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세명고 동아리 빛길,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작은 빛을 보태다

by 9기최윤경기자 posted Feb 27, 2019 Views 713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경상북도 포항시 소재의 세명고등학교(이하 세명고)에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는 '빛길' 동아리가 있다. 이들은 자체 제작한 에코백을 판매하여 수익금을 전액 '사랑의 집'에 기부한다. 최근에는 약 80만 원가량의 금액을 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음은 빛길 동아리 강민지 회원의 인터뷰 내용이다.


Q1. 위안부 에코백을 제작하게 된 계기가 무엇입니까?

A1. 위안부 할머님들을 위한 기부를 하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다 예쁜 로고를 활용하여 실용성이 좋은 에코백을 디자인하여 판매하자는 의견이 나오게 되어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4B45BEAC-E7D7-487D-BCBB-8F64BAA1D25C.png

[이미지 제공=박종식,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Q2. 에코백은 어떻게 구매할 수 있나요?

A2. 오프라인으로는 빛길 동아리 부원들을 통해 주문이 가능합니다. 본교 학생들은 현금결제가 가능하지만, 이 외에 다른 분들은 계좌이체로만 구매가 가능합니다.

온라인으로는 빛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구매가 가능합니다. 직접 구매를 하시려면 세명고로 찾아오셔야 하고, 택배 배송도 가능합니다.


Q3. 위안부 에코백 제작 외에 동아리에서 한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은 무엇인가요?

A3. 포항 청소년 수련관에서 열린 청소년 페스티벌에서 향수 만들기 부스를 운영한 게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먹거리도 많았고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체험활동 부스가 많아서 재밌었습니다.


이번 위안부 에코백 제작 활동이 이슈가 되어 유명 언론사에서 인터뷰를 요청해 오기도 했다. 많은 사람들이 에코백도 사고, 위안부 할머니들께 도움도 드릴 수 있는 '빛길'동아리의 활동에 동참하여 따뜻한 겨울을 만들어나갔으면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9기 최윤경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