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달라진 학교의 모습

by 16기임지윤기자 posted Sep 28, 2020 Views 114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줄어들 것만 같았던 코로나19가 또다시 확산세로 접어드는 가운데, 많은 학교는 여전히 온라인으로 원격수업을 진행 중이다. 코로나19에 처음으로 직면했던 지난 1학기에는 수업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바꾸는 가운데 많은 시행착오와 문제점들이 있었다. 특히나 실질적으로 학교들에 원격 온라인 수업을 제공하는 EBS 온라인 클래스, e학습터는 학생들이 원격에서 수업을 시작하는 초기에 서버가 다운되거나 사이트로 들어갔더라고 하더라도 올라와 있는 강의들이 중간에 끊기는 현상이 자주 발생해 학생들에게 불편함을 안겨주었다. 그리고 몇몇 학생들은 원격 온라인 수업의 약점을 악용해 배속으로 강의를 틀어 완강하거나 클래스 창을 여러 개 띄어놓고 동시에 수강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러한 현상은 학생들뿐 아니라 선생님들에게도 많은 혼란을 가져다주었다.

 

온라인 수업이 힘들게 진행되었던 1학기와는 달리 2학기에는 훨씬 더 나아진 시스템으로 온라인 수업을 할 수 있었다. 전에 있었던 배속, 클래스를 여러 개 띄어놓고 수업을 듣는 부정행위들도 선생님께서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개선되었고 수업을 들은 시간과 날짜도 학생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표기가 되었다. 이러한 시스템 개선 때문에 학생들과 선생님들은 전보다 훨씬 원활하게 수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으며 수업의 완성도 또한 훨씬 높아졌다.

 

이러한 상황의 변화 때문에 많은 학교는 수업뿐만 아니라 원래 학교에서 진행되었어야 하는 활동들도 대부분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 중이다. 최근 신정여자중학교에서는 학교에서 진행되는 진로체험을 원격에서 진행하였다. 이 수업에서는 학생들이 비대면으로 진로를 체험할 수 있도록 영상을 제공하고 학생들은 그에 따라 배부한 학습지에 자신들의 방식으로 수업을 표현하였다. 이러한 활동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해 학교를 나가지 못하는 상황이더라도 진로체험을 할 수 있어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또한 신정여자중학교 학생회에서는 영상통화 프로그램인 zoom을 이용해 얼굴을 맞대지 않더라도 학생회 회의를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였다. 물론 처음으로 영상통화를 했을 때는 서로 조작에 미숙한 부분이 많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이러한 프로그램을 잘 활용할 수 있게 되어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학생회가 많은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또다시 코로나19가 대유행을 하는 상황,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원격수업의 필요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학생들과 선생님들은 이러한 프로그램을 잘 활용해서 수업을 이끌어 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진로체험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 청소년기자단 16기 임지윤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6기 임지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