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학교소식

최태성 선생님! 한 번뿐인 젊음, 어떻게 살아야 하나요?

by 8기손예진기자 posted Dec 03, 2018 Views 304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81202_113928306.jpg

[이미지 제공=김해 경원고등학교 방송부 (박상은)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지난 11 23, 김해 경원고등학교의 ‘Who am I 명사 초청 특강행사에 최태성 선생님이 초청되었다.  최태성 선생님은   가지의 키워드를 강연에서 사용했다.

 

먼저  번째 키워드는 ‘도전이다. 낮은 신분으로 태어났기 때문에 꿈을 가질  없었던 장보고는 육지가 아닌 해양에서라도 자신의 꿈을 펼치려 한다. 그가 잘하는 것은 그저 활쏘기 하나에 불과했지만 그는 결국 바다에서 꿈에 대한 도전에 성공하고 만다.

 번째는 ‘용기이다.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있습니다.” 바로 이순신 장군이 남긴 말이다. 최태성 선생님은 어떻게 그리 급박한 상황에서 ‘12척의 라는  앞에 ‘아직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있냐며 소름이 돋는다고 하였다. 우리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겨우라는 말을 붙이고 후회하고 포기해버리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하지만 생각을 조금만 바꾼다면 우리에겐 ‘아직이만큼의 시간이 남은 것이다.

마지막  번째 키워드는 ‘이다. 모자랄  없이 바르게 성장한 아이는 커서 판사가 되었다. 하지만 그는 “내가 앉아야  자리는 판사석이 아니라 판사 앞의 자리이다라고 말하며 판사직에 사표를 던진다. 박상진의 꿈은 판사가 아니었다. 박상진의 꿈은 ‘독립운동가의 억울함을 풀어주는판사였다. 꿈이라는 것은 명사가 아닌 ‘동사 되어야 한다.

 

끝없는 발전을 이어가며 세계는 예전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성장하고 있다. 우리는 이렇게 성장한 모습을 보고 ‘스마트 시대라고 지칭한다. 하지만 이것이 진정한 성장이고 진정한 스마트함이라면, 어딘가 잘못됐지 않은가? 우리들은 우리가 사용하는 사물들을 발전시키고  나아가도록 하고 있지만 정작 우리의 인식은, 우리의 꿈은 한자리에 정착하도록 만드는  같다. 정말 스마트한 사람이라면 자신의 꿈을 찾을 것이고, 도전하여 꿈을 이루어  것이며, 또다시 용기 내어 도전할 것이다. 최태성 선생님은 “누군가와 자신을 비교할  불행해지기 시작한다라고 하였다. ‘ 쟤보다 못해라는 생각은 버리고 자기 자신만의 길을 걷고 자신이 주체가 되는 인생을 살아가길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8기 손예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부산에서 순절한 호국선열의 위패를 모신 곳, 충렬사 file 2018.12.24 강연우 1543
사제동맹 독서논술 '책 더 미' 독서 나눔 file 2018.12.24 유하늘 1473
국립중앙과학관에 가보셨나요? file 2018.12.18 이문주 1702
부산중앙여자고등학교, 소논문대회를 개최하다 file 2018.12.17 김민정 2317
중국 선양에서 만나본 독도, '독도 페스티벌' file 2018.12.14 장서연 1484
사춘기 청소년들이 들려주는 음악 1 file 2018.12.13 윤예상 2136
남창고등학교, 지역사회를 알다 file 2018.12.12 최원희 1905
소녀들의 우산 2018.12.07 박진영 1890
직접 유엔 대사가 되어보는 시간, 북일 MUN 개최되다 file 2018.12.06 전승훈 1646
울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의 영어 실력 뽐내기 file 2018.12.04 한운진 2175
최태성 선생님! 한 번뿐인 젊음, 어떻게 살아야 하나요? file 2018.12.03 손예진 3040
전주여자고등학교, 부담없이 영어 즐기는 '파인데이' file 2018.11.30 박상은 2191
미적 감각과 개성을 펼쳐라! 현일고등학교 H-gallery 개인전 file 2018.11.29 이수민 1671
영주여자고등학교, 그들이 직접 써 내려간 영여예술축제 개최 file 2018.11.29 이현경 2473
선배님들, 재수 없으니깐 원하는 대학교로 꺼지세요 file 2018.11.28 이귀환 1857
해룡고등학교 과학동아리 '생과일', 천연 지시약을 이용한 카멜레온 볼 만들기 2018.11.28 우문영 2700
'2018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대광 연합 음악회' file 2018.11.27 김민성 2160
경기외고의 영상 제작 CAS, COMMA file 2018.11.27 이혜림 1805
가을을 알리는 옥현음악제 file 2018.11.26 계진안 1695
영동고등학교의 CIC 동아리 file 2018.11.26 차유진 1829
울산외국어고등학교 학생들, 일본 문화의 날 체험 행사 개최 file 2018.11.23 윤정인 2704
마음껏 날아오르다, '세종국제 치어리더!' 1 2018.11.21 박소향 1909
선덕고등학교 1학년, 3박 4일의 오사카 수학여행 file 2018.11.19 이준영 3987
계원예술고등학교 39기 공간과 인물을 재해석하다-DRAWING EXHIBITION 2018.11.15 김수현 2171
대광고등학교, '개교 71주년 감사예배 및 기념식' 가져 file 2018.11.15 김민성 2587
과학영재학교 광주과학고등학교, 3D 프린터로 소녀상 제작하다 file 2018.11.14 최은섭 2955
현대청운고 학생들,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힘을 기르다 file 2018.11.12 이채은 3977
충북고, 구본권 작가와 함께하는 소통의 장 마련 file 2018.11.12 허기범 1833
수원 수일고등학교, 수일 한마음 축제 개최! 2018.11.09 박종운 2828
지구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줄입시다! 경북 구미중학교 'JTS'동아리 file 2018.11.06 이재혁 2405
서울 신동중학교 체육대회 개최 file 2018.11.05 정수민 2254
느리게, 바르게, 기쁘게 걷는 방법을 배우다 file 2018.11.05 하예원 2947
충주예성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돕기 캠페인'으로 역사를 외치다 file 2018.11.02 김지은 2776
한 마음 한 뜻 <이심-전심 들뫼소리축제> file 2018.11.02 강민주 1928
포항 대동중학교, 열정의 체육대회 개최 file 2018.11.02 김도경 2585
지혜의 바다에서 헤엄치다 file 2018.11.02 김민서 1870
안동역 앞에서 독도사랑을 외치다 2018.11.01 권나영 1979
협동, 배려, 이해 공존했던 고림중학교 체육대회 file 2018.10.30 유서현 2066
홍성여자고등학교, 참학력 특공대의 2018년 마지막 활동 현장 file 2018.10.30 박지후 1915
근화여자고등학교, '꽃들에게 희망을' 통해 면생리대 지원 file 2018.10.30 이예승 1941
장훈고등학교 화학동아리 '화학영재실험반'을 소개합니다! file 2018.10.29 최재원 2714
천안불무중, 설레는 스포츠 리그전이 개최되다! file 2018.10.29 노연주 2075
대구 송현여자고등학교, 자기주도의 길을 열다 2018.10.26 김나연 2393
기획부터 운영까지 청소년이? … '와우! WOW! 축제' file 2018.10.26 반유진 2494
동화고등학교 정치 자율동아리 '역전재판' 2018.10.26 신유빈 2127
하노이한국국제학교, 한글날 572돌 행사 성황리 마무리 file 2018.10.25 배성희 2810
대전대신고등학교, 책과 함께 밤을 보내다! file 2018.10.25 유제혁 2587
국제교류의 장(場), 전북외국어고등학교 2018.10.24 오예은 357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