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상처투성이 체육대회

by 3기최희수기자 posted May 23, 2015 Views 1503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LINEcamera_share_2015-05-23-19-20-00 (1).jpg

(사진출처 : 최희수기자 gracevixx@naver.com)


, , 고등학교 할 것 없이 학교마다 매년 한 번씩은 체육대회를 실시하고 있다. 공부에 전념하는 인문계 고등학교에서도 비교적 시험에 영향을 덜 받는 5월에 주로 체육대회를 연다. 이렇게 없는 시간을 마련하여 체육대회를 하는 것을 보면 분명히 체육대회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많다는 것 인데 그렇다면 체육대회의 실시 목적은 무엇일까? 반 아이들의 결속력을 다지고 공부로 인한 피로를 풀어줄 수 있다는 점과 다양한 종목의 체육활동을 넣어 학생들의 부족한 체력을 증진해 줄 수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체육대회는 양날의 칼과 같다. 체육대회를 하면서 즐겁고 신나, 피로가 풀릴 수 있지만 요즘에는 재미만이 아니라 상금이나 승부욕에 마음이 앞서서 부상을 당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작년 한 여고에서 놋다리밟기라는 종목을 연습하다 두 학생의 다리가 부러져 응급차가 오기도 했다. 그 이후로 올해부터 그 종목을 폐지 시켰지만 그런데도 다른 종목에서도 부상을 입는 일이 많아져 각반에 한두 명의 학생들이 다리 부상을 입게 되었다. 정작 제대로 뛰고 놀아야 할 체육대회에서 부상으로 인해 가만히 앉아 구경밖에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렇게 많은 학생이 부상을 당하게 되면 학교에 보건 선생님들은 매 쉬는 시간마다 쉴 틈 없이 여러 명의 아이를 치료해 주어야 하고 한 선생님이 여러 명의 학생을 치료하다 보니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평소보다 부실한 치료를 받게 된다. 이 같은 경우 뿐 만 아니라 대부분 체육대회는 다른 학년의 같은 반끼리 짝을 묶어 체육대회 점수를 합산하게 되는데 (예를 들어 1학년 1, 2학년 1, 3학년 1반이 한 팀) 이럴 경우에 위에 선배들이 잘하라고 압력을 주면 후배들은 지치고 힘들어도 쉬지 않고 연습에만 몰두하게 된다. 그래서 체육대회 주간이 되면 학교에 가도 정상적인 수업이 이루어지지 않고 고된 연습에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졸게 된다. 또 체육대회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 선생님께 부탁을 드려 수업시간을 무리하게 빼서라도 연습을 하고 서로 체육관을 사용하기 위해 싸우기도 한다. 이런 경우를 막기 위해 각 학교의 학생자치회 임원들은 각반의 체육관 사용을 공평하게 조정해주고 갈등이 생기지 않게 최대한의 노력을 하게 된다. 체육대회에 관한 일을 학생회에서 총괄적으로 진행 하게 되어 몇 안 되는 학생회 임원들이나 각반의 실장들에게 더 큰 부담을 주게 되고 오히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나 체력소모가 더욱 심화되게 된다. 다들 이토록 예민한 상태에서 반 아이들끼리 서로 마음이 맞지 않아 싸움이 붙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큰 싸움으로 이어지게 된다. 요즘 학생들 개개인의 입장이 확고해져 연습시간도 부족한 마당에 싸움이 해결되길 기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을 모르시는 교장 선생님과 교감 선생님들은 빠른 진행을 요구하시고 학생들은 준비하기에 급급해져 학업보다는 체육연습을 위해 등교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또한 체육대회는 오로지 몸을 쓰는 위주로 준비되어 있으므로 운동신경이 부족해 잘 참여하지 못하는 학생에게는 체육대회가 즐겁지만은 않을 것이다. 우승하기 위해 잘하는 학생만을 계속해서 경기에 참가시켜 잘하는 학생들의 체육대회로 변질 될 우려가 있다. 체육대회의 목적은 결속력과 단합이 주목적 이였지만 언젠가 부터 학생들의 지나친 욕심으로 반티나 응원을 위해 체육대회에 쏟아 붓는 돈도 만만치 않아졌다. 체육대회 하루를 위한 이벤트성 반티를 사기 위해 한 학생당 약 2만 원 가량의 옷을 주문하기도 하고 그 외에도 점심값이나 응원 도구를 주문하게 되면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요즘에는 학부모님께서 직접 학교에 연락해 반티가 비싸다고 항의 하시는 전화도 소수가 아니다. 굳이 체육대회를 할 때 반티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말 그대로 체육활동을 하는 것인데 왜 응원도구까지 맞추어야 하느냐고 따진다면 할 말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주체가 되는 학생들이 더욱 재밌고 즐겁게 하고 싶어 무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강행을 하게 되는 것이다.

학생들이 주관하는 만큼 심판과 선수 모두 학생들로 이루어져 있고 경기규칙마저 미숙한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다치는 학생들이 늘고 어설픈 점이 많이 보일 것이다. 이러한 경우를 대비해 무조건 체육대회를 학생들에게 떠맡길 것이 아니라, 체육대회 주간에 체육 선생님과 보건교사를 초빙하고, 각반에 선생님들께서 심판을 서주시는 노력 등 체육대회를 위한 학교의 큰 관심이 필요할 것이다. 점점 폐지의 목소리가 거세지는 체육대회, 현재까지도 아쉬운 부분이 많아 보이지만 더욱 신나고 재밌게 바꿀 수 있도록 공공의 노력이 필요하다.


(최희수기자 gracevixx@naver.com)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2기정보민기자 2015.05.24 21:59
    즐거운 체육대회날 승부욕으로 인해 상처를 입는 것같아 안타깝네요ㅠㅠ 모든 학생들의 노력이 이썽쓰면 좋겠어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 ?
    2기최한솔기자 2015.05.25 22:28
    저희 학교에서도 이번 달에 체육대회를 했는데, 반 친구 중 한명이 축구 경기에서 골키퍼를 하다가 손목을 다쳐 일주일 동안 병원에 입원을 했었습니다. 아직도 깁스를 하고 있는 상태인데 이렇게 열정적으로 하는 아이들이 상당히 많은 것 같네요. 열정은 물론 좋지만 스스로의 몸도 잘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체육대회는 학습의 피로를 덜어주기 위한 것인 만큼 보다 즐기는 날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남창고등학교, 지역사회를 알다 file 2018.12.12 최원희 1235
울산외국어고등학교에서 모의UN을 만나볼 수 있다! file 2019.01.28 윤정인 1232
우리 학교의 체육대회 file 2019.05.31 김재연 1217
마음껏 날아오르다, '세종국제 치어리더!' 1 2018.11.21 박소향 1208
기억의 힘은 강하다 file 2019.04.26 이하림 1204
홍성여자고등학교, 참학력 특공대의 2018년 마지막 활동 현장 file 2018.10.30 박지후 1202
야구 교육 기부 프로그램, GIANTS G-IRLS DAY file 2018.09.28 서유진 1201
첨단기기들과 더불어 성장하는 대구일과학고등학교 과학도 이야기 file 2019.01.25 배준범 1198
음악이 맺어준 만남, SSIS / ISHMC / AAVN / UNIS의 합동 공연 file 2019.01.28 윤세민 1189
영동고등학교의 CIC 동아리 file 2018.11.26 차유진 1186
학교를 재밌게, SSIS의 Spirit Club이 개최한 Spirit Week file 2019.03.04 윤세민 1184
선배님들, 재수 없으니깐 원하는 대학교로 꺼지세요 file 2018.11.28 이귀환 1167
학교에 꼭 필요한 동아리, 방송부 1 file 2019.07.15 김유진 1155
English Drama Festival, 청주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영어솜씨를 뽐내다 file 2019.01.15 윤아름 1136
천진의 축제, KIST '한울림' 축제 file 2019.01.23 신영운 1133
불이야 불이야 신토불이야 1 file 2019.03.28 이귀환 1115
경기외고의 영상 제작 CAS, COMMA file 2018.11.27 이혜림 1097
모스크바 34학교, 울산외국어고등학교 방문 file 2019.01.25 한운진 1091
국립중앙과학관에 가보셨나요? file 2018.12.18 이문주 1091
로디 엠브레흐츠 주한 네덜란드 대사, 고등학생들에게 유럽 및 네덜란드 소개하는 기회 가져 file 2019.06.26 홍도현 1088
창공에 빛나는 희망, 기라! file 2019.06.10 이새봄 1083
미적 감각과 개성을 펼쳐라! 현일고등학교 H-gallery 개인전 file 2018.11.29 이수민 1078
직접 유엔 대사가 되어보는 시간, 북일 MUN 개최되다 file 2018.12.06 전승훈 1074
스물아홉 번째 장자골 이야기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file 2019.01.03 이귀환 1056
토월고등학교 역사동아리, 역사를 재조명하다 file 2018.12.26 정여운 1045
대한민국을 세계로... 반크란? 1 2019.03.27 박재원 1042
날좀바이오, 학생모금가로 발자국을 남기다 file 2018.12.27 박이린 1035
전남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의 꿈과 끼 file 2018.12.26 문선영 1031
모두가 잊지 못할 국기 예술제의 하이라이트는? file 2018.12.31 이채린 1000
가을을 알리는 옥현음악제 file 2018.11.26 계진안 996
경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미래 사회와 나의 진로' file 2019.03.28 이하랑 983
부산에서 순절한 호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곳, 충렬사 file 2018.12.24 강연우 950
"다시 찾아온 4월, 우리가 되찾아야 하는 4월의 봄"···이우중학교 세월호 추모 행사 2019.04.25 장소명 940
사제동맹 독서논술 '책 더 미' 독서 나눔 file 2018.12.24 유하늘 940
수원여자고등학교, '워터페스티벌'을 열다! 2 2019.08.08 김현정 911
양청고등학생들이 살펴본 '일본 불매 운동' file 2019.08.23 이하진 887
나눔 그리고 행복, 인터랙트 보물섬 행사 개최 file 2019.03.26 최은진 886
중국 선양에서 만나본 독도, '독도 페스티벌' file 2018.12.14 장서연 853
반송고등학교 뜨락(樂) 콘서트, '모두가 한마음 되는 무대' 2019.06.03 김지수 831
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file 2019.04.19 박지후 831
체육대회 주인은 우리다! file 2019.05.22 김지은 773
고양제일중학교 석천제 시작하다! file 2019.05.27 이지환 752
노력이 만든 결과, 석천제 file 2019.05.29 이승환 748
SNL을 소개합니다! file 2019.05.31 김성운 722
부산국제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2019 한마음 체육축제 file 2019.05.27 한수현 710
숭덕여자고등학교의 뜨거운 비전페스티벌 file 2019.05.29 권신영 705
거제 상문고, 헌혈로 사랑을 전하다 file 2019.06.04 윤유정 689
함창고등학교, 시골에서 오케스트라를 울리다 file 2019.05.27 박단희 6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