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양여자중학교를 지키신 선생님들의 전근

by 3기이지영기자 posted Feb 19, 2016 Views 167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취재지역 336-060 충남 아산시 온여고길21번길 22 온양여자중학교 체육관 (충남 아산시 풍기동 214-28) (풍기동, 온양여자중학교)

 2016년 2월 16일 1시 20분 쯤 온양여자중학교의 체육관에서 총 13명의 선생님들이 학생들과의 마지막 인사를 했다.


몇몇 학생들은 오지 않았지만 한껏 꾸민 학생들이 체육관에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체육관을 가득 메웠다.

중학교 다닐 동안 1년에서 3년을 같이 지내온 선생님과의 이별로 학생들의 아쉬운 목소리가 이어졌다.


진로선생님은 "떨리네요..여러분들 빨리 끝내는게 좋으시죠?이것만 명심하세요.꿈을 가지세요 그리고 자신감을 가지세요· · ·"라고 했다.


교장 선생님은 식수와 온수를 고쳤다며 더 낳아진 온양여자중학교에 대한 자부심을 보였다.


예상보다 빨리 끝난 이별로 학생들이 어리둥절해 하며 아쉬운 발걸음을 재촉했다.

식이 끝난 후 학교선생님을 찾아 뵙는 고등학생들도 볼 수 있었다.


진로 선생님은 아쉬워하는 나와 친구에게 포옹을 해주셨고 큰 포부를 가진 나에게 응원과 격려도 해주셨다.

2b43232da6bc4e9511b0486a888753e5.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이지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편 온양여자중학교는 몇년 동안 학교 폭력으로 전학간 학생이 없었던 청렴한 학교로 알려진 바 있다.

또 58년의 긴역사의 학교로 교화는 장미,교목은 은행나무이다.

교훈은 "옮게 배워서 바르게 살자"이고 온양여자고등학교 옆에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이지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전채영기자 2016.02.19 18:52
    저는 중학생 때 전근 가시는 선생님들을 보며 남몰래 울기도 했던터라 기사만 읽고도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제가 졸업할 때는 연락처도 알지 못 하는 전근 가신 선생님들을 뵙고 싶어 연락할 방법을 찾느라 혼자 고군분투하기도 했었는데... 온양여중 학생들도 많이 아쉽겠어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1
    학생들 마음은 다 같은 것 같네요 ㅠ
  • ?
    3기이민정기자 2016.02.19 22:26
    항상 마지막은 아쉬운 것 같아요.선생님들께서 안아주시면 괜히 눈물이 났던 기억이 있어요. 찾아뵙고 싶어도 잘 찾아뵈지 못하는 선생님들은 항상 보고싶죠. 온양여중 졸업생들이 앞으로 더 좋은 생활을 이어나갔으면 좋겠어요. 기사 잘 읽고 갑니다!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2
    민정님도 GOOD LUCK
  • ?
    3기 2016.02.19 23:21
    꿈을 가지라고 하신 선생님의 마음이 어떨지 느껴져요.. 마지막까지 학생들을 위해서 조언을 해 주시는 선생님의 마음이 따뜻합니다 :)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2
    ㅠㅠㅠ
  • ?
    4기 조은아 기자 2016.02.21 07:19
    '예상보다 빨리 끝난 이별'이란 말이 마음에 와 닿아요. 끝나지 않을 것 같았던 3년이 벌써 지나가고 고등학생이 된다니 학생들은 여러모로 복잡할 꺼에요. 학생들이 고등학교에 진학해서도 즐거운 학교생활 하길 바라요!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3
    포인트를 잘 집으신거 같네요 ㅎㅎ감사합니당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1 22:41
    매년 정들었던 선생님들이 떠나시고, 새로운 선생님이 인사를 하시죠.
    다른학교로 떠나시면서까지 학생들을 위해주시는 선생님들이 멋져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3
    ㅠ아쉽지만 만남이 있으면 이별이 있는 법이죠 ..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2 18:52
    졸업은 학생들이 학교를 떠나는건데 선생님들의 전근이라니, 학생들이 선생님들을 떠나보내야 하는 입장이라 졸업 못지않게 아쉬울 것 같네요 ㅠㅠ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4
    ㅠㅠㅠ흙흙흙
  • ?
    3기박성수기자 2016.02.23 01:42
    사립학교는 그런 것이 많이 없어서 국공립만의 또다른 모습을 알 수 있었습니다.
  • ?
    3기이지영기자 2016.02.23 14:24
    사립학교가 없군요!아하 ㅎ
  • ?
    4기이채린기자 2016.02.23 15:26
    어느 학교에서든 좋은 선생님과의 이별은 피할 수 없나봐요 ㅎㅎ 저도 오늘 학교 이임식을 마치고 와서 그런지 글이 더욱 인상깊게 다가왔습니다! 더불어 4번째 문단에 "더 낳아진"을 "더 나아진"으로 고치면 좋을 것 같네요^^ 잘 읽고 갑니다~~
  • ?
    3기유정현기자 2016.02.23 18:24
    전근가신 선생님이 생가나네요ㅠㅠ
  • ?
    3기이상훈기자 2016.02.23 23:11
    학교에서 몇년간 함께 얼굴을 마주하며 지내왔던 선생님들께서 떠나실 때 마음 한 편으로 많이 뭉클하고 슬펐던 기억이 나네요ㅠㅠ 선생님과의 이별은 누구나 겪게 되는 필연적인 숙명인가 봅니다..선생님의 따뜻하고 애틋한 마음이 느껴지네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김은진기자 2016.02.24 01:38
    스승의 날 등을 활용하여 선생님을 자주 찾아갔으면 좋겠네요:)! 온양여중 학생분들 선생님과의 추억을 잊지말고 간직해주세요!
  • ?
    3기고유민기자 2016.02.25 23:32
    교장선생님과 진로선생님 두분이 한번에 떠나신다니 학생분들이 더 아쉬워할거같아요ㅠㅠ
  • ?
    4기구성모기자 2016.03.01 16:27
    저도 이 기사에서 보도된 것 처럼 진로 선생님께서 꿈을 가지고 자신감을 가지라는 말이 정말 마음에 크게 와닸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