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고양국제고 연극부의 의미있었던 자립공연 '다음에서 나왔습니다.'

by 6기이설학기자 posted Mar 27, 2018 Views 21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기리나.jpg

[이미지 촬영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설학 기자]

 

 지난 2018210, 고양시 마두 청소년수련관에서 고양국제고 연극부 '기린아'의 자립 공연 '다음'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이번 연극은 1학년 학생들이 스스로 기획, 제작한 연극으로 수많은 대중들의 관심을 받았다. 연극 '다음'에서는 어느 누구에게도 진정한 공감과 이해를 받기 어려운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다음'이라는 사후세계에 위치한 보험 회사 직원들이 이유 모를 죽음으로 세상을 떠난 '최지호'의 죽음의 원인을 찾아가며, '최지호'와 가족 사이에 있었던 이야기들을 풀어나가는 모습을 중심으로 연극을 하였다. 2017년부터 12월부터 제작을 한 이 연극은 '기린아'의 모든 구성원이 제작에 참여를 하고, 같은 학교의 광고동아리 'AD-Live'가 연극의 티저를 제작하고, 사진부 'FLIP'이 연극의 포스터를 제작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관객들에게 더욱더 풍성한 볼거리와 큰 관심을 얻었다고 한다. 또한 14시 관객은 총 51, 18시 관객은 95명으로 총 146명의 관객들이 와서 연극을 관람하였다고 한다.

 

  이번 공연에서 '다음'이라는 회사의 '박 인턴' 역할을 맡게 된 이 모 학생은 연극을 제작하며 느낀 점으로, "연극을 준비하며 캐릭터를 분석하고, 다른 성격의 사람을 자신에게 가져오는 과정에서 자신의 다른 모습을 엿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으며,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으로 긴장하지 않고 연극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아 좋다."라고 하였다. 또한 연출과 연기를 함께한 이 모 학생은 "음향 실수가 있어서 미안했다."라는 말과 함께, "연기는 처음이었지만, 관객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어서 큰 영광이었고, 함께 장면을 만든 배우들에게 부족한 연기였으나, 좋은 합을 맞춰주어서 고맙다"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하였다.

 

  고양국제고 연극부 '기린아'의 자립 공연은 연극을 제작한 사람들뿐만이 아니라, 연극을 본 관객들에게도 큰 교훈을 주었다. 연극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기린아'의 구성원들은 협력하고 서로를 존중하는 것이 공동체에서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으며, 힘들게 달려온 것들에 비례하여 결과물이 값지게 된다는 것을 배웠다고 한다. 또한 관객들에게는 주변에 있는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조언 따위가 필요한 것이 아닌,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이해해주는 것과 "수고했어 오늘도"라는 한 마디면 누구에게나 큰 힘이 된다는 교훈을 주었다.

 

  연극을 만드는 과정은 굉장히 힘들다. 음향과 조명, 무대 구성, 연기 그리고 관객들까지. 모두가 조화롭게 이루어져야만 연극을 할 수 있는 기본적인 바탕이 완성된다. 그런 의미에서 '기린아'는 이 모든 것들을 충족시킬 수 있는 청소년들의 집단이었다. '기린아'의 연극은 오직 '기린아'만이 가진 색깔을 볼 수 있었던 연극이었으며, 청소년들만이 보여줄 수 있는 소박한 감성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많은 교훈과 의미를 담은, 다시는 볼 수 없는 그들의 이야기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6기 이설학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용남고등학교, 국립대전현충원 견학으로 애국심을 되새기다 file 2018.05.30 신주희 1677
‘예보된’ 부슬비 때문에 흐지부지된 체육한마당 3 file 2018.05.28 정혜지 1677
JTBC 이가혁 기자를 인터뷰하다 1 file 2018.05.28 이준호 2208
박문여자고등학교, 청춘페스티벌을 열다 file 2018.05.25 김다인 1447
프랑스 전통놀이 pétanque(뻬땅끄)를 아시나요? 1 file 2018.05.24 황찬미 5996
충북고등학교, 인문학 소양 향상하는 ‘책으로 만나는 세상’ 개최 1 file 2018.05.24 허기범 1972
충북 최초 설립, '충북고등학교 교육경제공동체 사회적 협동조합' 제2회 정기총회 열려··· file 2018.05.24 허기범 2393
'학교폭력없는 학교를 위해' 운천중학교의 특별한 행사 file 2018.05.24 박영언 1541
철원경찰서와 함께한 경찰대학 견학기 file 2018.05.23 고윤영 2038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전주우전중학교 댄스부 크레딧 file 2018.05.23 김서연 2152
0416 흘러가는 세월 속에서 그들을 기억하는 방법 2 file 2018.05.23 서재은 1403
광주광남중학교, 약 바로 쓰기 시간 가지다 2018.05.23 엄수빈 2009
다선중학교 세계시민 동아리로 오세요~ 2018.05.21 김가은 1959
락(樂)스타의 세계로, 백운고등학교 천문 자율동아리 뉴호라이즌이 이끌다 file 2018.05.21 오지석 1962
부산의 '숨겨진 진주' 부경대 탐방 file 2018.05.18 신효원 2583
여수 충무고등학교 이색적인 자율동아리 발자취 2018.05.17 송민석 2983
보성여자중학교, '합창대회' 아닌 '합창축제' 열려 2018.05.17 김레아 3672
진주 대아고등학교 - 충무공 탄신 기념행군 실시 file 2018.05.11 박현수 3080
경북 영덕중학교, 비흡연 선포식 및 서약식 '담배 절대 안 피워요!' 2018.05.10 김성백 2860
상해미국학교 푸동캠퍼스 Stress Zero 동아리, PALS(Peer As Listeners) 프로그램 시작 file 2018.05.07 전병규 1525
영양여자고등학교 의생명동아리, '미의 기준' file 2018.05.07 최미건 2167
즐거운 대전글꽃중학교 세계 책의 날 행사 file 2018.05.07 이종혁 1814
상일여자고등학교, 세월호참사 4주기 행사 '잊지 않을게요, 함께 할게요' 1 file 2018.04.30 국현지 1903
Innovators Expo - 그 현장에 가다 2018.04.27 이형우 1964
'2014년 4월 16일'을 기억하십니까 file 2018.04.27 문수빈 1774
인천高 VANK 동아리 '제198호 작은 소녀상'을 세우다. file 2018.04.26 SongJunSeop 2040
거제 옥포고 동아리 '국제이해' , 세계시민교육을 접하다! 1 file 2018.04.26 박소현 2271
과학의 꽃이 피는 곳, 용산구 여고 유일의 자연계열 영재학급에 대해 들어 보셨나요? file 2018.04.26 최유정 1494
In the Theme of Justice, 상해영국학교 모의 유엔회의(BISSMUN) 개최 file 2018.04.25 전병규 1976
신능중학교, '세월호를 잊지 않겠습니다' file 2018.04.25 박시현 1767
4년째 봄을 맞고있는 세월호 참사 추념식 군산고등학교에서 열리다 3 file 2018.04.20 서동녘 2539
2018 학성여자고등학교의 '과학의 날' 행사 file 2018.04.20 김보미 2450
지성∝감성∝창의성의 무한도전! 백운고등학교의 과학 페스티벌 file 2018.04.19 오지석 2774
99주년 맞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은 어디에서? file 2018.04.19 정상아 1691
청주 흥덕고등학교, 세월호 추모공연 열다. file 2018.04.19 장서진 2243
광주광남중학교, 친구사랑주간 맞이하다 2018.04.18 엄수빈 2984
홍천여고에서 동아리 찾고, 꿈 찾고! file 2018.04.17 박가은 3544
코딩 교육 현장을 만나다 file 2018.04.16 윤정인 2264
권선고등학교 화학동아리 'QUESTION' 새로운 이름으로 새 출발! 1 file 2018.04.13 유서현 4059
상원고등학교, 친구사랑주간 1 2018.04.09 이가영 2055
자양고 면접난 1 file 2018.04.06 정수빈 2331
점심시간과 축구를 접목하다, '영일런치리그' 2 file 2018.04.03 권준혁 2535
학생들의 대나무 숲, Wee클래스! file 2018.04.02 김서진 3766
본다. 축구를. 스포츠언론동아리 씨커(Seeccer) file 2018.04.02 6기박상현기자 2307
고양외국어고등학교의 자율활동 NMR, 세계 인종차별은 이제 그만!! file 2018.04.02 신현서 1678
하양여고 학생들의 자부심, 고등학생의 마음을 위로해줄 특색사업 file 2018.03.30 정민서 2708
개학을 했지만 학교는 공사 중? 1 file 2018.03.29 정상아 2075
계획부터 실행까지 우리들 스스로! 국원고등학교 간부 리더십 캠프 file 2018.03.29 정하영 27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