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by 9기이태권기자 posted Feb 26, 2019 Views 53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줄무늬1.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이태권기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죽음의 수용소였던 아우슈비츠 수용소는 나치 독일의 홀로코스트를 상징하는 곳이자 유대인을 포함해 약 400만 명의 사람들이 학살되었던 장소이다. 이렇게 무시무시한 장소에서도 우정이 있을 수 있을까?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은 독일 소년 브루노와 유대인 소년 쉬뮈엘의 우정을 다룬 책이다.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근무하게 된 아버지 때문에 아우슈비츠로 온 브루노는 철조망 넘어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사람들이 사는 수용소에 흥미를 느끼게 된다. 그리고 수용소로 모험을 떠난다.


 한참을 걷자, 철조망 너머로 한 소년이 보이기 시작한다. 그 소년 역시 줄무늬 파자마를 입고 있었다. 소년의 이름은 쉬뮈엘이었다. 서로 생일이 같았던 둘은 자주 철조망을 사이에 두고 만나며 우정을 키운다.


 어느 날, 브루노는 베를린으로 돌아간다는 소식을 듣고 작별을 고하기 위해 쉬뮈엘을 찾아간다. 둘은 마지막으로 쉬뮈엘의 아버지를 찾는 모험을 하기로 한다. 브루노는 줄무늬 파자마를 입고 수용소 안으로 들어간다.


 갑자기, 호루라기 소리가 들리고 수용소 사람들은 목적지 없는 행진을 시작한다. 두 소년은 행렬에 끼어들어 가스실로 들어간다. 그리고 둘은 서로의 손을 꼭 잡으며 최후를 맞는다.


 책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은 독자들로 하여금 서로 너무나도 다른 두 소년의 우정에 웃고, 안타까운 죽음에 울게 만든다. 그리고 작품 속 배경인 제2차 세계대전 중 일어난 전쟁범죄에 대해 주목하게 한다.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짓고 '해로운 인종을 청소한다.'는 명목으로 잔혹한 대학살을 저지른 독일. 위안소를 설치하고 한국인을 포함한 많은 여성들을 성노예로 삼은 일본.


 두 나라 모두 잔혹한 전쟁범죄를 저질렀지만, 전쟁 후 이를 대하는 그들의 태도는 상반된 모습이다. 독일은 나치의 만행에 대해 사죄했고, 사죄하고 있다. 특히, 독일의 전 총리 빌리 브란트의 '무릎 꿇기'는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일본은 당시 군부가 저질렀던 범죄에 대해 제대로 사죄하거나, 역사의 피해자들에게 보상을 하고 있지 않다.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을 통해 우리는 소년들의 우정을 보며 감동하게 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책 속의 시대적 배경에 주목하여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저질러진 전쟁범죄와 전쟁 후 전범국가들의 태도에 대해 생각해 보아야겠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이태권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0기윤예진기자 2019.02.27 22:43
    전쟁은 너무 많은 것을 잃게 하는 것 같습니다.얻게 되는 것도 슬픔이나 죽음 상처...모두 어두운 것 뿐이네요.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2402
탈북 여대생 박연미,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북한의 실상을 드러내다 newfile 2019.06.19 이승하 90
제18회 거제시 청소년문화축제 file 2019.06.17 조혜민 124
제 5회 소프트웨어 사고력 올림피아드 file 2019.06.17 고은총 134
'클래식씨-리즈' 롯데와 삼성이 추억을 되살리다 file 2019.06.17 백휘민 177
시인 정지용의 '제32회 옥천 지용제' file 2019.05.27 양유빈 198
우리가 아는 일식 정말 개기일식뿐일까 file 2019.06.03 김가영 208
3·1절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사업이 있다? file 2019.05.31 엄태강 216
독립지사의 고통이 담긴 곳, 서대문형무소 file 2019.06.03 이윤서 219
장하준의 경제학강의 - 정치학에서 파생된 학문에 관한 간결하고 명료한 입문서 file 2019.05.28 홍도현 223
춘천 번개 야시장! 2 file 2019.05.27 차윤진 225
유상철 감독 체제 첫 승리 인천 유나이티드 file 2019.05.29 김민형 228
꽃들의 축제, 고양국제꽃박람회 file 2019.06.05 김수현 229
2019 양산웅상회야제 file 2019.06.03 김서현 231
2019 스위트 코리아, 디저트의 매력에 빠지다! file 2019.05.29 이지원 238
BTS, 美 스타디움 투어를 마치다 1 file 2019.05.30 최유민 248
21세기 가장 성공한 밴드의 역사, 책 한 권에 담아내다 file 2019.05.23 오동택 254
세계 어디까지 느껴봤니? Ulsan Global Festival로 렛츠기릿! file 2019.05.24 문유정 254
수상한 거리에 나타난 음악가들 file 2019.05.22 김현원 304
여름을 찾아 남쪽으로, 마산 돝섬의 자연 둘레길 산책하기 file 2019.05.17 이지현 315
세계 환경의 날, 재활용 쓰레기의 재탄생 ‘업사이클링’ file 2019.06.07 이채은 331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2019.05.13 김서연 333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file 2019.05.17 정지우 348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351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352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360
평등한 세상을 위한 도전, 퀴어퍼레이드와 함께 file 2019.06.11 원서윤 376
137년 vs 14년, 한 맺힌 팀들의 대결…UCL 결승 6월 1일 개최 file 2019.05.31 권진서 386
대나무 본고장에서 펼쳐진 ‘2019 담양 대나무축제’ file 2019.05.14 조햇살 392
한·중 청소년들의 화합의 장, 2019 한·중 꿈나무 체육활동 한마음대회 file 2019.06.11 강명지 398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405
제26회 포항 어린이날 큰잔치 2019.06.04 11기김정규기자 411
청주에 울려 퍼지다. 만세의 함성 file 2019.03.26 양희진 433
부평 핫플레이스 '평리단길' 3 file 2019.05.14 하늘 434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462
변화를 위하여 내딛는 첫걸음, QISSMUN file 2019.04.30 박정현 468
후쿠오카, 그곳은 어디인가? file 2019.04.29 배경민 471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476
Tom Plate(톰 플레이트)-리콴유와의 대화(Conversations With Lee Kuan Yew) file 2019.04.01 홍도현 488
청소년의 시각에서 본 Model United Nations(모의 유엔)에 모든 것 file 2019.05.30 최민영 492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506
국제기구 진출, 외교부를 전적으로 믿으시면 됩니다 2019.03.25 신여진 508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file 2019.03.20 이도은 514
베트남 냐짱이 요새 각광받고 있다고? file 2019.04.29 최상선 529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535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536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538
음악PD 정재일의 특별한 나라 사랑 file 2019.03.13 장혜원 538
오픈런 연극, 웃음과 혐오 사이 file 2019.03.04 이채은 5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9 Next
/ 69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