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by 9기박수영기자 posted Jan 31, 2019 Views 86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크기변환_청소년기자단-마리모.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박수영기자]


얼핏 보면 초록색 가느다란 실을 뭉쳐 놓은 것 같은 생김새의 마리모는 정확히는 녹조류, 이끼의 일종이다. 이 마리모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특히 일본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식물은 광합성을 이용해 성장하고, 1년에 반경 1cm 정도씩 자란다. 수명은 약 100년에서 150년 정도이다.


마리모가 처음 발견된 곳은 일본 홋카이도의 아칸 호수이다. 이곳의 마리모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으니 허가 없이 채취하는 것은 불법이다. 또한 아칸 호수의 마리모는 최대 직경 30cm까지 자라고, 그 이상 자라게 되면 중심부에 있는 사상체가 햇빛을 받지 못해 무너져 내린다. 무너져 내린 마리모는 또 다른 작은 마리모로 분해되며, 같은 원리로 성장하는 것을 반복한다.


마리모의 또 다른 이름으로는 모스볼을 들 수 있다. 마리모와 모스볼은 다른 식물이라는 오해를 받고 있는데, 모스볼은 유럽즉 영어권에서 부르는 명칭이고 마리모는 일본에서 부르는 명칭이다. 즉, 모스볼과 마리모는 다른 단어지만 같은 식물을 부르는 이름인 것이다.


이 둘은 서로 다른 나라에서 자라다 보니 다른 자연환경으로 인하여 겉모습의 차이가 생기는 것뿐이다일본의 자연산 마리모는 털이 짧고 매우 동그란 모양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반면, 모스볼이라 불리는 북유럽의 자연산 마리모는 털이 길고 모양이 일정하지 않다.


또한 마리모는 기분이 좋을 때 둥둥 떠올라 소원을 들어준다고 알려져 있다. 이 현상은 사실 평소 가라앉아 있는 마리모가 광합성을 해 양분을 얻기 위해 뜨는 것이지만, 드문 일이기에 이렇게 알려져 있다. 마리모가 행복, 사랑, 기쁨을 상징하는 식물이기에 더욱 그 의미가 깊다.


마리모, 모스볼 둘 다 각자의 매력이 있으니 다른 나라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애완식물을 하나쯤 키워 보는 것은 어떨까.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9기 박수영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21626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165
네이버의 새로운 플랫폼 '네이버 베타' 3 file 2019.02.22 엄윤성 701
'미래의 최고 직업 바이오가 답이다' 2 file 2019.02.22 김민지 622
6·25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백마고지'에 다녀오다 1 file 2019.02.22 차가연 332
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진천규 기자 file 2019.02.21 오유민 291
누적 관객 수 94만 명 돌파 영화 '증인'과 함께 보는 자폐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배려 5 file 2019.02.20 하지혜 671
알아두면 쓸데 있는 신기한 각국의 설날 문화 2 file 2019.02.19 이소영 412
호주 캔버라에서 만난 제1차 세계대전에 담긴 양귀비 1 file 2019.02.18 권세진 317
[MBN Y 포럼 2019]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8 김하영 336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는 방콕 '아시아티크' 2 2019.02.18 안소민 273
하쿠나 마타타. 지금 시작하라! - MBN Y 포럼 2019 개최 file 2019.02.18 임가영 346
난공불락의 요새, 오사카성 3 file 2019.02.15 김채람 570
김포 GOLDLINE, 한 걸음 가까워지다 file 2019.02.15 한가을 452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의 아름다운 오사카를 여행한다면? 5 file 2019.02.15 이채린 588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276
'MBN Y 포럼 2019' 당신은 무엇을 시작하시겠습니까 file 2019.02.15 진해심 356
'2019 MBN Y 포럼'이 청년들에게 주려는 메시지 "지금 시작하라!" file 2019.02.14 김가연 357
한국만화박물관을 다녀와서 2 file 2019.02.14 강재욱 358
순천만국가정원 ‘겨울 별빛축제’ 4 file 2019.02.14 조햇살 676
홍역의 끝은 어디인가... file 2019.02.14 김선우 378
소비자들 주시하는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5 file 2019.02.13 정성원 653
MBN Y 포럼, 2030년도의 미래 인재들에게 글로벌 멘토링을 전하다! file 2019.02.13 배연비 386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305
[MBN Y 포럼 2019] 청년에게 전하는 글로벌 영웅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개막 4 file 2019.02.12 정다운 1741
소설 '토지'가 숨 쉬는 곳으로 1 file 2019.02.12 박보경 383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줄 'MBN Y 포럼 2019' 2019.02.12 오승엽 341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카타르에 충격패... 무엇이 문제였을까 2 file 2019.02.11 강민재 428
한국 외교의 발자취가 담긴 외교사료관에서 외교관의 꿈을 키워보자! file 2019.02.11 이채빈 432
MBN Y 포럼 2019, '비정규직 없는 회사' 만든 국내 첫 여성 유통 기업 대표 1 file 2019.02.11 허기범 549
세뱃돈, 낭비하지 말고 경제 흐름 파악하여 목돈 마련하자! 4 2019.02.11 한신원 1188
뜨거운 코트를 가르며 BOOM UP 1 file 2019.02.08 이귀환 563
알찬방학세트! 강화역사박물관&강화자연사박물관 1 2019.02.08 심화영 488
유튜브가 모바일 앱에 새로운 제스처를 추가하다 1 file 2019.02.08 이우진 694
캣조르바 탐정추리학교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3 file 2019.02.08 심화영 536
한국을 알리다, 영국남자 4 file 2019.02.07 장혜원 787
잊혀져 가는 과거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다 file 2019.01.31 양윤서 631
소원을 들어 주는 신비한 식물, 마리모 2 file 2019.01.31 박수영 869
‘名家의 몰락’ 뉴캐슬, 화려했던 과거 file 2019.01.31 서한서 777
순항하지 못한 벤투호, 아시안 컵 8강 탈락 file 2019.01.31 김유미 1404
영원히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 file 2019.01.29 정하현 523
세계의 겨울방학- 방학, break, vacaciones 1 file 2019.01.28 박민성 373
앞으로의 미래는 청소년이 앞장선다! 1 file 2019.01.28 심화영 331
우리는 역사를 어떤 방법으로 보아야 하는가 - 역사의 역사 file 2019.01.28 홍도현 352
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2019.01.25 최경서 402
내 삶은 내 몫, 내 아픔도 내 몫...에세이가 필요한 때 1 2019.01.25 정운희 666
독립기념관에 가다 2019.01.25 전서진 392
[IT 리서치] 애플워치4, 두 달 간의 사용기 3 file 2019.01.24 윤주환 1938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과 연장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다! 1 2019.01.24 박종운 49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7 Next
/ 67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