환영식이 시작되고 솔빛중학교와 발모랄 중학교가 하나 되는 시각.

각 중학교를 소개하고, 반갑다고 인사하며, 서로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보여줄 수 있었다. 9시의 수업시작 종이 울림으로써 솔빛중학교는 세계로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환영식이 끝나고 한국 학생이 뉴질랜드 학생을 각 교실에 데려다 주었고, 솔빛중학교의 수업을 경험해 볼 수 있었다.

교내의 많은 학생들이 뉴질랜드 친구들 주위를 마치 연예인을 보는 것처럼 에워싸고 난리법석을 떨었다. 국제교류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쉬는 시간, 교실에서 교무실로, 교무실에서 교실로 이동할 때 우리는 꼭 보디가드라도 된 느낌이었다. 지쳤다. 심지어 뉴질랜드 친구에게 ‘Marry me.’‘I love you.’와 같은 초면에 해서는 안 될 말까지 하는 아이들이 많았고, 우리는 눈살을 찌푸리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또, 뉴질랜드에서 온 한 친구는 학교에서 어땠냐는 물음에, “It’s weird.”라고 답했다. 이 말을 전해들은 한국 학생들은 "친구에게 미안했고, 우리 학교가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다그 친구들이 솔빛중학교, 그리고 더 나아가 한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된다."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영어(2교시), 미술(3교시), 체육(4교시) 수업을 체험한 후, 민속촌으로 향했다. 한국 학생에게는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에 대해 알릴 수 있는 기회, 뉴질랜드 학생에게는 한국의 전통을 알고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이후 저녁시간에는 홈스테이 친구들과 함께 개별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한국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9/23() 3일차

솔빛중학교 학생들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 동안 발모랄 중학교 학생들은 투어를 했다.

원래 판문점에 가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서 6:50까지 데려다주었는데 여권을 못 챙겨가는 바람에 일정이 변경되어 삼성 딜라이트, 청와대 등을 견학했다.


홈스테이 학생 중 한 명은 "투어를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쉬웠지만 그래도 학교가 끝난 후부터 다시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었기에 여전히 즐거움은 컸다"고 전했다.


홈스테이 친구와 함께하는 마지막 오후였기 때문에 솔빛중학교 학생들은 많은 고민을 했다. 대부분의 학생이 선택한 장소는 동탄의 자랑, 메타폴리스였다. 청소년이 자주 가는 장소이기도 하고, 그만큼 볼거리나 먹거리도 많은 것이 그 이유였다. 학생들은 "학생 사이에는 국적을 초월해서 통하는 게 있다"며 입을 모아 말했다.


9/24() 4일차

아침 820. 함께 하는 일정이 끝나고, 한국과 뉴질랜드 학생들이 헤어지는 시간이 되었다.


홈스테이 행사 단체 사진.JPG

▲뉴질랜드 학생들과 헤어지기 전, 솔빛중학교 주차장에서 여학생들끼리 찍은 단체 사진.


뉴질랜드 학생들은 판문점, 땅굴, 전쟁기념관 등을 견학한 후 호텔에서 하루 밤을 묵고 25일 일본으로 떠나게 된다. 한 학생은 "한국에 사는 나도 가보지 못한 곳을 뉴질랜드 친구들이 간다"며 뉴질랜드 친구들과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표현했다.


뉴질랜드 친구들이 가니까 어떠냐는 질문에 한국 학생들은 "학교가 끝나고 집에 돌아왔을 때 짧은 시간이었지만 우리 집을 꽉 채워주었던 친구가 없으니 무척이나 허전했다. 그리고 좀 더 좋은 거 많이 보여줄 수 있었는데하는 생각에 아쉬움도 들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외국인 친구가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사실 가장 절실하게 느낀 것은 그들의 자유로움이다. 복장이 자유롭고, 사고가 자유롭고, 리듬이 자유로웠으며, 웃음이 자유로워 보였다. 마치 우리와는 멀리 떨어져 있는 다른 세계의 아이들 같아 보이기도 했다.

아침 9시에 학교 종은 여전히 울린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이민지

hyhsajs@gmail.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4기이채린기자 2016.02.23 15:53
    오! 솔빛중학교라고 해서 들어와 봤는데 진짜 같은 동네 학교네요~ 사진에도 나와 있는 솔빛중학교 친구에게서 들었던 내용이지만 더욱 구체적으로 기술해주셔서 좋았습니다! 흥미롭게 읽고 갑니다~ 수고 많으셨어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말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동아리, 말아동 9 file 2016.03.15 이민정 8729
DUSS : 듀크대학교 현악 학교 오케스트라 연주회 5 file 2016.03.15 조은아 9632
김포외고의 핵! UHEC! 11 file 2016.03.12 박지윤 9238
인명여자고등학교, 제 28회 입학식 6 file 2016.03.12 박은진 9307
매화 꽃향기는 음악 선율을 따라... '김해건설공업고등학교 제34회 매화축전' 2 file 2016.03.11 윤춘기 9505
풍덕고등학교는 지금 동아리 홍보기간! 9 file 2016.03.08 홍지예 11601
후회없는 선택 명품교육 북일고등학교 3 file 2016.03.07 윤동욱 11564
신입생들만을 위한 공연, 외대부고 신입생환영회 6 file 2016.03.05 이의진 9080
[영상뉴스] 청소년 SNS 문제점... 심각 13 2016.03.02 온라인뉴스팀 12573
우리 동아리에 다 들어와 21 file 2016.02.27 박하은 7798
공감하는 세상을 꿈꾸는 영자신문 동아리, The Garam Herald 16 file 2016.02.25 천예영 12077
신입생들의 외고 맛보기 : FRESHMAN'S DREAM COURSE 25 file 2016.02.25 구효빈 9609
새로운 만남, 대청중학교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9 file 2016.02.25 심세연 13189
유쾌! 재미! 활기찼던, '2016 한민고등학교 오리엔테이션' 10 file 2016.02.25 이시은 10226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3년간의 종지부를 찍다 10 file 2016.02.25 김가빈 8701
묵묵히 일하는 그들, 방송부를 취재하다. 17 file 2016.02.25 이희지 12914
중학교3년의 막을 내리다. 5 file 2016.02.25 황리원 11309
시사 토론 동아리 ARD를 소개합니다 17 file 2016.02.25 김정현 15061
학생의 의무는 공부가 끝?! 놀고 즐길 줄도 알아야지! 11 file 2016.02.25 김나영 10972
울산외고의 6번째 교지 발행 10 file 2016.02.24 장우정 9441
새로운 졸업식으로 본 새로운 해답 12 file 2016.02.24 이지웅 9509
인천인화여자중학교, 3년을 마치는 졸업식 9 file 2016.02.23 최찬미 11170
하나의 이별, 새로운 만남 18 file 2016.02.23 이재윤 11498
브니엘 국제 예술 중학교의 "마지막 등교" 15 file 2016.02.22 이서연 15741
글로벌시대, 한발 앞서 준비하는 학생들 31 file 2016.02.22 김은아 11192
3년을 함께한 32명의 특별한 졸업식 23 file 2016.02.22 김은비 13441
제6회 센텀고등학교 졸업식 12 file 2016.02.22 이승현 17165
나의 비전을 향해 한 발자국 나아가는 비전 선포식 18 file 2016.02.21 원혜성 12514
경남외고 학생들의 성장보고서, 독서인생노트 24 file 2016.02.21 김길향 16527
언론인의 꿈을 찾아 떠나다 [동아미디어 소개,체험] 23 file 2016.02.21 이강민 10676
원광고의 소논문 WON-STAR.(인문사회계열 금상동아리 A=I) 17 file 2016.02.20 김해중 12332
전북외고의 유일 영자신문동아리, 코지토 16 file 2016.02.19 백승연 13031
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20 file 2016.02.19 이지영 18135
신연중학교의 정치 동아리, 청정단 개설 14 file 2016.02.18 황지연 12225
이현중학교 3학년 학생들 졸업하다 20 file 2016.02.17 홍지예 13440
학급별 주제가 있는 작은 ‘양오중학교’ 졸업식 11 file 2016.02.16 구성모 19050
[해외특파원 뉴스] AISC Comfort Women project: 국제사회가 짊어진 숙제 22 2016.02.14 이지선 10776
제 14회 상동중학교 졸... 15 file 2016.02.14 이아로 14203
수원외국어고등학교 방송부 SWBC, “한울 방송 예술제” 개최 25 file 2016.02.12 정연경 13194
평창고등학교 2학년2반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 19 file 2016.02.09 홍새미 14185
[해외특파원 뉴스] 기사들의 축제 42 file 2016.02.07 조은아 11554
하늘고등학교 한방울 봉사단의 따뜻한 그림 27 file 2016.02.06 김강민 12903
제 30회 자양중학교 졸업식 29 file 2016.02.05 3기박준수기자 18016
방콕 말고 방잔! file 2015.07.27 한새봄 18634
독도와 세계의 지리 지식을 넓혀라! file 2015.07.25 정은성 16893
광주고등학교의 흥미진진한 체육대회!! 3 file 2015.06.03 정은성 23945
네팔 지진 피해를 돕는 경남외고 학생들 2 file 2015.06.02 김민지 18688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2 file 2015.05.23 최희수 162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