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음악영화를 좋아하는 이유

by 7기옥예진기자 posted Apr 24, 2018 Views 348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이래서 내가 음악을 좋아해. 가장 따분한 순간까지도 갑자기 의미를 갖게 되니까. 이런 평범함도 음악을 듣는 순간 아름답게 빛나는 진주처럼 변하지. 그게 음악이야." - 영화 '비긴 어게인' 중.

 

 음악영화를 좋아하는 이유가 있다. 위 '비긴 어게인'의 대사처럼, 그저 그렇게 따분할 수도 있는 순간을 아름답게 바꾸어줄 수 있을 만큼 음악은 우리의 감정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매력적인 예술이다. 이러한 점을 잘 활용해 음악이 주인공이 되어 영화가 되는 게 바로 '음악영화'이다.  

  '사운드 오브 뮤직', '사랑은 비를 타고', '레미제라블'과 같은 뮤지컬 영화뿐만 아니라 '원스', '비긴 어게인', '위플래쉬' 같은 경우도 음악영화라 할 수 있다.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는 주인공이 <끝내주는 노래 모음집> 테이프를 들고 다니며 싸우기도 한다. 주인공은 음악을 들으며 더 잘 싸우고, 우리는 더 재미있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게 된다. 아마 음악이 삽입되지 않은 영화를 찾아보긴 어려울 것이다. 그만큼 영화에서는 사람들의 감정을 움직이는 요소로 음악이 아주 중요하게 사용되고 있다. 


KakaoTalk_20180422_231049687.jpg

[이미지 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7기 옥예진기자]


  존 카니 감독의 '원스', '비긴 어게인', '싱 스트리트', 다미엔 차젤레 감독의 '위플래쉬', '라라랜드' 등은 음악영화로서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특히나 '비긴 어게인', '라라랜드' 같은 경우는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반면에, 아직 대한민국에서는 음악이 삽입된 영화만 나올 뿐, '음악영화'가 나온 경우는 드물다. 늘 범죄, 스릴러와 같은 자극적인 장르의 영화만 흥행하니 점점 영화시장에서의 다양성은 사라지고 만다. 한국의 영화도 새롭고 다양한 영화를 시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길 바라는 바이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문화부=7기 옥예진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rticles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