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더 퍼스트 슬램덩크’ 개봉 기념 도서전 진행

by 이지원기자 posted Jan 06, 2023 Views 88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1039904002_20230105095759_4912867918.jpg
[이미지 제공=알라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인터넷 서점 알라딘이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개봉을 기념해 ‘슬램덩크’ 도서전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슬램덩크의 극장판으로 원작자 이노우에 다케히코가 직접 감독과 각본을 맡았고, 우리나라에는 1월 4일 개봉했다.

알라딘에 따르면, 영화 개봉과 맞물려 슬램덩크의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급증(슬램덩크 신장재편판 기준)했으며 주 구매층은 30대~40대 남성이 4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영화 개봉을 기념해 출간된 ‘슬램덩크 챔프’ 역시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알라딘은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개봉 기념으로 도서전을 열어 도서 구매 시 사은품을 증정하고 슬램덩크 대사 중 최고의 대사를 댓글로 남기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최고의 대사 댓글은 현재까지 1636개가 달렸다.

독자들의 댓글을 분석한 결과 슬램덩크 독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대사는 ‘왼손은 거들 뿐’으로, 46%의 독자들이 해당 대사를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대사는 산왕공고와의 경기에서 역전을 당한 후 경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코트에 먼저 달려와 기다리고 있던 강백호가 서태웅을 보며 읊조린 말이다.

풋내기 강백호가 어려워하던 점프 슛을 성공하기 직전에 한 대사이다. 다음으로 사랑받은 대사는 ‘농구가 하고 싶어요.’로 해당 대사는 8%의 독자들이 좋아한다고 답했다. 한 때 촉망받는 농구선수였으나 농구를 그만 두게 된 정대만이 안 선생님을 다시 만났을 때 하는 대사다.

그 외에도 ‘그래 난 정대만, 포기를 모르는 남자지.’(6%), ‘영감님의 영광의 시대는 언제죠? 난 지금입니다.’(5%) 등의 대사들이 독자들로부터 사랑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알라딘에서는 슬램덩크 도서 한 권 이상 포함, 만화 분야 2만원 이상 구매 시 슬램덩크 일러스트 엽서 3종 세트를 증정한다. 또한 슬램덩크 대사 중 최고의 대사를 남겨주는 분 중 500명을 뽑아 적립금도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이벤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이지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ltw_kyp_adbanner5.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