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발렌타인데이에 가려진 '그 날'

by 3기한지수기자 posted Feb 25, 2016 Views 41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최근 우리 사회에서 발렌타인데이는 많은 연인들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초콜릿 등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이러한 발렌타인데이는 '성 발렌타인' 으로부터 유래 되었다.

로마시대의 황제가 젊은이들의 결혼을 반대하자 수도자 발렌타인이 몰래 젊은이들의 결혼을 도왔고, 이로인해 발렌타인이 순교하게 되자 이를 기리기 위해 발렌타인데이가 탄생하였다. 이후에는 이 날 연인끼리 사랑의 메세지를 주고받는 풍습이 만들어 지게 되었다.

하지만 언제부터 발렌타인데이가 진심을 담은 편지 등을 나누는 날이 아닌 초콜릿을 나누는 다소 상업적인 날로 변질되어 버린 것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1960년대 일본의 상업적인 캠페인 활동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초콜릿을 더 많이 판매하고자 한 캠페인으로 인해 발렌타인데이의 의미가 바뀌게 된 것이다.


photo_20160224234100041.jpg

[이미지 촬영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3기 한지수 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우리는 이런 발렌타인데이 뒤에 가려져 있는 역사속의 그 날을 기억해야 한다.

1910년, 2월 14일, 이 날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 이었다.

그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도 기꺼이 바친 우리가 절대 잊어서는 안 될 인물임이 확실하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나라의 청소년들의 발렌타인데이에 대한 인식은 어떠할까.

주변의 평균나이 17~18세 사이 청소년 들을 대상으로 발렌타인데이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고, 이 날이 안중근의사의 사형선고일임을 알고 있는지도 함께 알아보았다. 그 결과, 대다수의 청소년들은 발렌타인데이가 상업적인 날이 되어버린 것 같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또한, 2월 14일이 안중근의사의 사형선고일임을 알고는 있지만, 초콜릿을 나누고 연인간의 진정한 사랑을 확인하는 발렌타인데이라는 인식이 더 강하다고 대답했다.


발렌타인데이에 사랑하는 연인과 달콤한 초콜릿을 나누며 아름다운 추억을 남기는 것도 중요하고 소중한 일이지만, 한국인으로서 안중근의사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독립을 위한 노력을 기리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고 소중한 일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3기 한지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3기 2016.02.25 01:36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이 밸런타인데이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한국인에게는 좀 더 중요하지 않을까요? 많은 국민들이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도 함께 기억해줬으면 좋겠습니다.
  • ?
    6기강예린기자 2016.02.25 09:10
    발렌타인데이 때 저는 친구들과 초콜릿을 나누기 바빴는데..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날이었군요.. 앞으로 발렌타인데이는 안중근의사의 사형선고일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겠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
    3기지다희기자 2016.02.25 12:38
    몰랐던 사실이었습니다.. 발렌타인 데이도 잘 안챙기는 저였는데 이 기사를 보고 나니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임을 기억해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 ?
    3기안성주기자 2016.02.25 14:25
    발레타인데이 때 우연히 신문기사를 보고 알게 되었는데 이런 내용을 바탕으로 기사를 작성하여 더 많은 이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신것 같아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안중근 의사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는 날로 더 많은 사람들이 인식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
    3기김윤정기자 2016.02.25 19:05
    발렌타인데이에 가려졌었지만, 앞으로 상술이 사라져서 많은 사람들이 안중근의사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라는걸 알았으면 좋겠네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정가영기자 2016.02.25 22:19
    발렌타인데이가 시작된 의미 자체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다만 현대에 들어서는 지나치게 상업적인 용도로 쓰인다는 것이 문제죠ㅠ 어느 회사의 빼XX데이 처럼 말이죠 사람들의 인식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좋은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전재영기자 2016.02.28 21:45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이 초콜렛을 주고받는 발렌타인데이의 그림자 속에 숨겨져 있었다니 안타까운 이야기네요.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2월 14일하면 발렌타인데이라는 말보다 안중근의사의 사형선고일을 먼저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좋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3기임하늘기자 2016.03.20 01:16
    달콤한 초콜릿 뒤에 숨겨진 쓰디쓴 날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이라는 것을 매년 이날 상기하고 그분의 업적과 그분의 말씀 등을 다시 한 번 되세기는 날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8026
쓰레기 산으로 가려진 아이들의 밝은 웃음, 필리핀의 란필 지역에 가다 18 file 2017.02.21 이지안(이소미) 4612
'19금' 정치 속, 청소년 모의투표 결과, 기호 1번 더불어민주 문재인 당선 1 file 2017.05.15 최문봉 4608
끊임없이 흐르는 작가, 한강 file 2016.03.23 김초영 4603
문이과 통합형 인재? PSL에서 경험하라! 7 file 2016.02.25 이은경 4597
'버블파이터 9차 챔피언스컵',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리다 file 2016.07.25 김경은 4596
작은 컴퓨터, 아두이노 1 file 2016.04.10 정연경 4593
청소년이 할수 있는 재능기부 2 file 2016.03.26 이지은 4591
14년만에 세상에 나온 영화 ‘귀향’ 7 file 2016.02.25 윤주희 4586
[ T I F Y 특집 ] 서대문구의 청소년 봉사동아리, 요리로 봉사를 실천하다 1 file 2016.09.01 황지연 4585
배려와 동행 함께하는 인천 국제 하프 마라톤 대회 file 2016.03.28 오시연 4583
민간 외교 사절단 반크 --- 거리로 나서다 1 file 2016.08.25 김은형 4569
1인 미디어 수익 기부, 이런 BJ도 있어요! 4 file 2017.03.05 정서희 4567
동성애에 대한 인식, 어떻게 바꿔야 할까? 2 2017.05.08 박수지 4563
잘나가는 영화들의 잘나가는 이유! 3 file 2016.03.20 이봉근 4562
기다려도 오지않는 엠블런스 1 file 2016.08.30 최호진 4555
여름방학을 맞아 진심어린 봉사활동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1 file 2016.07.18 김강민 4547
부산의 기자 꿈나무들, 부산일보에 모이다 file 2016.04.05 이민지 4546
구글, 차기 안드로이드 블루투스 고음질 'LDAC' 코덱 기본 탑재! file 2017.05.22 김지훈 4545
독도 체험관, 서울에서 독도를 만나다 file 2016.03.21 이소민 4543
서울역사지킴이, 새싹들에게 일월오봉도를 알리다 4 file 2017.01.24 박수연 4533
무더위도 잊게 만드는 뜨거운 과학 열기 속으로 1 file 2017.08.25 이지호 4522
해외의 고등학교 축제, 한국과 많이 다를까? 10 file 2017.03.18 한태혁 4522
롯데리아의 새 모델, 대세 아이돌 그룹 워너원 발탁 3 file 2017.11.30 김다정 4517
노숙자분들을 위한 쉼터, 바하밥집에서의 봉사 file 2016.09.03 오지은 4516
제 7회 한국청소년학술대회(KSCY) - 미래 IT 분야 인재들을 만나다 (인터뷰) 9 file 2017.01.22 이지희 4511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기술 1 file 2016.11.04 박가영 4510
진정한 수학을 만나는 시간; 제 8회 대구수학페스티벌 참가 후기 file 2016.11.20 박수연 4502
현충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를 위하여 1 file 2016.06.07 박소윤 4500
[탐구] 물의 부피와 온도 사이의 관계의 수학적 증명 file 2018.03.08 이동훈 4492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마리몬드’ 5 file 2017.01.23 강예원 4490
ADRF 번역봉사동아리 '희망드림' 6기 출범 4 file 2017.03.16 박소윤 4488
힙합 좋아하니? 2016년 하반기 힙합계의 이슈들! file 2016.07.25 신재윤 4480
청소년 댄스 밴드 경연대회 PUNK&DREAM! 1 2017.06.14 조성민 4477
콘돔이 성인용품이라고? '프리콘돔데이' 12 file 2017.08.27 이채린 4476
힙합계의 치트키 쇼미더머니, 각 시즌별 수혜자는 누구? 1 file 2016.07.30 조수민 4469
말라리아 잡는 종이 원심분리기, 페이퍼퓨즈 4 file 2017.02.25 강단비 4456
경복궁에 관하여 1 2016.03.31 최서빈 4454
서울시교육청 전자책 서비스 See, 한번 이용해 볼까요? 5 file 2016.02.24 지예슬 4450
맑고 높은 하늘 아래, 하늘공원 억새축제 2 file 2016.10.24 황지연 4448
무한리필, 무한선택 탄산음료 5 file 2016.08.21 조은아 4448
향수를 부르는 대구문학관 향촌문화관 file 2016.05.22 박지영 4448
압구정중학교 영자신문반 살리기 프로젝트 file 2016.05.25 박지우 4443
세종대왕 탄생일을 아시나요? 1 file 2016.05.25 강기병 4434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하늘마당, 빛과 그림자 file 2017.06.25 이세림 4422
제4기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출발해 볼까요~ 6 file 2017.01.23 김지민 4421
동남아시아의 빈부 격차, 과연 해결이 가능할까? 1 file 2016.05.28 임주연 4421
참 언론의 참 기능, 영화 <스포트라이트> 2 file 2016.03.20 임하늘 4421
한국 속의 유럽 2 file 2016.07.25 김태윤 44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