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 최대 거물들의 밥그릇 전쟁 발발

by 16기오진혁기자 posted Sep 29, 2020 Views 13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얼마 전, 거대 IT기업 애플의 자체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인 앱스토어와 구글의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플레이스토어에서 에픽 게임즈의 누적 다운로드 수 12900만 건의 스테디셀러 게임 포트나이트를 삭제한 바 있다.

 

이는 813, 포트나이트 모바일 게임이 메가 드롭이라고 하는 인앱 결제 상품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사실 게임 내 결제는 아주 흔한 일이지만 문제는 지금부터이다. 바로 그 상품이 게임사와 유저와의 직거래로 같은 방식의 상품이기 때문이다. 메가 드롭이라는 상품은 자체 결제로 20%나 싸게 거래할 수 있는 파격적인 상품이지만 스토어를 운영하는 애플과 구글 측은 달랐다. 기존 스마트폰 스토어의 수입원은 유료 앱 판매와 인앱 결제로부터 나오는 제작사 수입의 수수료를 받는 방식인데, 에픽 게임즈 측은 이 과정을 거치지 않아 스토어 측에 수수료가 가지 않는 것이다.

 

KakaoTalk_20200922_01104739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6기 오진혁기자]


이 상황에서 애플과 구글은 계약 방침 위반으로 앱을 스토어에서 삭제시킨 것이었다. , 수수료를 피하는 인앱 상품은 철저히 응징하겠다는 의미이다. 한국만 하더라도 애플과 구글이 앱 시장의 88%을 점유하는 것을 감안하면 애플과 구글의 스토어 내 앱 삭제는 정말 초고 강수이다. 그러나 에픽 게임사 측은 자신의 앱이 삭제를 기다렸다는 듯 즉시 조치에 나섰다. 애플의 과거 광고를 패러디하는 광고를 유튜브에 게시하는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지방법원에 애플을 제소하였다.

 

이때 에픽 게임사 측에서 애플을 제소한 근거는 바로 독점금지법 위반이다. 만약 이 소송에서 애플이 지게 된다면 글로벌 기업인 애플은 수수료 인하를 전 세계에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그 손해가 매우 크다고 예상된다. 이러한 이유로 전 세계 IT기업과 게임 업체가 이 소송전에 주목하는 이유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16기 오진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