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요즘 핫한 그의 이름은 '해리안'

by 6기정예진기자 posted Jun 18, 2018 Views 218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KakaoTalk_20180525_192452910.jpg
















[이미지 제공=가수 해리안,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매력적인 목소리로 사람들의 귀를 간질이고 있는 이 남자가명은 해리안본명은 안형주. 2017년 10월 30. 'Think about U'로 데뷔한 해리안은 지난 4월 17'빠졌어'라는 곡으로 3번째 싱글을 냈다. "노래하는 많은 사람들보다 내가 더 잘할 수 있겠다"하는 자신감으로 노래를 시작하였고자신이 평소에 올리던 커버 곡이 유명해져 싱글 앨범을 내기도 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커버 곡들을 좋아하는 팬들 덕분에 싱글 앨범도 더욱 금방 알려졌다이처럼 해리안은 자작곡으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이며 또한 JYP의 자작곡 대회 1등이라는 실적을 가지고 있다지금도 미발매곡과 커버 곡들로 활동하고 있다현재 많은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유튜브 계정에서 그의 자작곡인 '잠자는 숲속의 공주'부터 '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OST 어른'까지 직접 녹음하여 영상을 찍어 올리는 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해리안이 올린 커버 곡들 중 인기가 많은 곡들은 '문문의 결혼',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그리고 최근 이슈가 되었던 볼빨간사춘기의 '블루'라는 곡이었다.

 

해리안은 중학교 3학년 때 교회에서 기타를 치게 되면서 음악을 시작하게 되었다고등학교 3학년 때는 부모님과 다투면서까지 음악의 길을 걷겠다고 결심했다고 한다명성이 높았던 대학교에 지원을 하였지만 모두 떨어진 탓에 고민하던 중 군대에 다녀왔고다녀온 후에도 음악은 놓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하였다고 한다음향 쪽으로 직업을 선택했지만 실패하고그 후에는 녹음의 길을 걷기 시작했는데그 과정에서 직접 기타를 치며 녹음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올리는 것에 흥미를 붙이기 시작하며 음악의 길을 진지하게 걷기 시작했다.

  


  KakaoTalk_20180525_192453844.jpg

[이미지 제공=가수 해리안,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정식으로 가수가 되기 전에는 허각 밴드 버스킹 팀으로 활동했으며, 정은지의 '하늘바라기'와 '너란 봄'이라는 곡의 기타 반주를 하는 경험도 했다. 점점 많은 팬들이 생기고, 팬들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이 컸었던 해리안은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라이브 방을 개설하였다. 라이브 방은 매주 월요일, 목요일에 진행되고 있으며, 라이브 방에서는 정기적으로 오는 팬들의 사연을 받아 읽어주기도 하고, 신청 곡을 받아 불러주기도 한다. 연예인들 중에 이렇게 오래 많은 소통을 하는 연예인은 없다. 소통을 많이 하는 만큼 해외 팬들도 많이 생겼다. K-pop에 관심이 많은 팬들에게 우리나라의 좋은 노래들을 알려주며 문화 전달자의 역할을 하고 있는 해리안. 그의 미래 전망이 매우 궁금해진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 6 정예진기자 ]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0796
아이돌 인기에 버금가는 한국 축구 열기, 앞으로도 계속될까.. 1 file 2018.09.13 오다혜 1635
남해독일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8.09.12 최아령 1873
다양한 나라의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부산국제관광전'으로, 2018.09.12 이수영 1598
모모귀신, 실제로 존재할까? 4 2018.09.12 고유진 3029
혹시, 어떤 음식을 제일 좋아하시나요? 2018.09.11 차혜린 1373
쇼트트랙, 새로운 시즌이 시작되다 file 2018.09.11 정재근 1830
벤투 선장의 성공적인 첫 출항 2018.09.11 서성준 1591
아반떼의 시작점, 엘란트라 1 file 2018.09.10 이상오 1866
섬뜩한 소문의 귀신의 집, 그곳의 문이 열린다! [속닥속닥] file 2018.09.10 최아령 1378
'9.1절'에 맞붙은 숙명의 라이벌, 마지막에는 한국이 웃었다 file 2018.09.05 김하은 1456
미래 과학기술을 이끌 연구의 장, 제64회 전국과학전람회 file 2018.09.05 신온유 1568
대구 도심 속, 무더위를 날려버리는 이월드만의 이벤트 file 2018.09.05 노나영 1276
3회 연속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여자축구국가대표팀 귀국 file 2018.09.03 허기범 1470
근로정신대를 아시나요? file 2018.09.03 최용준 1332
날개 부러진 나비를 수술해준 누리꾼 2018.09.03 8기임예빈기자 1297
전 세계가 주목, 인천에서 시작한 오버워치 월드컵 1 2018.08.31 이유리 1542
깨어있는 여성들의 유행 문화, 탈코르셋 1 file 2018.08.31 8기신해수기자 2132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3615
상하이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 동북아시아 커뮤니티 미팅 개최 1 file 2018.08.30 전병규 1399
중국의 수도! 북경의 아름다운 문화재 1 2018.08.30 김찬유 2948
'2018 창의융합형 인문학기행' 역사교류단, 성장 캠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file 2018.08.30 김혜신 3458
‘세상의 틀을 깨다, 내 삶을 깨우다’, 새만금 노마드페스티벌 개최 file 2018.08.30 조햇살 1700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의 기회? 3 file 2018.08.30 김서진 1314
굿네이버스, 10대들의 생각은? file 2018.08.29 임세진 1484
열섬 현상을 막는 도심 속 생태계, 서울숲 file 2018.08.29 전세린 2020
‘Youtuber’ 축제 ‘DIA FESTIVAL’ 그 열기는! 2018.08.29 김유진 1376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북부권역 9개교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개최 file 2018.08.28 디지털이슈팀 1891
올여름 더위를 식힐 필수품, 미니 손 선풍기 2 file 2018.08.27 조수진 1687
조선을 위한 변호사...'후세 다츠지' file 2018.08.27 윤현정 1356
'그루밍족' 남성의 화장은 죄인가? 2 file 2018.08.27 구본윤 2246
숨기기보다 드러내는 것이 치매 예방의 지름길 1 file 2018.08.27 여인열 1461
차정원, 그는 누구인가 1 file 2018.08.27 노현빈 1640
광복절, 안성에서 그들을 기억하다 1 file 2018.08.27 안정섭 1278
디스이즈네버댓 두 번째 모험가 이야기, “ADVENTURER2” 3 file 2018.08.27 김다은 2068
뜨거운 태양을 피해 ‘해질녘에 듣는 도란도란 한옥마을 이야기’ file 2018.08.27 김수인 1178
6년 만에 돌아온 첫사랑 로맨스 '너의 결혼식' 2 file 2018.08.27 이유영 1496
앞으로 올 미래시대에 자리 잡을 3D 프린터 1 2018.08.23 강민성 1363
동양의 나폴리와 함께하는 통영한산대첩축제 file 2018.08.23 강이슬 1807
충청남도의 문화를 책임질 '충남도서관' 2018.08.23 오가람 1511
제천시 별새꽃돌 자연탐사과학관에서 자연을 배우다 file 2018.08.22 조정원 1593
편견 없는 시선으로 '방탄소년단'을 논하다 2 2018.08.21 김예나 4026
세계 최대 규모의 크리에이터 페스티벌 'DIA FESTIVAL 2018 with 놀꽃' 개최 1 file 2018.08.21 허기범 1773
"Happy Animals-'함께' 행복한 세상" 제6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개최되다 file 2018.08.21 정혜연 1668
꿈의 나노소재, 그래핀 1 file 2018.08.20 박효민 1842
자율주행 자동차의 현실 file 2018.08.20 이형우 1704
e스포츠 아시안게임에 나서다 4 2018.08.20 김창훈 1723
갤럭시 노트9이 아닌 노트8.5였다 4 file 2018.08.20 윤주환 3725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열리다! 1 file 2018.08.20 정유경 155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