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눈 위의 마라톤, 평창동계올림픽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보러 가다.

by 6기마준서기자 posted Feb 22, 2018 Views 24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가 한창이다. 예선 1위를 확정 지으며 최초로 4강에 진출하는 여자 컬링 대표팀과 쇼트트랙 대표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설상에서도 재미있고 박진감 넘치는 종목이 있다. 바로 크로스컨트리다. 아직 우리에겐 생소한 크로스컨트리는 정해진 구역을 빨리 주파하는 사람이 이긴다. 한 선수가 먼저 출발하면 그다음 주자가 30초를 대기한 후 출발한다. 출발 순서와 상관없이 정해진 코스를 빨리 돌면 된다. 한마디로 말해 자신과의 싸움이다. 2018년 2월 16일 설날에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에서 남자 15km 프리 경기가 열렸다. 이날 적지 않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방문해 자신의 국가의 선수들을 응원했다. 스키 강국이 외국에 많다 보니 많은 외국인들이 방문했다.

KakaoTalk_20180221_231036271.jpg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센터의 모습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마준서기자]

 

경기 시작을 알리는 신호가 들리자 많은 사람이 환호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날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는 김 마그너스 선수와 김은호 선수다. 특히 김 마그너스 선수는 어린 나이에 올림픽에 출전하고 유스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는 1위가 새롭게 랭크 될 때마다 사람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스위스의 다리오 콜로냐 선수는 2위인 노르웨이의 시멘 헥스타드 크뤼거 선수를 19초 가까이 앞질러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기 후반, 가장 마지막으로 들어온 멕시코의 한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기 전 멕시코 깃발을 받아 휘날리며 결승선으로 들어왔다. 비록 최하위권이었지만 많은 사람들은 최하위권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주어 감동적인 장면도 연출했다.

KakaoTalk_20180221_234041668.jpg

김 마그너스 선수가 피니시 라인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마준서기자]

 

시상식이 열리자 많은 사람이 환호하며 수상을 축하해주었다. 후반에 들어 사람들이 많이 빠지기는 했지만, 끝까지 경기를 지켜본 관중들은 감동을 한 눈빛을 보이고 돌아갔다. 이날 김 마그너스 선수는 45위, 김은호 선수는 85위를 기록했다. 2월 24일 토요일에는 남자 50km 단체출발 클래식(김 마그너스, 김은호 출전), 2월 25일 일요일에는 여자 30km 단체출발 클래식(주혜리 출전)경기가 열린다. 박진감 넘치고 선수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크로스컨트리, 직접 가서 열정을 느끼고 응원해 보는 것은 어떨까. 아울러 눈 위의 마라톤, 크로스컨트리에 많은 관심을 가지면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6기 마준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45885
런던, '친환경 생태 도시'로 탈바꿈한다 file 2018.04.03 김환 2239
'소금회' 의료봉사단,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다 file 2018.04.03 김가현 2508
새로 등장한 신조어 '혐핫' file 2018.04.03 박정빈 2614
미세먼지, 치매를 유발할 수도 있다. file 2018.04.03 이유진 2457
겨울궁전으로 본 러시아의 역사 file 2018.04.02 장세은 2604
한용덕 감독의 한화 이글스... 2018 시즌 반등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문준형 2925
변질된 페미니즘, 그리고 페미니즘 의무교육 3 file 2018.04.02 김민서 3683
인생에서 사랑을 빼면 무엇이 남습니까? file 2018.04.02 최윤이 3031
인간 생명 연장의 꿈: 텔로미어가 암과 치매 정복에 단서가 될 수 있을까. file 2018.04.02 이원준 3728
우리 동네 도서관에서 만나는 인문학 file 2018.04.02 강예린 1890
흰색 머리카락, 노화가 아니다! 2018.04.02 김동희 2707
충청북도 테마 제안 공모전 개최 1 file 2018.04.02 장서진 2169
그래서 미투운동은 무엇이고 어떻게 된걸까. file 2018.04.02 권재연 1788
전라북도 유소년축구선수들의 금빛질주 "2018 전국 초등 축구리그" file 2018.03.30 6기최서윤기자 3218
여성 인권, 이대로 괜찮은가? 1 file 2018.03.30 손정해 2048
‘익명 뒤에 숨어 비난하기’ 도가 지나친 네티즌들의 인터넷 윤리의식 상태 2018.03.30 전보현 2030
배운 것을 나누고 소통하는 화합과 학습의 공간, 온천마을 도서관에서 file 2018.03.30 이지형 1940
쌀쌀한 날씨의 포근한 시간,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03.29 김진영 2208
다른 세상에 사는 두 소녀의 이야기,< 세계를 건너 너에게 갈게> file 2018.03.29 김수민 2360
완성된 축제. 그리고 더욱더 발전할 축제 '고로쇠축제'! 2018.03.28 권순우 1721
일본에 숨겨진 작은 왕국, 류큐 왕국 file 2018.03.28 김하은 2240
앞으로 카카오톡 차단 상대가 내 프로필 못 본다 file 2018.03.27 오경찬 6298
애플, 아이폰 성능 저하 선택 가능한 iOS 11.3 업데이트 진행 file 2018.03.27 오경찬 2587
삼국삼색의 호랑이 file 2018.03.27 이지영 2012
다시 태어나도 여자로 태어나시겠습니까? file 2018.03.27 변세현 2168
2018 평창올림픽을 되돌아보다 2018.03.26 김화랑 1965
웹툰보다 더 웹툰 같은 가장 완벽한 영화의 등장 <치즈 인더 트랩> 3 file 2018.03.26 김응민 2454
여자프로농구 우승과는 무관했던 김정은, 마침내 완벽한 선수로··· file 2018.03.26 허기범 2669
평창동계올림픽, 기나긴 여정의 결실 file 2018.03.26 조유나 2054
친숙하지만 낯선 존재, '물' 1 file 2018.03.26 강지희 2145
금리가 뭐예요? 1 file 2018.03.26 박수진 2030
[기획] 지금 세계는 사회적 경제에 주목한다. file 2018.03.26 김민우 4837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제 7기 발대식 및 오리엔테이션 개최 file 2018.03.26 디지털이슈팀 2049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선거연령 하향 앞두고 ‘미래에서 온 투표’ 캠페인 file 2018.03.26 디지털이슈팀 2342
다가오는 봄, '남산골한옥마을'로! 7 file 2018.03.23 최금비 2729
반크 한국 문화유산 홍보대사, '직지' 전 세계에 알려요. 4 file 2018.03.23 윤지선 3253
얼마 남지 않은 프로야구 개막, D-2 file 2018.03.23 최민주 2232
먹거리 가득, 볼거리 가득한 일본의 오사카 file 2018.03.23 김수연 2029
청주 체육관을 찾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영웅들 2 file 2018.03.22 허기범 2564
마음씨도 달달한 BTS슈가, 생일 기념 보육원 한우 선물 2 file 2018.03.22 김수인 7410
팔색조 규슈를 즐기는 여행, 고민하지 말고 떠나자 2018.03.21 김선주 2867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등학생 ‘초록우산 나눔실천리더’ 발대식 진행..6개교 참여 file 2018.03.21 디지털이슈팀 3363
최저임금 해결사. 일자리 안정자금 3 file 2018.03.20 윤찬우 2306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컬링 1 2018.03.20 최대한 2133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17일간 대장정의 화려한 피날레 2018.03.20 이영재 2133
추억의 음식, 46년 전통 빵집 4 file 2018.03.16 이시환 2988
팬들이 기다려온 2018 KBO의 시작 2 file 2018.03.16 서민경 2381
'시간을 파는 상점'-시간의 위대함 1 file 2018.03.14 박채윤 27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70 Next
/ 7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