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없어져야할 문화 두 번째: 전족(연꽃발)

by 11기이승환기자A posted Jul 12, 2019 Views 18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가 생각하는 미인의 기준은 무엇인가? 얼굴이 작고 예쁘고 몸매도 좋고 남들이 부러워하는 외모를 가진 사람이 과연 미인일까? 어떤 나라에서는 입술이 두꺼운 사람이 최고의 미인이고 어떤 나라에서는 목이 긴 사람이 최고의 미인이라고 여겨진다. 세계의 여러 나라마다 모두 미인의 기준이 다르지만 그중 여성들의 인권을 침해하면서도 아름답다고 여기는 중국의 전통문화인 연꽃발은 문화의 폐해 중 하나이다.  


전족1-1.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승환기자]

 

중국에서 말하는 미의 기준 중 하나는 발이 작은 사람이다. 그래서 중국에서는 오래전에 발이 작은 미인을 만들기 위하여 서너 살 된 여자아이의 발을 작게 만들려고 엄지를 제외하고 나머지 발가락을 꺾고 고정시킨다. 여성들은 아름다움을 위해서 이런 고통을 참지만 이런 문화가 정말 유지되어야 할까?

 

전족2-2.pn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이승환기자]

 

여자아이들이 미래에 미인이 되기 위하여 어릴 때부터 발을 꺾는 고통뿐만 아니라 발의 염증이 일어나거나 뼈가 으스러지는 것을 참는 것은 여성의 인권을 침해하는 문화이고 절대로 해서는 안 될 문화이다. 심지어 연꽃발은 발에 대한 신체적 피해뿐만 아니라 정식적으로도 정서불안이나 우울증에 걸릴 수도 있다. 이 문화는 다행히도 1912년에 완전히 폐지되었지만, 이런 문화는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되고 또한 여성들의 아름다움을 위하여 자신의 인권이 침해당하는 문화는 사라져야 한다. 지금도 세계에서는 여러 나라에서 여성의 미의 기준이 특별하며, 심지어 중국의 연꽃발과 같이 심각한 것도 있다. 그러므로 우리 모두 여성들의 인권침해 문화의 상황을 알리고 대처하는 모습을 갖추어야 한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1기 이승환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1기신여진기자 2019.07.13 20:46
    전족이 하루 빨리 없어져야할 문화 같아요. 아무리 문화를 존중하라지만.. 인권을 무시하는 문화도 과연 문화일까요?
  • ?
    13기신수민기자 2019.07.22 16:47
    과거 중국 여성들의 미의 기준이 작고 예쁜 발이었다면, 지금 한국은 마르고 날씬한 몸매에 큰 이목구비가 미의 기준이죠. 지금의 현세대가 과거 중국의 문화를 비판하듯이 후세에서 또한 지금 한국의 미의 기준을 비판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
    13기신수민기자 2019.07.22 16:47
    과거 중국 여성들의 미의 기준이 작고 예쁜 발이었다면, 지금 한국은 마르고 날씬한 몸매에 큰 이목구비가 미의 기준이죠. 지금의 현세대가 과거 중국의 문화를 비판하듯이 후세에서 또한 지금 한국의 미의 기준을 비판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4064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481
세계 어디까지 느껴봤니? Ulsan Global Festival로 렛츠기릿! file 2019.05.24 문유정 1087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1317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1878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그리고 싱어롱 문화 1 2018.11.28 김수민 3263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나와서는 안 되는 편지들이 나와 버렸다! 1 file 2018.10.24 박채윤 2293
K-FOOD를 통해 한국을 알리는 (주필)문화외교 선두주자 백종란 요리 연구사 4 file 2018.10.18 유채현 4684
기억해야 할 우리 역사,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3 file 2018.09.18 윤지원 2987
교토, 일본 본연의 도시 7 file 2018.08.20 이승철 2059
‘물오름 달’의 역사가 다시 재현될까? file 2018.07.06 최영서 2171
세계사, 아는 척 하고 싶다면? file 2018.06.28 박채윤 2829
과학에서 '혁명'이란 무엇인가 file 2018.05.18 신온유 2344
서울로 떠나는 한국 근현대사 여행 file 2018.05.15 박채윤 2606
세계가 인정한 독특한 외관 '국립세종도서관' 제대로 즐기기! file 2018.05.14 백가연 6014
반크 한국 문화유산 홍보대사, '직지' 전 세계에 알려요. 4 file 2018.03.23 윤지선 3552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3062
쓸 만한 인간 '배우 박정민' 1 file 2018.02.27 강서빈 3141
이번 설에는 가족들과 낭만의 도시 여수로! 1 file 2018.02.20 박채윤 2183
일상의 과학을 만나러, ‘두뇌 스타트! 과학 놀이터’ 1 file 2018.02.12 우소영 2797
3년 만에 찾아온 개기 월식 4 file 2018.01.26 최윤정 3914
제63회 백제문화제, 공주와 부여에서 열려 file 2017.10.31 백지연 3544
10월의 축제, 핼러윈 1 file 2017.10.27 4기윤민경기자 2756
학생들이 생각하는 원어민 선생님, 원어민 선생님이 생각하는 한국 file 2017.10.24 김지우 3985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부산 프리미어 시사회 2 file 2017.10.12 이주연 3030
시각, 청각을 잠시도 방심할 수 없는 영화 '장산범' file 2017.09.06 신현지 3358
베트남의 호찌민 - 경주세계문화엑스포 SNS 서포터즈를 소개합니다! 1 file 2017.09.05 홍여준 2970
서울의 얼굴 광화문, 그 색상을 찾아서 file 2017.08.29 김태헌 1842
인터넷전문은행의 돌풍, 시중은행 ‘내 자리는 …’ file 2017.08.17 권나경 2813
서대문형무소역사관서 서대문독립민주축제 열려 4 file 2017.08.16 박지혁 2925
춘천청소년의 눈이 담긴 청소년영상제작교실, 그 교육의 과정을 검토하다 1 file 2017.08.16 임다안 38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