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by 12기송이림기자 posted Oct 29, 2019 Views 198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부모가 없는 아이들이 부모를 직접 뽑고 점수를 매기기 시작한다12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페인트』(저자 이희영, 창비)이다. 어느 미래의 대한민국, 부모 없는 아이들을 모아 국가기관 소속의 NC 센터에서 태어난 연도와 번호가 붙은 이름으로 관리하기 시작한다. 미취학 아동을 관리하는 퍼스트 센터, 초등학교 입학  열두 살까지 교육하는 세컨드 센터, 그리고 열세 부터 열아홉 살까지 부모 면접을 진행할  있는 라스트 센터. 센터에는 아이들을 언제나 보살피는 가디들이 있다. 라스트 센터의 가디들은 NC 센터의 아이들과 좋은 부모를 잇는 막중한 역할을 담당한다. 아이들은 부모 면접(parent’s interview) 페인트라는 은어로 부른다


주인공 제누 301 대부분 페인트를 헛수고로 날린다. 성사되는 페인트가 없어 가디들은 제누를 걱정한다. 부모가 생기면 평범한 이름도 갖고 센터를 벗어날  있겠지만 자신을 통해 얻을  있는 각종 혜택과 보장 제도에만  흘리는 부모들이 가식적으로 느껴진다. 15짜리 부모 밑에서 사는 것보다는 사회에 나가서 NC 출신이라고 낙인찍히는   나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어느 , NC 센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고 준비조차    부부가 제누에게 찾아온다. 가식 떨던 부모에 지친 제누는 드디어 100짜리 부모를 찾을  있을까?


청소년들에게는 직접 마음에 드는 부모를 뽑고 점수 매기는 것이 새롭게 느껴질 것이다. 갑과 을의 관계가 뒤바뀐다는 상상만으로도 통쾌하고 짜릿하다. 부모 면접, 페인트는 우리가  책에 손을  떼게 하는 신선한 요소이자 매력이다.  나아가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라는 틀이 무엇인지, 부모의 필요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과연 좋은 부모와 가족의 의미는 무엇인지 청소년의 시선에서 풀어나간다.


KakaoTalk_20191028_22332388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송이림기자]


“우리는  좋은 부모 능력 있는 부모를 기다리는 게 아닐지도 몰랐다그저 나와 인연이 닿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뿐일지도탯줄처럼신비한 끈처럼 이어진 누군가를 말이야.”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2기 송이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김민구기자 2019.10.29 23:12
    이 기사를 읽으면서 페인트 라는 책에 호기심과 흥미가 생기는 동시어 부모와 자식과의 관계 그리고 진정한 가족에 대한 생각을 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 ?
    12기박은서기자 2020.07.17 12:16
    페인트라는 책을 몇 번 본 적이 있었는데 이런 내용인지는 전혀 몰랐습니다. 기자님의 글을 읽고 나니 꼭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뮤지컬 ‘캣츠’의 코로나19 대처 방법, 그에 대한 반응은? 1 newfile 2020.09.22 이서영 89
동남아 여행, 이 애플리케이션 꼭 다운 받아야해! file 2020.09.21 정진희 95
코로나로 멈춰버린 지금, 집에서 문화생활을 다시 찾다 2020.09.16 이준표 107
코로나 신조어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newfile 2020.09.23 조수민 108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생중계 아이돌 팬미팅 file 2020.09.14 최다인 146
방탄소년단이 서울을 전 세계에 알리다 1 updatefile 2020.09.21 유지원 149
뉴스 제작 과정에서부터 뉴스는 객관적인 것이 아니라고? 2020.08.26 송민서 150
'신흥 강자'로 불리던 게임들이 유독 한국에서 부진한 이유는? file 2020.09.21 김상혁 154
코로나 19로 인한 해수욕장 긴급 폐장 file 2020.08.26 김민영 181
코로나19가 불러온 연예계의 비상 file 2020.09.07 홍지원 185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블루, 우울함에 대처하는 과학적 방법 2 file 2020.09.18 김다연 185
페르세우스 유성우, 내년을 기대합니다! 1 2020.08.26 김성희 188
많은 학자들이 함께 밝혀낸 원자의 구조 file 2020.08.26 김형인 188
미생물과의 끝나지 않은 전쟁 1 updatefile 2020.09.08 홍채린 188
자연에서 위로받는 '언택트 관광지' file 2020.09.04 진효원 194
소년을 구한 용감한 보더콜리 2 file 2020.09.08 조은우 194
바이러스가 항상 인류 곁에 있었다고? file 2020.08.31 박선주 197
2019-2020 UEFA 챔피언스 리그 대망의 결승전, 우승자는 누구? file 2020.09.04 김응현 197
하늘을 날고 싶어도 못나는 꿈의 비행기가 있다? 3 file 2020.09.16 이혁재 197
무기한 연기? 달라진 우리의 문화생활 2 file 2020.09.17 최진서 199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지금, 효율적인 낮잠을 자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3 file 2020.08.31 김정원 201
학교 전담 경찰관(SPO)과 함께한 청소년 정책 자문단 file 2020.08.26 박지현 204
심해지는 코로나 속에 진행되는 게임대회가 있다? file 2020.09.07 신준영 222
끊임없이, 끊김없이 1 file 2020.08.31 정미강 235
블랙핑크, 셀레나 고메즈와 어깨 나란히… 이제 무대는 전 세계 2 file 2020.09.03 이재윤 235
용인시, 학생승마 지원으로 여가문화를 선도하다 file 2020.08.31 조예은 251
분데스리가의 '50+1' 정책, 과연 디딤돌인가? 장애물인가? file 2020.08.24 남상준 253
워터파크는 코로나 시기에 안전한가? 1 file 2020.08.24 나주현 258
'10년만의 챔피언스 리그 4강 진출!', 올랭피크 리옹, '우승 후보' 맨체스터 시티 격파 file 2020.08.24 이은호 263
지금 당신이 보는 MBTI 결과는 틀렸다? 2 2020.08.24 이유진 268
코로나로 인해 뒤바뀐 우리의 문화 file 2020.09.01 김정안 271
블랙핑크 X 셀레나 고메즈 'Ice Cream' file 2020.09.03 이다원 272
치과 공포증, 존재하는 질환일까? 1 file 2020.09.17 김수경 282
우리 집에 짱구네 백마 택배가 왔다 2 file 2020.08.26 최유진 289
제1회 ICT 장애인 보조공학기기 공모전 개최 file 2020.08.18 김하진 294
'와칸다 포에버' 블랙 팬서 채드윅 보스만의 사망 2 file 2020.09.03 이다원 303
포항테크노파크, 어려운 지역사회에 도움 한스푼 file 2020.08.31 최은영 314
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차트 1위 등극 1 file 2020.09.02 이다원 324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1 file 2020.08.27 김시윤 325
코로나19, 지금 우리의 사회는? file 2020.08.27 길현희 341
내가 팬덤에 속했다는 게 뭐 어때서? 3 file 2020.08.31 최유진 36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알고 있나요? 1 file 2020.08.18 박효빈 374
레드벨벳 조이의 티셔츠 한 장이 불러온 네티즌들의 반응 file 2020.08.25 홍지원 390
렌즈, 올바른 사용법과 부작용 2 file 2020.09.09 김현수 418
환경과 동물, 건강까지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첫걸음 '비건 페스타' file 2020.09.01 김시윤 438
코로나시대의 예술을 만나다 file 2020.08.18 조수민 442
'유통기한 vs 소비기한'...지구를 위한 현명한 선택은? file 2020.08.27 길서영 462
뉴욕 필하모닉, 가을 시즌 공연 취소 2 file 2020.06.29 김민수 5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