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거리에 나타난 음악가들

by 10기김현원기자 posted May 22, 2019 Views 107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518, 홍대의 한 길거리에서 <수상한 거리 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수상한 거리 페스티벌>은 기독교와 대중문화를 결합한 축제이다. 이곳에는 많은 부스들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사람들의 눈길을 끈 것은 버스킹 존과 그곳에 나타난 뮤지션들이었다.

 

 버스킹 존이란, 말 그대로 여러 가수들 또는 밴드들이 모여서 순서에 따라 버스킹을 하는 곳이다. 이번 축제에는 CCM 트리오 버스킹덤’, 홍대의 미녀 싱어송라이터로 알려진 지연’, 가수 김태영, 그리고 밴드 더 크로스의 보컬리스트 김경현 등 실력이 좋은 음악가들이 나와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드럼, 기타, 베이스 그리고 색소폰으로 이루어진 콰르텟 버스킹덤은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버스킹 존에서 공연했다. 그런데 이번 공연에는 베이시스트가 참석하지 않아 베이스가 빠진 트리오의 구성으로 연주했다. 그들이 공연한 곡은 가수 ‘Stevie Wonder’<Sir duke>, 밴드 ‘Earth, wind & Fire’<September> 등 아주 그루브하고 소울 넘치는 곡들이 대부분이었다. 버스킹덤은 활동을 시작한 지 꽤 오래된 밴드이다. 그래서인지 멤버 개개인의 실력도 아주 뛰어나서, 빠진 멤버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사운드를 자랑했다


20190518_131501.jpg

▲공연을 하고 있는 '버스킹덤'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현원기자]


 오후 2시부터 3시까지는 홍대의 싱어송라이터 지연의 무대가 있었다. 그녀는 “20살 때 실연을 당했는데, 그 슬픔을 글로 표현하고 멜로디를 붙이면서 작곡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연이 부른 노래는 가수 벤의 <열애중>이나 이하이의 <한숨>과 같은 유명하고 애절한 대중곡과 자신의 자작곡을 불렀다. 올해로 20대 후반에 접어든 그녀의 앞날이 기대된다.

 

 가수 김태영의 무대는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이어졌다. 그는 타악기 연주자와 키보드 연주자를 각각 1명씩, 3명으로 무대를 진행했다. 그 덕분인지 꽉 차면서도 어쿠스틱한 사운드를 느낄 수 있었다. 그는 가수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CCM 몇 곡을 연주하였는데, 거의 모든 노래가 느린 템포의 발라드였다. 특히나 그의 특색있는 목소리는 그 장소에 있던 모두를 사로잡았고, 한 곡이 끝날 때마다 우레와 같은 함성이 터져나왔다.


20190518_151401.jpg

▲공연을 하는 가수 김태영(중앙)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0기 김현원기자]


 오후 4시부터 5시까지는 가수 김경현의 무대였다. 김경현은 밴드 더 크로스의 보컬리스트였다. ‘더 크로스2003년 데뷔한 우리나라의 밴드이다. 오늘 무대에 선 김경현은 2009년에 밴드를 탈퇴했다. 그는 자신이 밴드에 있을 때 불렀던 히트곡들을 몇 곡 불렀다. 그중에서도 가장 돋보였던 곡은 가장 마지막 순서였던 <Don’t Cry>였는데, 이 곡에서 보여준 김경현의 하늘을 찌르는 고음은 그곳에 있던 모든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데뷔 16년 차 베테랑 가수인 만큼, 버스킹 존에서 공연한 가수들 중 무대 매너가 가장 좋았던 가수 중 하나이다.

 

 한국에서 기독교는 개독이라는 표현으로 무시당하고, 비난받고 있다. 이는 일부 기독교 신자들의 무개념적인 행동으로 인해 생긴 명칭이며, 대다수의 또는 모든 기독교인들을 뜻하는 것이 아니다. <수상한 거리 페스티벌>이 기독교를 대중문화에 다가가게 함으로써 이러한 편견을 조금이라도 없애고 하루빨리 진실을 알릴 수 있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10기 김현원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