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2016년 트렌드, 정교한 감각과 평범함의 향연

by 4기한세빈기자 posted May 22, 2016 Views 39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한 나라에 속하여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의식주 해결은 물론 자신의 직업을 통해 경제력을 기르는 것 역시 중요하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 속해있는 사회의 흐름을 파악하는 것이다. 의식주와 경제, 문화 이 모든 것은 사회적 흐름에 의해 변화한다. 따라서 자신이 속해있는 사회의 트렌드를 파악해야 그 사회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2016년 트렌드는 무엇일까?

트렌드 코리아2016’를 통해 올해 가장 주목받을만한 2개의 트렌드 키워드를 뽑아 보았다.

사진.png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한세빈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 섬세하고 정교한 감각


  2015년은 단맛의 향연이었다. 허니버터칩을 시작으로 허니아몬드, 순하리 처음처럼 등 단맛을 기본으로 한 과자와 음료가 큰 인기를 얻었다. 그렇다면 단맛이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단맛이 스트레스 반응을 억제해 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장기적인 스트레스에 사로잡힌 현대인들은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자연스럽게 단맛을 향해 손을 뻗기 시작하였다. 그 결과 단맛을 기본으로 한 상품들이 큰 열풍을 일으켰으며 2015년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러한 감각의 향연은 2015년에 그대로 멈추지 않고 2016년에도 큰 열풍을 일으킬 것이다. 이제 국민들은 전체적인 감각이 아닌, 섬세하고 정교한 감각에 반응할 것이다, 또한 이러한 감각들로 어떠한 효과를 얻으려고 하는 욕망 또한 커질 것이다. 예를 들어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단 음식을 섭취하거나 체력이 저하될 때 피로회복에 좋은 신맛을 섭취할 것이다. 이처럼 맛은 더 이상 미각에 머물지 않고 중요한 정신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섬세하고 정교한 감각이나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 했던 감각들이 2016년 트렌드의 한 부분에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2) 평범함 속에서 가치 찾기


  단맛에 이어서 2015년에 큰 인기를 끌었던 2개의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삼시세끼응답하라 1988’이다. 이 두 개의 프로그램 사이에는 결정적인 공통점 하나가 있다. 그것은 평범함이다. ‘삼시세끼는 프로그램 제목 그대로 출연진들이 삼시세끼를 해결하기 위해 재료를 직접 구하고 요리를 하는 내용이다. ‘응답하라 1988’은 극적인 상황 없이 평범한 일상생활 속에서 많은 이들이 공감할 만한 이야기로 전개되는 드라마다. 이 두 개의 프로그램이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이 둘의 공통점인 평범함때문이다. 팍팍한 사회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은 더 이상 특별함을 원하지 않는다. 일상적이고 평범함 속에서 자신만의 가치를 찾기 원한다. 예를 들어 예전에는 해외여행이나 놀이공원을 대상으로 한 여행 패키지가 인기였다면 현재는 국내여행이나 가까운 캠핑장에서의 음악회 등과 같은 여행 패키지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따라서 2016, 2017... 시간이 갈수록 사람들은 특별함보다는 평범함에 열광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제공=책'트렌드 코리아2016'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3기 한세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2090
와이파이가 잘 안 잡힌다고? 알루미늄 캔 하나면 끝! 2 file 2017.09.20 박성윤 4093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2 file 2017.09.05 김민주 4074
2016 K리그 클래식 개막, 8개월간의 대장정 시작 2 file 2016.03.13 한세빈 4067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기자단은 정부와 협약 관계인 언론기관... 신뢰성 문제 없다” 공식 피드백 발표 file 2017.06.08 온라인뉴스팀 4065
'데이 마케팅'에 가벼워지는 지갑 2 file 2016.03.20 3기김유진기자 4064
2018 평창 동계올림픽 D-22 3 2018.01.22 김민지 4063
학생들을 감동시킨 '필적 확인용' 문구 file 2017.07.27 김수민 4062
국악과 시의 만남, 달콤한 시럽(詩LOVE) 1 file 2016.03.25 하혜주 4062
하시마 섬 1 file 2016.04.24 장우정 4044
제4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출발해 볼까요~ 6 file 2017.01.23 김지민 4039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4036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4034
설특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총 정리, MBC 웃고 KBS 울다 4 file 2016.02.25 류보형 4034
서울 북 페스티벌, 이번엔 로봇이다!! file 2016.09.03 박성우 4031
서초구 여성민방위대 창설 기념식 1 file 2016.06.01 정수민 4026
'통일의 길목' 파주에서 국가 안보를 논하다. 9 file 2016.03.02 이송림 4015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4009
방치하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1 file 2016.08.22 박지혜 4009
프랑스의 깊은 맛, 대표 음식 Top 3 file 2017.10.18 박미진 4007
예비 선교사들, 3월 16일 친목과 교육 가져 file 2016.03.22 최선빈 4002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4000
방학? 그게 뭐야? 먹는 거야? 25 file 2017.01.26 김수민 3999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3997
스위트 왕국, 과자전 2 file 2016.05.10 이지수 3989
교육, 뭐시 중헌디? (교육 받을 권리 고려해봐야.) 1 file 2016.08.01 오성용 3987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3985
외국인 연수자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하자 KOICA 학생도우미 봉사단 file 2016.05.22 최윤철 3983
성남fc 겨울 이적시장 총정리 file 2016.03.24 박상민 3980
드라마 태양의 후예 ‘우르크’ 실제 장소가 아니다?! file 2016.03.21 심가은 3979
빅뱅콘서트가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17 file 2017.01.26 형지민 3975
한국 속의 유럽 2 file 2016.07.25 김태윤 3975
자기가 파일 암호화를 해놓고 돈 주면 해독키를 준다고? 기가 막힌 '랜섬웨어' 2 file 2017.05.18 김재윤 3974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3973
보들별 잔치 (시간, 그들에게 묻다) file 2016.05.13 3기전재영기자 3969
페이스북은 지금 '비둘기'열풍!, 대체 무슨 일이? 8 2017.03.23 곽서영 3965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3962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1 file 2016.06.07 박소윤 3956
제5회 KSCY 한국청소년학술대회에 다녀오다. file 2016.04.24 황지혜 3951
수피아의 한글교지부를 만나다 file 2016.07.23 김다현 3949
공룡 대멸종, 그 원인은 무엇일까? file 2018.06.21 최수영 3946
제 15회 대한민국 독서토론 논술대회, 막이 열리다 4 file 2016.07.19 김가흔 3942
원주 노숙인 센터, 사람들과 정을 나누다 file 2016.05.19 김가흔 3941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3940
존 카니, 음악과 영화 file 2016.07.22 서지민 3939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3938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3936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오는 10일부터 ‘초록우산 나눔리더’ 모집 2 file 2017.08.09 디지털이슈팀 3935
당신이 모르고 있었던 우리나라 어버이날의 유래 2 file 2017.05.05 이세영 39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7 Next
/ 6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