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여자고등학교, 부담없이 영어 즐기는 '파인데이'

by 9기박상은기자 posted Nov 30, 2018 Views 21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Point Blur_Nov292018_13463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상은기자]

 

지난 11월 28일 전라북도 전주시에 위치한 전주여자고등학교에서는 '파인데이'라는 행사가 열렸다. '파인데이'란 교내 영어 스터디 동아리 '파이오니아'에서 진행하는 동아리 행사이다. 전주여자고등학교에서는 교내 동아리별로 일 년에 한 번 주체적으로 동아리 행사를 진행하는데, 11월 28일은 영어 스터디 동아리 '파이오니아'의 행사 날이었다. 이러한 행사들은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이루어지고, 모든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참가할 수 있다.


이번 '파인데이'에서는 영어 스터디 동아리가 주최한 만큼 영어를 사용하는 게임을 진행하였다. 매년 색다른 프로그램을 구성하는데, 올해에는 캐치마인드, 몸으로 말해요, 보드게임 등 총 5가지 게임이 있었다. 진행 방법으로는, 먼저 각 부스별로 정해진 기준에 따른 점수를 얻고 마지막 총 합산 점수로 A, B, C 등급을 나눈다. 그리고 이 A, B, C 등급에 따라 정해진 상품을 받아 가도록 하였다.

 행사가 열리기 전 학생들의 일반적인 반응은 '영어 못하는데', '영어 아는 게 없어서 못 맞출 것 같은데' 등 다양한 부정적인 반응이었다. 영어라는 자체에 부담을 느끼고 어렵다며 꺼려 하기 일쑤였다. 하지만 행사 현장에서 지켜본 결과, 참가 학생들 모두 영어에 부담을 가지지 않고 게임을 즐기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행사가 끝난 후 몇몇 참가자에게 물어본 결과, 게임을 하면서 영어에 부담을 느끼지 않았고 재미있게 행사를 즐길 수 있었다고 말하였다. 

이처럼 게임과 영어를 접하는 '놀이 학습'의 방법을 사용함으로써 학생들의 영어에 대한 부담감을 줄일 수 있었던 것 같다. '놀이학습'이라 하면 어린아이들이 무언가를 배울 때 사용할 유치한 방법처럼 느껴지지만, 연령대 상관없이 모두에게 필요하고 즐겁게 배울 수 있도록 해주는 방법이다. 전주여자고등학교의 교내 동아리 행사들처럼 점심시간을 이용하여 학생들에게 딱딱한 학습이 아닌 유연한 '놀이학습'을 할 기회를 준다면 매우 좋을 것 같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박상은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