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서비스의 부상과 전통적 멀티플렉스 시장의 사장

by 14기정근혁기자 posted May 27, 2020 Views 185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우리는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를 애용한다. 쉽게 자신이 원하는 영상을 찾고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의 대부분은 불법 행위이다.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지 않고 무단배포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영화나 드라마 다시보기를 위해 들어가는 여러 사이트나 토렌트 이용은 저작권법 위반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 그리고 해외에 다른 사람들까지 모두 이러한 불법적 이용이 생활화되어있다. 이것이 바로 처음으로 `넷플릭스` 혹은 `왓챠플레이'가 실패할 것으로 예측한 관련 업계 사람들의 근거였다. 

하지만 구독형 장기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와 왓챠플레이는 업계에서 비교도 못 할 성공을 거두었다. 그리고 그런 성공을 보고 유튜브 프리미엄도 단순히 광고 스킵이나 오프라인 재생 외에도 독자적 콘텐츠를 제작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서비스들은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살아남으면서 2020년 최대 정점을 달성했다. 바로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콘텐츠 소비방식의 변경이 가장 큰 이유였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외부 활동의 빈도가 낮아지면서 멀티플렉스 시장이 사장되었다. CGV와 메가박스, 롯데시네마와 같은 거대 프랜차이즈 영화관들이 수억 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이야기였다. 현재 영화관 사업의 매출은 전년 대비 적게는 70% 많게는 88%까지 급감했다고 이야기한다.


미래의 극장은 마치 현재의 사진관이나 복사실 같은 존재로 남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앞서 언급한 두 공간은 사람들이 이미 자신들이 기술의 발전과 개인의 능력 상향 평준화로 개인적으로도 해결할 수 있지만, 기분을 내기 위해서 혹은 대량의 생산이 필요하기에 방문하는 곳이다. 영화관도 마찬가지로 변화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입장이 등장했다. 이미 우리는 넷플릭스와 왓챠플레이의 성공으로 영화관 없는 영화 산업이 가능하다는 것을 실감했다. 또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이러한 플랫폼들이 얼마나 잘 정착되어 있는지, 영화산업에서 얼마나 많은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

현재의 영화관도 단순히 과거의 영화관의 모습이 아닌 문화콘텐츠 소비의 전반으로 넓혀지고 있다. 사람들이 마치 놀이공원에 가는 것처럼 영화관도 점점 테마파크, 데이트 장소로 변해가고 있는 과정을 우리는 현재 보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전략으로는 고객을 어느 정도 끌어들이는 선에서 힘을 잃었다. 사람들은 영화를 볼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점점 빨라지고 시간을 중시하게 되는 세상의 구성원들은 영화관에 돈을 주고 가서 연속적으로 앉아있어야 하는 시간을 아깝게 생각할 것이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컴퓨터로 보는 영화는 자기가 원하는 시간에 어느 공간에서라도 자신이 원하는 만큼씩 끊어볼 수도 있다. 이러한 트렌드는 앞으로도 영화관이 살아남기에 더욱 힘든 환경을 제시할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멀티미디어 시장의 힘의 균형이 변화하고 있다. 코로나19라는 변수 속에서 산업의 형태가 변해가며 많은 멀티플렉스 기업들은 새로운 자신들만의 경쟁력을 갖추려고 노력 중이다. 영화관 산업의 유지를 위한 빠른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4기 정근혁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4기 정근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yp_displayad_02.png

  • ?
    15기정미강기자 2020.06.21 12:21
    아무래도 집에만 있다보니 영화관은 안가게 되는게 사실인거 같아요. 집에서도 편하게 볼 수 있기도 하니 더욱더 찾지 않는거 같네요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