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문화거리, 청계천 광교

by 9기최경서기자 posted Jan 25, 2019 Views 117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지난 12월 많은 사람들이 몰렸던 청계천 광교. 광교 하류부터 청계천이 휘황찬란한 빛에 감싸였다. 

길옆의 벽에는 12월부터 2월까지 저녁 6시~8시, 약 2시간 가량 청계천 디지털 가든이 열렸다. 가운데 청계천의 불빛만 아니라 많은 인파 때문에 청계천 쪽을 보지 못할 때에도 벽에 띄워진 현대적인 무늬의 디자인을 감상할 수 있었다. 이는 1년 내내 진행되는 것으로 여름 저녁에 가도 볼 수 있다. 벽에 띄워진 다양한 무늬들이 반대편 벽에서 송출되는 것을 알아챈 사람들이 빔프로젝터의 위치를 찾으려 움직이다 앞사람과 부딪히는 모습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IMG_20181222_180418.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기 최경서기자]


또한 청계천 광교 바로 밑인 광교 갤러리를 지날 때는 12월 8일~12월 31일까지 전시된 청계천 청년 일러스트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볼 수 있었다. 많은 사람이 몰려 좁게 걷다가 광교 밑에 나 있는 길옆 공간으로 조금만 나오면 멋진 그림들이 잔뜩 걸린 여느 갤러리 못지않은 기분을 만끽할 수 있었다. 어둡지만 붉은빛으로 밝혀진 길을 걷다가 다시 일상적인 불빛 아래에서 그림을 보면 순식간에 바뀌는 분위기로 인해 새로운 분위기가 생성됐다.

대부분 연인 혹은 가족 단위로 온 사람들 중에 흔치 않게 형제가 있었다. 게임을 좋아하는 중학생 이 군은 "솔직히 추워서 나오기 싫었는데 끌려 나온 거거든요. 근데 이렇게 보니까 많이 춥지도 않고 경치도 좋고 집에 빨리 들어가기 싫어져요."라며 함께 온 동생과 사진을 찍었다.


혹한으로 이름을 떨친 겨울이었음에도 많은 사람이 모여 전혀 춥지 않았던 청계천의 겨울이 올해의 시작을 미리 반겨 주었던 듯하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9기 최경서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