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에 따스한 호주 여행기

by 9기권세진기자 posted Feb 27, 2019 Views 107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호주는 남반구에 있는 나라로 우리나라의 계절과는 정반대이다우리나라가 추운 겨울이라면 호주는 뜨거운 여름이고우리나라가 뜨거운 여름이라면 호주는 추운 겨울이기에 추운 겨울을 피하고 싶다면 가기 정말 좋은 여행지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항구도시 중 하나인 시드니와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호주에 간다면 꼭 가봐야 하는 지역이다


첨부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의 항구이자 페리 선착장인 서큘러 키에 가면 우리가 알고 있는 시드니가 펼쳐진다오른쪽에는 오페라하우스가왼쪽에는 하버 브리지가 보이며거리에서 다양한 공연을 펼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덴마크의 건축가 요른 웃손에 의해 지어진 20세기를 대표하는 현대 건축물로 요트의 돛과 조개껍데기 모양을 모티브로 한 아름답고 우아한 외양이 특징이다. 1973년에 완공되었으며 호주를 대표하는 종합 극장으로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되었다. 하버 브리지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다리 중 하나이며 시드니시와 항구의 풍경을 지배하며 이 지역에 알맞은 상징적인 역할을 해주고 있다.


첨부2.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지역인 만큼 다양한 행사가 이곳에서 자주 열리곤 한다. 가장 대표적인 행사 중 하나는 매년 1월 1일 하버 브리지에서 열리는 불꽃 축제이다새해가 될 때마다 시드니 하버 브리지에서는 불꽃 축제가 열리고 많은 사람들은 불꽃놀이를 보면서 새해를 맞이한다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시드니의 불꽃 축제를 보기 위해서 호주를 찾는 사람들도 많다. 불꽃놀이를 호주 방송에서도 중계할 정도로 호주의 1월 1일 불꽃 축제는 매우 유명하다. 


첨부3.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는 항구 도시이기 때문에 바다가 많이 있다. 호주는 인구가 많지 않아서 대기 오염을 일으키는 요인이 많이 없고 공기 또한 매우 좋다. 호주에는 깨끗하고 맑은 바다가 많이 있는데 그 중 본다이 비치는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시내와도 가까워서 많은 사람들이 찾는 바다이다. 본다이 비치는 파도가 높기 때문에 서핑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장소이며 바다를 중심으로 둘레길이 만들어져 있어서 둘레길을 따라 걷는 사람들의 모습도 많이 볼 수 있다. 본다이 비치는 서핑을 즐기고 싶거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여유롭게 산책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가기에 아주 좋은 장소이다.


첨부하쟈.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시드니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아름다운 쇼핑몰 중 하나인 퀸 빅토리아 빌딩도 있다. 퀸 빅토리아 빌딩은 1898년 비잔틴 양식으로 만들어진 대규모 쇼핑몰로, 당시 시드니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서 정부의 주도로 지어졌다고 한다. 빌딩 안에는 각종 유명한 브랜드의 상점들이 들어와 있으며 호주 관광객과 현지인들이 많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세일기간에는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고가의 액세서리들을 살 수 있기 때문에 퀸 빅토리아 빌딩은 많은 여행객이 찾는 곳이다.


캐앤버라.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호주에는 시드니 말고도 유명한 도시들이 있다. 그중 하나는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이다. 시드니에서 4시간 정도 차를 타고 이동하면 갈 수 있는데 가는 도중 창밖을 보면 호주의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다. 캔버라에는 각 나라의 대사관들이 모여 있으며 호주의 국회의사당, 역사박물관, 전쟁기념관 등이 있다. 호주에 있는 우리나라 대사관은 우리나라만의 특징을 담아서 아름답게 한옥으로 지어져 있다. 캔버라에 있는 전쟁기념관에는 대한민국전쟁관이 따로 있으며 6.25전쟁을 기념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꼭 한번 방문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우리나라의 수도인 서울이 매우 활발하고 인구가 많은 것과 다르게 호주의 수도인 캔버라는 인구가 매우 적어서 더욱 색다르게 느껴진다.


첨부5.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권세진기자]


 많은 사람들이 호주 하면 캥거루와 코알라를 떠올리곤 한다. 호주는 매우 청정한 나라여서 시내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야생 캥거루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야생 캥거루는 매우 사납고 무섭기 때문에 사진을 찍거나 만지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호주 전역 곳곳에는 코알라와 캥거루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고 만져볼 수 있는 동물원이 많이 있다. 동물원 내에서는 캥거루와 코알라를 만져볼 수 있고 같이 사진도 찍을 수 있으며 먹이를 줄 수도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IT·과학부=9기 권세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27 22:23
    무엇보다 호주의 깨끗한 바다와 하늘이 먼저 눈에 확 들어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