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속에 숨겨진 티베트의 진실

by 8기서은재기자 posted Sep 28, 2018 Views 296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티베트란?

중국의 남서쪽에 위치한 티베트는 정치적·정신적 리더인 달라이라마 14세 아래 300만 명의 인구를 지닌 자치구이다. 티베트는 수백 년간 독특한 문화, 언어, 종교 그리고 정치적 시스템을 보존해 온 나라로 잘 알려져 있으며 그들만의 국기, 통화, 여권, 군대 등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티베트를 공식적으로는 나라라고 여길 수 없다. 또한, 중국, 인도, 네팔, 부탄 등의 나라들에 둘러싸여 있는 티베트는 역사적으로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큰 영토를 가진 국가이기도 했지만, 오늘날에는 중국의 지배 아래 티베트의 영토는 중국의 영토로 표기되고 있다.

 

티베트의 역사

티베트는 지금으로부터 대략 2000년 전부터 1949년까지 독립국을 유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1949년 중국의 침공에 이기지 못하고 1951년 중공의 종주권을 인정하며 중국 지배 밑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이후, 1959년 제14대 달라이 라마의 지도아래 반란을 일으켰지만 실패로 끝나며 결과적으로 중국의 억압이 심해졌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게릴라전은 계속되었으며 1965년 이 돼서야 중국 정부는 티베트를 자치구로 인정하며 민족자치를 인정하였다. 그 결과, 현재 티베트는 중국의 자치구로 남아있다.

 

티베트 사람들의 삶

현재 티베트 사람들은 제14대 달라이 라마의 지도로 살아가고 있으며 현재까지도 중국에 저항하고 독립을 꿈꾸며 살아가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중국이 티베트를 자치구로 인정하며, 티베트 사람들의 자유와 권리가 보장되는 듯하였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중국의 지배와 억압 아래 백만 명 이상의 티베트 사람들의 목숨이 희생되었고 그들의 영토마저 나뉘며 중국의 영토에 포함되었다. 또한, 중국은 고문을 통해 티베트 사람들을 억압시키며 티베트의 종교적 수도원을 폐지하며 많은 수도자를 투옥하고 달라이 라마 사진 전시를 금지했다. 그뿐만 아니라, 티베트의 수자원을 중국의 발전을 위해 남용하고 티베트 영토에 더 많은 중국인들이 거주하며 티베트 민족들이 열세한 민족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그 결과, 달라이 라마 14세를 포함해 많은 티베트 사람들이 인도, 네팔 등 해외로 망명하며 살아가고 있다.


tibetㅇㅇ.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8기 서은재기자]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국제부=8기 서은재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8기박시은기자A 2018.10.14 15:19
    이런 식으로 나눠서 기사 쓰는건 생각 못했는데!! 좋은 것 같아요 잡지 보는 기분~
  • ?
    8기이수영기자 2018.10.14 15:41
    티베트에 대해서 자세히 알수있어서 좋았어요~ 이 기사가 널리 알려져서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좋겠네요.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