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시각을 넓히다, 보성여고 성적우수 장학생에게 주어지는 9일간의 미국연수

by 6기최유정기자 posted Feb 28, 2018 Views 289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보성여자고등학교는 1907년에 설립되어 올해로 110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기독교 학교로 용산구 해방촌에 위치하고 있다. 이런 보성여고에서는 매년 6~10명 1학기 종합 성적 우수자들에게 미국 연수의 기회를 주는 특색사업을 한다. 이는 학생들이 더욱 열심히 공부하도록 하며 해외연수를 통해 더 큰 비전을 갖게 한다. 2017년 장학생들의 연수는 지난 2월 13일~ 23일, 총 9박 10일 동안 진행되었다. 성적우수자로 총 7인이 선발되어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로 연수를 다녀왔다.


1519397776106.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최유정 기자]


해외연수 사업은 지난 년도까지는 아주사 대학교에 방문하여 정해진 일정에 맞춰 진행되었으나 올해 보성여고 7인의 학생들은 새로운 도전을 했다. 미국 연수를 가기 몇 달 전부터 7인의 학생들과 2인의 인솔교사가 모여 모든 여행을 스스로 계획하였고 기업방문을 위해 미국기업과 영어로 메시지를 주고받는 과정도 가졌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은 각자 가고 장소를 직접 찾고 식사계획도 세웠다. 학생들과 선생님이 힘을 모아 계획한 일정은 테마파크, 기업방문, 대학교, 고등학교 방문, 미술관 관람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많은 일정 중에서도 학생들은 연수 중 방문한 Linfield 기독교 고등학교에서 특히 큰 감명을 받았다. 미국의 사립 고등학교는 한국과 교육제도가 많이 달랐다.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를 고등학생 때부터 깊이 탐구하는 수업이 많다고 한다. 시간표도 대학교처럼 자신이 직접 만드는 시간표였으며 각자의 전공과목의 깊은 탐구 뿐만 아니라 예체능도 중요시했다. 보성여고 학생들은 청강을 통해 미국 수업의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도 하였다.

청강을 한 7인의 학생 중 한 명인 이o선 학생과 인터뷰를 하였다. “각자에게 맞는 커리큘럼을 스스로 만들어 받는 수업이라 그런지 학생들의 열정이 대단해 보였어요. 선생님 또한 학생들과 소통하며 하는 수업이 인상적이었고요. 질문하는 학생도 한국에 비해 많았고요. 수업이라기보단 토론 같은 기분도 들었어요. 또 매우 많은 스포츠 수업이 있는 것이 신기했어요. 한국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체육수업 시간이 줄어들어 아쉬운데 이곳은 아니에요. 그래서인지 매우 활기차 보였어요.”라고 했다.

연수의 중반부에는 한국에서도 보성여고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영락교회에 방문을 하였다. 학생들은 며칠 전부터 준비한 특송을 성공적으로 해냈고 영락교회에서도 보성여고를 위해 특별히 한국어 예배를 준비했다. 또한 설날과 보성여고 방문을 맞이하여 평소 성경공부만을 하던 시간에 성경과 윷놀이를 융합한 게임도 진행하였다.

학생들은 연수를 통해 더 성장하였다. 9일 동안 매일 밤 경건회와 평가회를 통하여 하루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진것도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주o미 학생은 “이번 연수는 내적으로 저를 더 성장하게 만들어 주었어요. 10일 동안 정말 꿈같았고 앞으로 모든 일에 열심히 하여 꼭 다시 미국을 오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아, 그리고 직접 계획한 여행이라 더 뜻깊었어요. 처음 가본 미국 연수였는데 친구들과 함께여서 더 즐거웠고 많이 배울 수 있어 정말로 좋은 기회였어요."라고 전했다.  특별한 기회인 미국연수를 통해 더 성장한 학생들의 행보를 응원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6기 최유정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박성은기자 2018.03.10 16:42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6기김나연기자 2018.03.24 13:24
    학교에서 이런 경험을 하는 것이 흔하지 않는 데 그러한 활동들이 학업 우수자들 뿐만아니라 평범한 학생들에게도 기회가 있었으면 더 좋을 것 같네요...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박문여자고등학교, 청춘페스티벌을 열다 file 2018.05.25 김다인 1387
프랑스 전통놀이 pétanque(뻬땅끄)를 아시나요? 1 file 2018.05.24 황찬미 5836
충북고등학교, 인문학 소양 향상하는 ‘책으로 만나는 세상’ 개최 1 file 2018.05.24 허기범 1887
충북 최초 설립, '충북고등학교 교육경제공동체 사회적 협동조합' 제2회 정기총회 열려··· file 2018.05.24 허기범 2293
'학교폭력없는 학교를 위해' 운천중학교의 특별한 행사 file 2018.05.24 박영언 1465
철원경찰서와 함께한 경찰대학 견학기 file 2018.05.23 고윤영 1960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전주우전중학교 댄스부 크레딧 file 2018.05.23 김서연 2030
0416 흘러가는 세월 속에서 그들을 기억하는 방법 2 file 2018.05.23 서재은 1325
광주광남중학교, 약 바로 쓰기 시간 가지다 2018.05.23 엄수빈 1928
다선중학교 세계시민 동아리로 오세요~ 2018.05.21 김가은 1859
락(樂)스타의 세계로, 백운고등학교 천문 자율동아리 뉴호라이즌이 이끌다 file 2018.05.21 오지석 1866
부산의 '숨겨진 진주' 부경대 탐방 file 2018.05.18 신효원 2492
여수 충무고등학교 이색적인 자율동아리 발자취 2018.05.17 송민석 2809
보성여자중학교, '합창대회' 아닌 '합창축제' 열려 2018.05.17 김레아 3486
진주 대아고등학교 - 충무공 탄신 기념행군 실시 file 2018.05.11 박현수 2968
경북 영덕중학교, 비흡연 선포식 및 서약식 '담배 절대 안 피워요!' 2018.05.10 김성백 2739
상해미국학교 푸동캠퍼스 Stress Zero 동아리, PALS(Peer As Listeners) 프로그램 시작 file 2018.05.07 전병규 1440
영양여자고등학교 의생명동아리, '미의 기준' file 2018.05.07 최미건 2043
즐거운 대전글꽃중학교 세계 책의 날 행사 file 2018.05.07 이종혁 1730
상일여자고등학교, 세월호참사 4주기 행사 '잊지 않을게요, 함께 할게요' 1 file 2018.04.30 국현지 1814
Innovators Expo - 그 현장에 가다 2018.04.27 이형우 1894
'2014년 4월 16일'을 기억하십니까 file 2018.04.27 문수빈 1721
인천高 VANK 동아리 '제198호 작은 소녀상'을 세우다. file 2018.04.26 SongJunSeop 1957
거제 옥포고 동아리 '국제이해' , 세계시민교육을 접하다! 1 file 2018.04.26 박소현 2173
과학의 꽃이 피는 곳, 용산구 여고 유일의 자연계열 영재학급에 대해 들어 보셨나요? file 2018.04.26 최유정 1439
In the Theme of Justice, 상해영국학교 모의 유엔회의(BISSMUN) 개최 file 2018.04.25 전병규 1909
신능중학교, '세월호를 잊지 않겠습니다' file 2018.04.25 박시현 1692
4년째 봄을 맞고있는 세월호 참사 추념식 군산고등학교에서 열리다 3 file 2018.04.20 서동녘 2458
2018 학성여자고등학교의 '과학의 날' 행사 file 2018.04.20 김보미 2331
지성∝감성∝창의성의 무한도전! 백운고등학교의 과학 페스티벌 file 2018.04.19 오지석 2659
99주년 맞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은 어디에서? file 2018.04.19 정상아 1630
청주 흥덕고등학교, 세월호 추모공연 열다. file 2018.04.19 장서진 2160
광주광남중학교, 친구사랑주간 맞이하다 2018.04.18 엄수빈 2870
홍천여고에서 동아리 찾고, 꿈 찾고! file 2018.04.17 박가은 3399
코딩 교육 현장을 만나다 file 2018.04.16 윤정인 2196
권선고등학교 화학동아리 'QUESTION' 새로운 이름으로 새 출발! 1 file 2018.04.13 유서현 3797
상원고등학교, 친구사랑주간 1 2018.04.09 이가영 1986
자양고 면접난 1 file 2018.04.06 정수빈 2216
점심시간과 축구를 접목하다, '영일런치리그' 2 file 2018.04.03 권준혁 2436
학생들의 대나무 숲, Wee클래스! file 2018.04.02 김서진 3582
본다. 축구를. 스포츠언론동아리 씨커(Seeccer) file 2018.04.02 6기박상현기자 2218
고양외국어고등학교의 자율활동 NMR, 세계 인종차별은 이제 그만!! file 2018.04.02 신현서 1594
하양여고 학생들의 자부심, 고등학생의 마음을 위로해줄 특색사업 file 2018.03.30 정민서 2603
개학을 했지만 학교는 공사 중? 1 file 2018.03.29 정상아 1985
계획부터 실행까지 우리들 스스로! 국원고등학교 간부 리더십 캠프 file 2018.03.29 정하영 2592
경남의 티볼계 샛별, 전국을 노리는 빅보스킹! file 2018.03.29 최희수 3078
고양국제고 연극부의 의미있었던 자립공연 '다음에서 나왔습니다.' 2018.03.27 이설학 2030
한국 외국인 학교에서 “#YouToo” 운동을 열다. 4 file 2018.03.22 박상미 20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