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추석, 변화된 추석

by 4기이한빈기자 posted Sep 28, 2017 Views 29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20170925_222612.jpg

[이미지촬영=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4기 이한빈기자]


어느덧 공활한 하늘을 뽐내는 계절, 가을이 돌아왔다. 또한 얼마 후면 우리 민족 최대의 명절 중 하나인 추석을 맞이하게 된다. 특히 이번 추석은 주말부터 시작하여 추석 전 102일 임시공휴일, 추석 후 106일 대체공휴일 이후에도 주말이 지나고 109일 한글날까지 이어져 총 10일 동안의 연휴를 즐길 수 있어 이른바 황금연휴라고 일컬어지고 있다. 황금연휴라는 점 이외에도 작년과 달리 이번 추석 곳곳에 일어난 작은 변화들은 무엇이 있을까?


  우선 방송사 KBSMBC의 총파업이 현재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매년 추석 연휴마다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주던 특집 프로그램들이 하나둘 보이지 않고 기존의 프로그램들도 결방된 것이 많다. KBSMBC의 특집 프로그램들을 기다리던 시청자들에게는 실망스러운 소식일 수 있겠으나 파업이 끝난 뒤 공영방송사로서 더 청렴한 방송으로 돌아올 모습을 기대하며 조금의 인내를 가지고 바라보는 것이 좋을 듯하다.


  그 다음으로, 김영란법이 시행된 지 1주년을 기념하게 되었다는 점이다. 김영란법이 시행되고 1년 동안 소소하지만 많은 것들이 변했다. 스승의 날에 학생들은 선생님에게 선물 대신 정성스러운 편지나 롤링페이퍼 등으로 은혜를 표했으며, 직장 내에서는 접대 및 회식 문화가 크게 줄어들어서 자연스레 개인의 여가시간이 늘어나게 되었다. 또한 추석이 되어 백화점에도 5만 원 이하의 상품이나 선물세트를 늘리는 것과 같은 변화가 일어났다. 대다수의 국민들과 공무원 등은 김영란법에 대한 긍정의 목소리를 높이게 된 한편, 음식점이나 화훼업계, 농수산축산물 등의 업계에서는 생계에 영향을 받고 있어 여전히 부정적인 목소리를 띄고 있다.


  마지막으로 국민들 대다수가 추석의 체감경기가 지난해보다 더욱 나쁘다고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 찾아오는 사람은 많지만 정작 물건을 사는 사람이 적어 판매가 저조한 현실이 그 예이다. 물가가 꽤나 안정되었지만 경기가 지속해서 나쁘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기업 역시 경기가 나쁘다고 느끼거나 지난해와 비슷하다고 느끼며 긍정적 전망보다는 부정적 전망을 띄고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4기 이한빈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6기김나연기자 2017.09.28 16:49
    추석이 시험기간이여서 그런건지 모르겠는데. 항상 추석이나 설에 특집으로 하던 프로그램이 파업때문에 하지않고,, 드라마나 예능도 결방되어서 딱히 기대가 가지가 않아요ㅜㅜㅜ
    좋은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Articles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