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를 품은 땅 스웨덴 키루나, 그 이면의 문제점

by 문신용대학생기자 posted Mar 29, 2021 Views 16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210313_122554.jpg[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신용 대학생기자]

스웨덴 북쪽의 라플란드, 키루나(Kiruna)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키루나는 스웨덴 북쪽의 고위도에 위치한 곳으로, 흔히 라플란드(Lapland)라고 칭해지는 지역에 속해 있다. 라플란드는 핀란드 북부, 스웨덴 북부 그리고 노르웨이 일부와 러시아령 섬을 포함하는 지역이다. 북극권 고위도에 위치하여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으며, 각종 겨울 스포츠와 액티비티 등으로 유명한 관광지이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오로라를 볼 수 있는 키루나는 관광산업이 크게 발달해 있고 유럽 각지에서 수많은 여행객들이 방문하는 매력적인 도시이다. 이곳에서는 오로라 관측, 개 썰매, 스키, 스노모빌, 온천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할 수 있다. 또한 순록, 무스, 엘크 등을 이용한 이 지역만의 독특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키루나는 라플란드라고 불리는 지역에 속해있다. 라플란드 이름의 유래는 다음과 같다. 스칸디나비아반도 북부에 살던 원주민 사미(Sami)  이전에 Lapp이라고 불리면서 그 부족이 사는 지역인 북극권이 라플란드(Lapland)가 되었다고 한다. 사미은 UN이 인정한 공식 소수민족으로 19세기 후반~20세기 초반에 정부에 의해 크게 탄압을 받았다백인 우월주의에 따라 사미인은 열등한 민족으로 여겨지며 차별을 겪어왔다. 이들은 개신교로 개종을 강요당했으며 샤먼들은 죽임을 당했고 남부 지역으로 강제 이주를 당했다. 이후 사미은 20세기 후반부터 인권보장 단체에 의해 차차 인권과 전통문화를 회복해 나갔으며, 인권 단체의 활약으로 사미 어를 가르치는 학교와 사미인 국회의원이 생겨났다. 또한 1992년부터는 2월 6일을 '사미인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인해 극지방에 사는 사미인들의 전통문화가 위협받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져 눈 대신 비가 내리면서 땅이 얼어붙어 순록을 기르기가 어려워졌고, 얼음이 녹으면서 전통 사냥법이 위기에 처해있는 상황이다.

사미의 문제뿐만 아니라 키루나는 도시 전체가 위기를 겪고 있다. 키루나의 도시 중심에는 거대한 철광산이 자리 잡고 있다. 키루나 철광산은 세계 최대의 지하 철광으로 유럽 철광석 생산의 90%를 담당하고 있다. 문제는 이 철광산이 주택들 아래 1400m 깊이에 위치해 있다는 것이다. 도시 지반 침하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서 키루나는 도시 전체를 3km 이상 옮겨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몇 년 뒤에는 지금 보는 키루나의 모습을 영영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아름다운 스웨덴 북쪽의 도시 키루나. 인구가 2만 명도 채 안 되는 작은 도시이지만 원주민들의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간직한 보물 같은 곳이다. 사미인의 인권 보존, 철광 산업과 주민 생활이 모두 지속 가능하게 발전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2기 대학생기자 문신용]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김성희기자 2021.04.20 12:57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이곳의 역사와 문화들이 잘 보존되기를 바랍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