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by 11기송은녁기자 posted May 16, 2019 Views 99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대구의 대표축제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이 지난 4~5일 이틀간 열렸다.
‘형형색색 자유의 함성’을 주제로 개최된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은 국내의 여러 청소년팀과 실버, 다문화팀을 비롯해 해외 7개국 일본, 중국, 필리핀, 러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16개 팀 349명이 참가해 아시아 최대규모의 거리퍼레이드를 선보였다.
도심 한가운데서 펼쳐진 페스티벌은 퍼레이드에 참여한 출연진과 시민 수천 명으로 거리를 가득 메웠다. 4일 저녁 7시 화려한 프리플래시 몹 공연, 대구를 상징하는 공중 퍼포먼스, 퍼레이드 카 행진 등은 말 그대로 컬러풀하게 화려한 개막식을 알렸다. 이번 행사는 각각 100m씩 떨어진 3개 장소 영프라자 앞, 노보텔 앞, 공평네거리 앞에서 3~5분간 한 팀씩 차례대로 총 세 번의 퍼포먼스를 하도록 퍼레이드를 진행해 관람객들도 충분히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시민과 관광객들은 작년보다 더욱 커진 규모의 퍼레이드에 놀라고 더욱 풍성해진 재미와 즐거움에 많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페스티벌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송은녁기자]


또 3개 조의 퍼레이드 심사로 10팀을 선발해 결선 퍼레이드를 실시했다. 5일 오후 7시~8시 30분에 열린 상위 10팀의 결선 무대 ‘원더풀 TOP10 퍼레이드’가 펼쳐져 화려한 조명 아래 3개 마당에 각각 퍼레이드팀이 등장하자 관람객들은 크게 환호했다. 올해 영예의 대상은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친 필리핀의 '마스카라' 팀과 태권 퍼포먼스를 선보인 ‘부안예술회관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 & 우석대 태권도시범단’이 차지했다.

페스티벌에 참여한 한 시민은 "처음에는 일반적인 지역축제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와서 보니 규모가 국제적인 것 같다. 이 행사를 거듭하면 대구의 상징적인 세계적 행사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말 그대로 컬러풀한 다채로운 행사로 볼거리, 먹거리까지 할 수 있는 것이나 볼 수 있는 것이 굉장히 다이나믹한 것 같아서 이름 그대로 컬러풀 한 것 같다. 그리고 "볼거리 위주라 먹거리는 크게 기대하지 않고 왔는데 음식이 깔끔하고 다양한 것 같아서 좋다."고 했다. 또 한 시민은 어떤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가 하는 질문에, "1조 퍼레이드 후 개막식에 선보인 사람들이 공중에 글자 ‘DAEGU’를 만드는 모습”이라고 답하며, "이번 페스티벌의 규모가 크게 열린 만큼 외국인들도 많이 왔으면 좋겠다”고 답변했다.

대구 개막식.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11기 송은녁기자]


행사의 마지막 날인 일요일 저녁에는 싸이의 축하 공연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11기 송은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