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빼로 데이요? 에이~ 당연히 알죠, 개천절이요? 글쎄요.. 모르겠어요"

by 17기김지윤기자 posted Nov 17, 2020 Views 14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먼저 몇 가지의 질문을 할 것이다. 질문에 답변할 때에 인터넷을 찾아보지 말고, 오로지 자신이 알고 있는 그대로를 답변해주면 된다.


질문6가지.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지윤기자]


과연 위의 질문에 몇 개를 대답할 수 있는가? 아마 Q1~Q2는 쉽게 대답할 수 있었겠지만, Q3부터 헷갈리거나 모르거나 대답을 할 때 머뭇거리는 사람들이 분명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15세 학생들에게 “'빼빼로 데이' 언제이고 무엇을 하는 날인가요?”라고 질문한다면 대부분의 학생들은 고민하지도 않고 “11월 11일, 빼빼로를 주고받는 날”이라고 바로 쉽게 대답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바로 그 학생들에게 “개천절은 언제이고 무슨 날인가요?”라고 질문한다면 이것도 역시 쉽게 대답할 수 있을까? 그것을 알아보기 위해 30명의 15세 학생들에게 설문조사를 해보았다.


빼빼로 데이 vs 개천절.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지윤기자]


'빼빼로 데이'가 언제인지 알고 있는 학생들의 수는 30명이었으며 '빼빼로 데이'를 모르는 학생이 한 명도 없었음의 결과가 나왔다. 그리고 '빼빼로 데이'의 의미를 모르는 학생 역시 단 한 명도 없었다. '빼빼로 데이'는 모든 학생이 알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는데, 그렇다면 '개천절'의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 위에서 말한 듯이 '빼빼로 데이'는 30명 모든 학생이 알고 있는 반면, '개천절'이 언제인지 알고 있는 학생은 놀랍게도 30명의 학생 중 11명의 학생밖에 없다. 그리고 '개천절'이 언제인지 알고 있는 학생 중에서도 '개천절'의 의미를 확실하게 알고 있는 학생은 단, 9명밖에 없음의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30명의 학생 중 절반 이상의 학생이 ’개천절’을 들어본 적은 있지만, 구체적인 날짜와 뜻은 모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개천절'은 도대체 무슨 날일까? 10월 3일 국조 단군이 최초의 민족국가인 단군조선 건국일을 뜻한다. 그리면서 동시에 개천(開天)의 본래의 뜻을 엄밀히 따져 “하늘이 열린 날” 이라고도 한다. '개천절'의 의미는 원래 이런 것인데, 15세의 학생 중에 몇몇 학생들은 개천절이 “개가 천국에 가는 날”, “개가 천 원 주는 날”, 그리고 “개가 천국을 열어주는 날”이라는 등 당황스러운 대답이 나왔다.


농업인의 날.PN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7기 김지윤기자]


문제는 이것뿐만이 아니었다. 많은 사람이 11월 11일은 '빼빼로 데이'인 줄만 알았겠지만 사실 ‘농업인의 날’이라고 농업의 소중함을 알리는 날이며, 1996년에 제정한 이런 소중한 기념일이 '빼빼로 데이' 때문에 의미가 묻히고 있다. ‘농업인의 날’ 역시 똑같은 학생들에게 설문조사를 해보았는데 예상했듯이 30명의 학생 중 절반 이상의 학생들이 ‘농업인의 날’을 모른다고 대답하였다. ‘농업인의 날’을 알고 있는 학생들은 대부분 11월 11일을 떠오른다면 ‘농업인의 날‘보다 '빼빼로 데이'가 더 먼저 떠오른다고 하였다.


요즘 우리는 중요한 기념일을 기억한다고 하고 있지만, 사실 우리 머릿속에서 잊혀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 우리가 중요한 기념일을 잊지 않기 위해서는 한 번에 모든 기념일을 기억하려고 하는 것이 아닌, 조금씩이라도 중요한 기념일을 기억했으면 좋겠다. 위의 글을 읽으며 여러 가지를 생각할 수 있었을 텐데 반성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 같다. 앞으로는 이런 중요한 기념일이 잊혀지지 않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7기  김지윤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