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by 12기송이림기자 posted Oct 29, 2019 Views 63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부모가 없는 아이들이 부모를 직접 뽑고 점수를 매기기 시작한다12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페인트』(저자 이희영, 창비)이다. 어느 미래의 대한민국, 부모 없는 아이들을 모아 국가기관 소속의 NC 센터에서 태어난 연도와 번호가 붙은 이름으로 관리하기 시작한다. 미취학 아동을 관리하는 퍼스트 센터, 초등학교 입학  열두 살까지 교육하는 세컨드 센터, 그리고 열세 부터 열아홉 살까지 부모 면접을 진행할  있는 라스트 센터. 센터에는 아이들을 언제나 보살피는 가디들이 있다. 라스트 센터의 가디들은 NC 센터의 아이들과 좋은 부모를 잇는 막중한 역할을 담당한다. 아이들은 부모 면접(parent’s interview) 페인트라는 은어로 부른다


주인공 제누 301 대부분 페인트를 헛수고로 날린다. 성사되는 페인트가 없어 가디들은 제누를 걱정한다. 부모가 생기면 평범한 이름도 갖고 센터를 벗어날  있겠지만 자신을 통해 얻을  있는 각종 혜택과 보장 제도에만  흘리는 부모들이 가식적으로 느껴진다. 15짜리 부모 밑에서 사는 것보다는 사회에 나가서 NC 출신이라고 낙인찍히는   나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어느 , NC 센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고 준비조차    부부가 제누에게 찾아온다. 가식 떨던 부모에 지친 제누는 드디어 100짜리 부모를 찾을  있을까?


청소년들에게는 직접 마음에 드는 부모를 뽑고 점수 매기는 것이 새롭게 느껴질 것이다. 갑과 을의 관계가 뒤바뀐다는 상상만으로도 통쾌하고 짜릿하다. 부모 면접, 페인트는 우리가  책에 손을  떼게 하는 신선한 요소이자 매력이다.  나아가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라는 틀이 무엇인지, 부모의 필요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과연 좋은 부모와 가족의 의미는 무엇인지 청소년의 시선에서 풀어나간다.


KakaoTalk_20191028_223323884.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2기 송이림기자]


“우리는  좋은 부모 능력 있는 부모를 기다리는 게 아닐지도 몰랐다그저 나와 인연이 닿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뿐일지도탯줄처럼신비한 끈처럼 이어진 누군가를 말이야.”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2기 송이림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3기김민구기자 2019.10.29 23:12
    이 기사를 읽으면서 페인트 라는 책에 호기심과 흥미가 생기는 동시어 부모와 자식과의 관계 그리고 진정한 가족에 대한 생각을 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53806
올해의 마지막 청소년어울림마당! 1 file 2019.11.25 심재훈 308
별과 함께 빛난 학생들의 열정, 제13회 전국학생천체관측대회 file 2019.11.25 윤혜림 320
뉴턴, 오일러와 함께하는 NEW 대구수학페스티벌 file 2019.11.28 강승현 351
하교 후, 갈 곳 없는 학생들을 위한 '청소년 이동 상담실' file 2019.11.25 어율 354
우파루파, 키워도 되나요? 1 file 2019.11.25 정수민 373
단풍에는 어떤 과학적 원리가? 2 file 2019.11.27 이채원 381
산과 염기 file 2019.11.25 김유민 403
제17회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 시상식 file 2019.11.26 정민규 446
2019 WRO KOREA 1 file 2019.10.23 이현진 459
좋은 뜻 함께 모아, K-BIZ 바자회 file 2019.11.04 정다솜 479
2019년 국내 여행은 순천으로! file 2019.10.28 박수민 480
제100회 전국체전,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가다 file 2019.11.01 최아영 500
"부모 면접을 시작하겠습니다." 페인트, 이희영 작가를 만나다 file 2019.11.27 하늘 521
천진 모의유엔 2019 file 2019.11.22 김수진 553
2019 김포 융합체험 한마당, 융합을 넘어 꿈 이룸을 향한 발돋움 file 2019.11.05 박효빈 590
증권회사의 증권회사인 한국예탁결제원에 가다! file 2019.08.26 윤다인 624
또 하나의 가족 2019.09.30 이지환 629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7.20 박해반대 행사 2019.08.01 송은녁 630
수학으로 놀자! '2019 부산수학축제' 1 file 2019.11.01 김민정 632
우리가 직접 부모를 고르는 시대, ‘페인트’ 1 file 2019.10.29 송이림 638
여수 밤바다를 수놓은 '2019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file 2019.11.25 조햇살 640
우비 입은 소녀상, 제1399차 수요집회 file 2019.09.27 유채린 649
신인 작가들의 날갯짓, '젊은 작가상' file 2019.09.27 김사랑 655
제3회 배곧꿈여울축제 file 2019.10.29 심재훈 674
情을 담은 정다운 청소년 자원봉사프로그램 file 2019.07.29 문유정 701
수포자도 놀러오세요, 제11회 전북수학체험한마당 1 file 2019.10.28 임세은 717
문화로 인한 갈등 그리고 공존 file 2019.09.30 이승환 729
'아티스틱'한 염주체육관에 다녀오다 file 2019.07.26 김석현 734
자도 자도 피곤한 당신, 수면 주기를 확인하라? file 2019.10.25 이선우 738
전국이 다 암전! 저녁 9시가 되면 다 불을 끄세요 file 2019.09.26 윤다인 744
서로 도우며 사는 사회. 사회적 경제 기업가를 꿈꾸다 file 2019.08.21 추세영 781
담양군 청소년 문화의집의 학습동아리 S·C·P 운영 file 2019.10.30 조미혜 787
누구나 알기에, 의미를 잘 분별해서 들어야 할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 2 file 2019.07.25 유예원 796
이번 방학은 달로 갈까? 사이언스 바캉스에서 만나! file 2019.07.24 나어현 803
잊어서는 안 될 기억, 서대문형무소 file 2019.11.18 서지수 838
세계문화유산, 하롱베이를 찾아서 file 2019.08.27 정다솜 842
가을, 청년들의 고민을 마음껏 비우는 시간 file 2019.09.25 김윤 842
다양한 차원의 세계들 file 2019.07.25 11기이윤서기자 849
나도 우리집 귀한자식, 청소년의 노동권리 당당하게 누리자! file 2019.08.27 강훈구 861
포마켓, 포천 시민이 만들어가다 file 2019.08.26 김선우 884
과학의 관점을 바꿔주는 제16회 수원정보과학축제에 다녀오다 1 file 2019.10.23 유석훈 886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891
색다른 서울 근현대사 탐방하기 file 2019.07.25 최민주 898
'알라딘', 연기와 음악 모두 접수하다 1 file 2019.07.29 김민정 905
한국 청소년, 미국 친구들과 만나다! file 2019.07.29 이솔 909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911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924
감정, 너 어디서 왔니? 3 file 2019.10.16 윤지현 9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