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09.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K-Pop과 K-Drama, 해외에서는 얼마나 유명할까

by 8기정유현기자 posted Nov 30, 2018 Views 127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8년 11월 22일~11월 24일 이틀간 K-Pop과 K-Drama에 대해 얼마나 많이 아는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대상은 SNS의 외국인들로 총 11명이 참여하였다. 질문은 총 5개였다. 먼저 국적을 물어보는 문제에서는 10명 중 필리핀 사람들이 30%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그 뒤로 영국이 20%로 뒤를 따랐고, 네덜란드, 인도, 헝가리, 아랍 에미레이트, 베트남이 각각 10%를 차지했다.


1.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정유현기자]


K-Pop이나 K-Drama를 아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11명이 답변을 제출했다. K-Pop 과 K-Drama를 정말 사랑한다에 대한 답변이 63.6%로 가장 많았고, 27.3%가 안다, 그리고 모른다가 9.1%였다. 

2.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정유현기자]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이 누구냐는 주관식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는 (각 그룹 멤버 이름을 적은 답변은 그 그룹에 포함시켰다. 지민-방탄소년단, 오세훈-엑소) 방탄소년단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엑소가 4명으로 그 뒤를 따랐다. 그 외에도 EXID, (G)I-DLE, 블랙핑크, 워너원 등의 답변도 있었다.

3.jpg

[이미지 제작=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정유현기자]

 

주변 친구들이나 가족이 K-Pop이나 K-Drama에 대해 알고 있냐는 답변에 11명 중 그렇다가 63.6%로 가장 많았고, 사랑한다가 27.3%로 뒤를 따랐다. 답변 중 모른다가 9.1%를 차지했다. 대부분 알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설문을 통해 외국의 많은 사람들이 한국 아이돌과 음악, 드라마를 좋아하고, 잘 알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반면, 아예 모르는 사람도 있다는 것도 알 수 있다. 설문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은 설문을 올린 게시글 밑에는 'K-Pop이 너무 좋고 그중 엑소가 너무 좋다', 'K-Drama는 정말 내가 자주 본다. 너무 좋다.' 등의 댓글을 남겨주기도 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8기 정유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청소년기자단봉사회, ‘시각장애인·정보소외계층 위한 기사녹음 봉사활동’ 운영 file 2018.10.31 디지털이슈팀 30568
21세기 가장 성공한 밴드의 역사, 책 한 권에 담아내다 file 2019.05.23 오동택 101
세계 어디까지 느껴봤니? Ulsan Global Festival로 렛츠기릿! file 2019.05.24 문유정 105
수상한 거리에 나타난 음악가들 file 2019.05.22 김현원 120
여름을 찾아 남쪽으로, 마산 돝섬의 자연 둘레길 산책하기 file 2019.05.17 이지현 158
터키에서 케밥 먹어봤니? file 2019.05.17 정지우 174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file 2019.05.16 송은녁 182
후회 없는 사랑, <목련 후기> 2019.05.13 김서연 196
5월 5일 어린이날 영월에서는? file 2019.05.13 이지수 215
부평 핫플레이스 '평리단길' 3 updatefile 2019.05.14 하늘 237
작은 발걸음이 소외된 이웃에게 큰 힘이 됩니다! 2019.05.08 이채빈 241
대나무 본고장에서 펼쳐진 ‘2019 담양 대나무축제’ file 2019.05.14 조햇살 248
후쿠오카, 그곳은 어디인가? file 2019.04.29 배경민 331
생명보험재단, 호킹졸업식 지원…희귀질환 학생들 위한 행사 '눈길' file 2019.02.26 디지털이슈팀 333
변화를 위하여 내딛는 첫걸음, QISSMUN file 2019.04.30 박정현 355
청주에 울려 퍼지다. 만세의 함성 file 2019.03.26 양희진 357
창원 시민들의 화합의 장 '제15회 창원야철마라톤대회' file 2019.04.18 민서윤 367
베트남 냐짱이 요새 각광받고 있다고? file 2019.04.29 최상선 382
굿뉴스코 단원 귀국 콘서트 '세계문화페스티벌' file 2019.03.04 정유영 392
서울역사박물관 '딜쿠샤와 호박목걸이 展'을 다녀오다 file 2019.03.20 이도은 392
Tom Plate(톰 플레이트)-리콴유와의 대화(Conversations With Lee Kuan Yew) file 2019.04.01 홍도현 410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 그곳은 2 file 2019.04.18 이지수 412
한옥, 과학의 집합체 file 2019.05.03 박성아 413
STADIA 혁신인가, 꿈일 뿐인가? 2 file 2019.04.10 방재훈 419
프리미어리그, 또 한번 푸른색으로 물들다 file 2019.05.17 배준희 423
통일, 그게 뭐에요? file 2019.03.27 김주혁 425
도서관 어디까지 가봤니? 뉴욕 공립 도서관 1 file 2019.02.27 이정연 427
음악PD 정재일의 특별한 나라 사랑 file 2019.03.13 장혜원 427
수용소에서 자란 우정, 그리고 전쟁범죄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1 file 2019.02.26 이태권 433
청소년들이 의원이 되어 참여하는 '아산시 청소년의회' file 2019.04.26 신여진 435
국제기구 진출, 외교부를 전적으로 믿으시면 됩니다 2019.03.25 신여진 436
항공우주에 미친 청년들, '꿈의 엔진을 만들다!' file 2019.03.18 김채현 441
김도연 산문집-<강릉바다>, 강릉을 두 번 만나다 2 2019.02.28 채시원 447
오픈런 연극, 웃음과 혐오 사이 file 2019.03.04 이채은 447
울산 무거천 궁거랑축제 file 2019.04.26 송은녁 447
'나쁜 뉴스의 나라' file 2019.03.04 김수현 451
헤이그, 이준 열사 기념관 file 2019.04.23 최예주 458
세계인의 튤립 축제,keukenhof 1 updatefile 2019.05.13 최예주 463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 에너지드림센터 2019.03.04 박정현 466
DMZ Hackathon 1 file 2019.02.15 고은총 467
[K리그1] K리그 우승팀 전북, FA컵 우승팀 대구와 무승부 file 2019.03.06 박민석 467
3.1운동 100주년, 나라사랑 걷기대회 file 2019.03.22 김기혁 468
2019 K리그 개막전이 열리다 file 2019.03.20 박상은 471
우리가 축제를 만든다고! <제5회 이천시청소년연합축제> file 2019.05.16 현승필 477
전라북도교육청 제9기 학생기자단 활동보고회 <사막이 아름다운 이유Ⅱ> file 2019.02.27 윤예진 480
3.1운동 100주년! 새로운 100년을 여는 천인평화원탁회의 file 2019.03.07 김아랑 497
지구의 하루와 다른 행성의 하루는 다르다? file 2019.03.04 최승현 501
함께 만든 100년 함께 만드는 미래 file 2019.03.13 이서진 504
2030세대의 마음을 울리다, ‘MBN Y FORUM 2019’ 오는 27일 개최 2019.02.13 이승하 5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