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_login_new.png
cs_new_10.pngside_bottom_01.png
문화&라이프

트렌스젠더 김현수, 당당히 세상을 향해 외치다!

by 5기김민주기자A posted Sep 05, 2017 Views 81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현재 유튜버로 활동 중인 유경(김현수*18세)는 자신이 트렌스젠더임을 당당히 밝히고 유튜브, 페이스북 등의 매체를 통해 트렌스젠더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received_763666513815125.jpeg

[이미지 제공=김현수, 저작권자로부터 이미지 사용 허락을 받음]


김현수는 트렌스젠더라는 의미를 성전환 수술을 한 사람에 한정시키는 것이 아닌 자신이 타고난 육체적 성과 반대의 성적 정체성을 느끼는 사람임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2차 성징을 겪으며 변해가는 외모와 목소리 등으로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던 김현수는 성전환 수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되었다. '트렌스젠더'로서 유튜브에 메이크업 영상, 화장품 리뷰 영상 등을 공유하는 김현수는 유튜브를 함으로써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고 한다. 욕설은 물론 친구들과 부모님 등 주변 사람까지 비하하는 말, 성희롱과 같은 댓글에 많은 마음고생을 겪었다고 한다.


김현수는 트렌스젠더라는 사회적 편견에 대한 슬픔을 토로하며 많은 논란이 되는 '트렌스젠더 성매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대한민국은 아직 트렌스젠더에 대한 고용 차별이 많이 남아있다. 일용직마저 구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수술 비용, 생계유지 등의 비용을 감당하기 위해서 본인의 의지가 아닌 정말 어쩔 수 없이 성매매 등을 하는 친구를 보았다. 하루빨리 이런 점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답변으로 트렌스젠더에 대한 고용문제 등 사회 전반적으로 자리 잡은 인식을 개선하고자 하는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김현수는 언제 자신이 트렌스젠더임을 느꼈느냐는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했다.

"저는 제가 한 번도 남자라고 생각한 적이 없어요. 어릴 때부터 제가 여자라고 느꼈죠. 하지만 생물학적으로는 남성이니까 크면 달라질 거야 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어요. 트렌스젠더의 의미를 알고 제가 트렌스젠더임을 깨달은 건 중학교 때였던 것 같아요." 라는 말로 답변을 마쳤다.


현재 우리는 성 다수자 중심적인 사고로 성 소수자들을 그저 다르다는 이유로 사회에서 도태시키고 있을지도 모른다. 이에 김현수는 모진 현실에서도 당당하게 세상에 나와 성소수자의 인식 개선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리는 모두 편협된 사고로 누군가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에 대해 많은 생각을 거듭하고 사회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관용의 자세를 가질 필요성이 있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사회부=5기 김민주 기자]




Copyright ⓒ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www.youthpress.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5기정다윤기자 2017.09.08 00:35
    다르다고 틀린것은 아니지요. 기사 잘 읽었습니다.
  • ?
    5기최형모기자 2017.09.11 21:31
    트렌스 젠더를 비롯한 성 소수 자들이 틀렸다고 생각 하지는 않으나 주변사람이 나중에 상처받거나 놀라지 않게 알려주기만 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그런 경험이 있어가지구..

List of Articles
제목 날짜 이름 조회 수
생각이 떠다니는 곳, 카페 ‘생각구름’ 대표 최정진 시인을 만나다 file 2016.06.24 유성훈 7604
희망의 소리, 재능기부봉사로 전해요 2 file 2016.04.09 김선아 7592
MWC 2016,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7와 LG G5 6 file 2016.02.23 박성수 7569
카카오프렌즈 뮤지엄에 가다 9 file 2017.01.15 임수연 7561
2018 평창올림픽의 숨은 조력자를 찾아라! 5 file 2017.02.09 이지희 7554
<4차 산업혁명> 이런 직업 어떨까? file 2018.02.28 임현호 7518
IT 산업의 혁명...'KITAS 스마트 디바이스 쇼' 1 2017.08.20 허석민 7454
이런 시를 아시나요? 1 file 2016.03.20 백소예 7449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에서 기업가 정신 캠프 개최 16 file 2016.02.24 황지혜 7424
학생들은 왜 성당 독서실을 이용하지 않을까...? file 2016.05.22 신정효 7388
왓챠, 새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을 열다 3 file 2016.05.24 이지원 7385
영자신문, 새로운 영어공부법으로 공부하기! 4 file 2016.08.21 지다희 7361
국제 사회에 한 발짝 더 가까워 지는 문, 모의유엔(MUN) 7 2017.02.03 박소희 7360
일본 애니메이션 사자에 상에 나타난 여성차별 3 file 2017.02.26 김민경 7354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What's your dream?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3 2016.04.17 반서현 7343
<유기견을 사랑하는 천사들> 보호소 봉사 1 file 2018.08.31 정수민 7321
좋아하는 사람과 카톡하면 몇 분 안에 답장할까? 5 2017.07.06 장민경 7320
3·1절을 맞은 온양온천전통시장의 풍경 2 file 2016.03.02 이지영 7312
정월대보름, 다양한 지역축제 7 file 2016.02.22 장정연 7262
기존의 수학은 잊어라! KYMA 대한청소년수학회 학술대회 개최 12 file 2017.02.09 최기영 7246
아날로그와 함께하는 롯데월드, 응답하라 1988 전시회 5 file 2016.03.05 김민지 7228
반려동물 천만가구 시대.., ‘펫티켓’ 필요할 때 file 2017.05.16 박현규 7221
자기가 파일 암호화를 해놓고 돈 주면 해독키를 준다고? 기가 막힌 '랜섬웨어' 2 file 2017.05.18 김재윤 7193
설연휴,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해요! 11 file 2016.02.11 민원영 7170
자율 감각 쾌락 반응, ASMR을 아십니까? 6 file 2017.01.23 이슬기 7137
평내동청소년자치위원, 복지 사각지대에 계신분들에게 사랑을 나눠요. 6 file 2017.01.24 황보민 7131
최종결정만을 앞두고 있는 '프로듀스101' 과연 데뷔의 영광은 누구에게? 2 file 2016.03.31 신재윤 7128
<스스로넷, 청소년 동아리 활동 문화 선도에 앞서가다!> file 2018.04.03 김현재 7103
아시아 문화의 메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7 file 2016.03.01 이봉근 7100
화려한 나비들의 향연! 함평나비축제 file 2016.05.12 이봉근 7080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 타 보셨나요?? file 2016.04.03 김강민 7064
어렵지 않은 프로그래밍, '라이트봇' 프로그래밍 퍼즐 게임 1 file 2017.03.24 임수진 7059
재미있는 영어책 읽기- 영어스토리텔링 봉사단과 함께! 16 file 2016.02.27 이채린 7053
농업선진국을 향한 도약, 스마트팜(smart farm) file 2017.03.18 오지현 7038
화려한 막을 내린 도깨비 18 file 2017.01.25 옥승영 7030
포항시 포은도서관 ‘Fun! Fun! 만화축제!’ 성료 file 2016.04.25 이유수 7028
황금알을 낳는 관광, 마이스(MICE) 산업 1 file 2017.04.02 박마리 7026
다가오는 봄, 다가오는 꽃샘추위! 10 file 2016.02.21 안세빈 7011
세계 음악인들의 축제! "Grammy Awards 2016(그래미 어워드)" 최고의 순간 9 2016.02.20 신재윤 7003
사람을 이해하는 하나의 방법, MBTI 1 file 2020.01.03 조은비 6986
[우리는 왜 사진전을 가는가?] 라이프 사진전, 역사와 삶의 ‘리얼’ 이야기를 담다 4 file 2017.07.12 김혜원 6978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한국어린이기자단’ 2월부터 운영 file 2018.01.29 디지털이슈팀 6976
수원에서 하나된 다문화 가족들!!! file 2016.05.22 박성우 6971
'힐링(healing)'이라는 따뜻한 단어 속의 차가운 진실 마주보기 9 file 2016.02.21 최원영 6962
매력 덩어리, '스포츠 클라이밍' 1 file 2017.09.25 이예준 6958
무한질주 오디션 방송, 이젠 걸그룹이다 5 file 2016.02.24 박진우 6952
홍콩여행 필수 먹거리인 타이 청 베이커리의 에그타르트, 과연 유명할 만한 맛일까? file 2018.04.25 박예지 6943
성북구청 주최, 설과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여 공정무역으로 사랑을 나누다 9 file 2016.02.28 김혜연 69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5 Next
/ 75
new_side_09.png
new_side_10.png
new_side_11.png
new_side_12.png
new_side_13.png