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해수욕장 풍경도 바뀐다

by 14기이승연기자 posted Jun 29, 2020 Views 165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올해 5월부터 더위가 시작되면서 여름 피서를 계획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우려하는 여론이 많았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제도를 구축하고, 해수욕장 내 코로나 예방 수칙을 당부했다.


해수욕장 기사 첨부 사진.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이승연기자]


 물놀이의 특성상 코로나 예방을 위한 기본적 수칙인 마스크 착용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해수부는 아래의 두 가지 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초록색·노란색·빨간색으로 표시해주는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제와 사전에 예약한 사람만 백사장이나 바다에 들어갈 수 있는 해수욕장 예약제가 올해 여름부터 시행된다.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제는 해수욕장 이용객이 적정인원의 100% 이하이면 초록색으로, 100~200% 범위이면 노란색으로, 200%를 초과하면 빨간색으로 각각 표시하게 된다.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은 바다 여행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수욕장 예약제는 전남지역 일부 해수욕장에서 71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사전에 예약을 한 사람만이 해수욕장에 입장할 수 있다는 것인데, 울타리나 출입구가 없는 해수욕장의 출입을 통제하는 것이 사실상 가능한 것인지에 대한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제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우리나라의 여러 지자체와 정부 기관이 노력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또한 해수부는  지난 5월 27일 해수욕장에서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발표했다.  대한민국 정부 대표 포털사이트인 '정부24' 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해수욕장 이용자의 단체 방문 자제,  2미터 이상의 거리 두기, 햇빛가림 시설물 설치, 샤워 시설 이용 자제 등의 내용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해수욕장 책임자(종사자) 대상으로 이용객들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것 외에 다중이용시설에 손 소독제 비치 등의 사항들도 명시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확실히 해야 하는 요즘, 피서로 떠난 해수욕장에서도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4기 이승연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8기김태환기자 2020.07.26 01:25
    요즘 여름인지라 많은 사람들이 해수욕장으로 몰리는 상황인데 이런 기사를 작성해 주셔서 해수욕장 관련 정보를 알게된 것 같고, 앞으로도 꾸준히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어느 정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기사인 것 같습니다!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