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by 5기김민주기자A posted Sep 05, 2017 Views 66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현재 유튜버로 활동 중인 유경(김현수*18세)는 자신이 트렌스젠더임을 당당히 밝히고 유튜브, 페이스북 등의 매체를 통해 트렌스젠더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received_763666513815125.jpeg

[이미지 제공=김현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김현수는 트렌스젠더라는 의미를 성전환 수술을 한 사람에 한정시키는 것이 아닌 자신이 타고난 육체적 성과 반대의 성적 정체성을 느끼는 사람임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2차 성징을 겪으며 변해가는 외모와 목소리 등으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던 김현수는 성전환 수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되었다. '트렌스젠더'로서 유튜브에 메이크업 영상, 화장품 리뷰 영상 등을 공유하는 김현수는 유튜브를 함으로써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고 한다. 욕설은 물론 친구들과 부모님 등 주변 사람까지 비하하는 말, 성희롱과 같은 댓글에 많은 마음고생을 겪었다고 한다.


김현수는 트렌스젠더라는 사회적 편견에 대한 슬픔을 토로하며 많은 논란이 되는 '트렌스젠더 성매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대한민국은 아직 트렌스젠더에 대한 고용 차별이 많이 남아있다. 일용직마저 구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수술 비용, 생계유지 등의 비용을 감당하기 위해서 본인의 의지가 아닌 정말 어쩔 수 없이 성매매 등을 하는 친구를 보았다. 하루빨리 이런 점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답변으로 트렌스젠더에 대한 고용문제 등 사회 전반적으로 자리 잡은 인식을 개선하고자 하는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김현수는 언제 자신이 트렌스젠더임을 느꼈느냐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저는 제가 한 번도 남자라고 생각한 적이 없어요. 어릴 때부터 제가 여자라고 느꼈죠. 하지만 생물학적으로는 남성이니까 크면 달라질 거야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어요. 트렌스젠더의 의미를 알고 제가 트렌스젠더임을 깨달은 건 중학교 때였던 것 같아요." 라는 말로 답변을 마쳤다.


현재 우리는 성 다수자 중심적인 사고로 성 소수자들을 그저 다르다는 이유로 사회에서 도태시키고 있을지도 모른다. 이에 김현수는 모진 현실에서도 당당하게 세상에 나와 성소수자의 인식 개선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리는 모두 편협된 사고로 누군가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에 대해 많은 생각을 거듭하고 사회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관용의 자세를 가질 필요성이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5기 김민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정다윤기자 2017.09.08 00:35
    다르다고 틀린것은 아니지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5기최형모기자 2017.09.11 21:31
    트렌스 젠더를 비롯한 성 소수 자들이 틀렸다고 생각 하지는 않으나 주변사람이 나중에 상처받거나 놀라지 않게 알려주기만 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그런 경험이 있어가지구..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펜 대신 총을 들었던 그들을 기리며, 태백중학교에 다녀오다. file 2016.08.15 장서윤 4679
페트병의 악몽을 깨다. '오호' file 2017.07.25 김민정 2127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5613
페이스북, 목적성 글로 몸살을 앓다 6 file 2017.03.13 한윤정 2647
페미니즘에 대한 진실 혹은 오해 11 file 2017.02.21 백정현 4494
페미니즘, 페미니스트. 그게 대체 뭔데? 4 file 2017.02.07 박수지 2769
페미니스트들의 만남, 페밋! 2 file 2017.06.24 조윤지 2599
페미니스트 대통령 file 2017.03.25 안예현 1731
페르세폴리스 - 이란 소녀의 성장기 2019.08.06 김서연 1691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 : 사이먼 싱 file 2017.11.08 정승훈 4035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807
팬들의 기부행렬, 사회적 이슈로 화제모아 6 file 2017.02.05 최연우 4283
팬들과 함께한 청하의 생일파티! '2018 Chung Ha'ppy Birthday' 2 file 2018.02.22 최찬영 2480
팬 만들려다 팬 잃고 돌아간 최악의 유벤투스 내한 경기 2 file 2019.08.02 백휘민 2270
패럴림픽, 한계에 도전하다 file 2016.09.25 이하린 4007
팝콘가격이 영화가격? 2 file 2018.08.08 신효원 3792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3534
파주 영어마을에 갔다오다. file 2016.06.09 황지혜 4170
파이썬 개발자들의 모임의 장, 파이콘 2017 컨퍼런스 file 2017.05.24 임수진 3581
틈새시장 속으로, ‘제 7회 스마트 디바이스 쇼 2017’ 개최 file 2017.08.17 장유진 2151
특성을 살린 봉사, 서울시 청소년 외국어 봉사단 file 2017.04.16 임소진 2720
트와이스의 3년, 이제 변화구를 던질 차례 1 file 2018.11.20 이수민 2864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6641
트랜스 젠더 화장실, 미래를 향한 발걸음? 아니면 퇴화된 인권? 3 file 2017.04.23 류혜원 3526
투표를 꼭 해야만 하는 이유 1 file 2017.05.17 오수정 2271
투표는 만 19세 이상만 가능하다? 청소년들, 소중한 한 표를 던져보자! 2 file 2017.05.09 홍정민 4599
투타 균형 류중일의 LG, 안정적 2위 수성 가능할까 file 2018.06.27 이준수 2594
통일을 향한 움직임... 통일공감 대토론회 열려 file 2016.06.25 황지연 3581
통일을 탐구한다고? 1 file 2016.08.03 이민정 3649
통일에 대한 너의 인식에 변화가 필요해! file 2016.07.25 오지은 4546
통일세대 청소년 희망포럼에 참석하다 file 2017.09.20 이슬기 2171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1366
토트넘 FC, 맨시티 FC 챔피언스리그 8강전 1 file 2019.04.29 이지환 2468
토론을 통하여 환경, 인권 문제를 생각해 보아요! file 2017.08.04 최은수 2663
텀블러,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다? file 2017.07.25 이지우 10736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1 file 2019.05.17 정지우 2183
태조어진을 봉안한 국내 유일의 박물관, 어진박물관 file 2018.11.07 김보선 2795
태극기 그리는 올바른 순서, 당신은 알고계시나요? 4 file 2017.03.23 조예린 3434
태권도로 하나 되는 세계! ‘제 2회 한-아세안 청소년 태권도 문화교류 캠프’ 9 file 2016.02.24 김은진 9098
탈에서 세상을 만나다! ‘노원 탈 축제’ 2017.10.18 김영인 3991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file 2019.06.19 이승하 2176
타이페이 유니버시아드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선수촌 입촌식 가져 1 file 2017.08.21 디지털이슈팀 2151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5232
크리스마스에는 기부를 file 2019.01.17 윤세민 1445
크리스마스 씰에 대하여 아시나요? file 2018.02.01 김희주 2389
크라우드 펀딩으로 미래 산업을 이끌다 file 2017.02.28 정세호 2680
퀴어, 광주를 무지개로 밝히다; 제1회 광주퀴어문화축제 3 file 2018.10.25 김어진 2247
퀘벡에서 만나는 도깨비, 모든 것이 좋았다. 1 file 2017.11.01 김지수 35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