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남중 축제, 뜨거웠던 중학교 마지막의 폭풍전야

by 9기박성원기자 posted Jan 04, 2019 Views 16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2월 14일, 광남중학교 대강당에서 축제 '광남제'가 개최되었다. '광남제'는 모두가 하나가 되어 즐기는 화합의 장을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이는 오직 졸업을 앞둔 3학년 재학생들만을 위한 소규모 장기자랑 형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재학생들의 큰 환호를 자아냈다. 광남중학교의 축제는 본래 2년에 한 번씩 개최되는데, 축제를 한 번밖에 경험하지 못한 3학년 재학생들을 위해 특별히 개최된 것이다. 3학년 담당 및 교과 교사들의 참관으로 축제의 분위기는 더더욱 무르익어 갔다.

 

광남중축제2.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성원기자]

 

 그중 축제의 꽃인 오프닝 무대는 학생회 학생들의 콜라보 무대로 장식되었는데, 서인국&정은지의 달달한 듀엣 송 'All for you'로 분위기를 띄웠다. 중간중간에 펼쳐진 학생회의 야심 찬 레크리에이션도 축제에 크게 한몫했다. 특별 무대로 광진구 댄스팀 '펜타곤'의 멤버들이 큰 환호와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 밖에도 외국어 노래 부르기 대회에서 입상한 학생들의 무대와 화려한 퍼포먼스 그리고 마음을 울리는 보컬 무대 등이 펼쳐졌다. 모든 무대가 눈과 귀가 즐거워 학생들은 좀처럼 무대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앙코르 무대는 3학년 남학생들의 랩 무대로 관객과 하나가 되는 진정한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일명 '생수 샤워'로 무대를 흠뻑 적신 광남중 래퍼들은 그야말로 관객들과 하나 되어 즐겼다. 3학년 학생들은 축제가 모두 끝난 뒤 뒷정리까지 깔끔히 수행하며 성숙한 관람 자세를 보여주기도 했다.

 

 광남중학교 학생들은 '마지막 축제인데 시원섭섭하다', '이번에는 학생회가 다 했다.', '3학년 마무리를 축제로 할 수 있어 좋다.', '앙코르 무대 덕분에 더 즐긴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보다 완벽한 무대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한 학생들에게 힘찬 박수를 보내며, 고입을 앞두고 지친 3학년 재학생들이 진정으로 즐길 수 있었던 축제가 되었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박성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한송희기자 2019.04.12 08:14
    글만 읽어봐도 얼마나 재미있었는지 느낌이 와요!! 기사 잘읽었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