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여자고등학교,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

by 10기박지후기자 posted Apr 19, 2019 Views 140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홍성여자고등학교에서 4월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이하여 4.16 연대와 함께하는 유가족 간담회를 진행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홍성여자고등학교 학생자치위원회를 비롯한 모든 학생들이 직접 기획하여 진행되었다.


KakaoTalk_20190416_23215496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박지후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충청남도 김지철 교육감은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해야 하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하고, 우리가 왜 사건을 기억해야 하는지 생각해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KakaoTalk_20190416_232308962.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박지후기자]


 그 후 홍성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준비한 꽃다발과 편지, 성금을 세월호 유가족과 4.16 연대 대표에게 전달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유가족은 "4월이 좋다. 그 이유는 세월호 사건이 잊힐까 봐 두려운데 4월이 되면 모든 사람들이 사건을 기억해주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사건을 계속 기억해주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KakaoTalk_20190416_232153913.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박지후기자]


 그리고 마지막으로 진행된 질문 시간에서, "세월호 사건은 진상이 어느 정도 규명되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밝혀진 것은 많지 않다. 첫 번째 특별조사위원회에서는 특별법이 만들어졌으나, 강제종료되었고 결과물은 없다.", "두 번째 특별조사위원회가 현재 조사 중이지만 CCTV조작이 의심되고, 조사만 가능한 조사위원회가 아니라 수사와 기소를 할 수 있도록 특별수사단을 만들어야 한다."라는 대답을 하였다. 또한 "당시 국가는 없었다. 그때의 정부는 아이들을 못 구한 것이 아니라 안 구한 것이다. 현재 정부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어떻게 참사의 아픔을 견뎠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미안하다고 해야 할 사람들은 정작 미안하다고 하지 않는다. 국민들의 따뜻한 위로로 버텼다."라는 대답을 하였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한 학생은 "이번 간담회를 하면서 많이 울었다. 아직도 가슴 어딘가가 답답한 것 같은 느낌이다. 꼭 진실이 빨리 밝혀졌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0기 박지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